오세훈, '버스거리요금' 철회 직접 지시…"경기·인천 시민도 고려해야"
더팩트 2023.02.08 19:01:44
조회 20 댓글 0 신고

도입계획 알려진 날 오후 철회 결정
오 시장 "시민 부담 우려" 재검토 지시


서울시가 시내버스 거리비례 요금제 검토 사실이 알려진 지 반나절 만에 철회를 결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 부담을 우려해 재검토를 지시했다는 설명이다. 8일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환승센터 모습. /뉴시스
서울시가 시내버스 거리비례 요금제 검토 사실이 알려진 지 반나절 만에 철회를 결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 부담을 우려해 재검토를 지시했다는 설명이다. 8일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환승센터 모습. /뉴시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가 시내버스 거리비례 요금제 검토 사실이 알려진 지 반나절 만에 철회를 결정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 부담을 우려해 다시 검토할 것을 지시하면서 방향이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거리비례 요금제 도입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기본요금 인상은 예정대로 절차를 거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가 시의회에 거리비례 요금 도입을 뼈대로 하는 대중교통 요금조정 계획안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제출한 사실이 이날 오전 보도를 통해 알려졌는데, 이후 반나절 만에 전격 취소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당초 안에 따르면 간선·지선버스 기본요금을 300원 또는 400원 인상하고, 이동거리에 따라 추가요금을 내도록 한다는 계획이었다. 심야버스와 광역버스도 기본요금을 각각 350원, 700원 인상하고 거리비례요금을 추가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월 30일 오전 시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1월 30일 오전 시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그런데 오 시장은 이날 오전 보도를 접한 뒤 "처음 보는 내용"이라며 시민 부담을 우려해 다시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한다.

지난해 말 보고 때 계획의 세세한 부분까지는 기억하지 못했고, 이날 기사를 통해 정확히 파악해 지시했다는 것이다.

가스요금과 택시요금 등 잇따른 공공 요금 인상 속에서 버스 기본요금 인상과 함께 거리비례요금까지 추가되면 시민들의 부담이 지나치게 커질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

또 이후 실제로 시민 부담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예전에 '나의 해방일지'를 보고 서울 교통정책은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서울로 출퇴근하는 경기도민과 인천시민의 입장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 관점에서 지난해 친환경 버스를 조건으로 경기도 시외버스의 서울 노선을 대폭 확대했다. 거리비례제는 그런 정책과 결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담당부서인 도시교통실은 시의회에 양해를 구하고 의견청취 단계 전에 이 내용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이 조정된 것은 지난 2015년 6월이 마지막이다. 향후 시는 공청회, 시의회 의견 청취, 물가대책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조정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이부진 '남다른 패션 뽐내며 아들 졸업식 참석' [TF포착]

· 국회, 이상민 장관 탄핵…대통령실 "의회주의 포기"

· '퇴직금 50억' 곽상도 오늘 선고…김만배·남욱도 첫 법원 판단

· '한국정치 알못' 챗GPT?…"尹 몰라" "이재명은 전 의원"

· SK이노·현대오일뱅크, 역대 최대 실적에도 웃지 못하는 사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임영웅, 3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대세 인기가수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80 09:09:55
'노래하는 대한민국' 4월 2일 첫 방송…유쾌한 노래자랑 프로  file new 더팩트 21 08:46:01
세븐♥이다해, 8년 열애 끝 결혼...임영웅·김호중의 '미담' [TF업..  file new 더팩트 45 00:00:04
현빈♥손예진→유연석, 가짜뉴스·허위폭로에 '몸살'[TF업앤다운(하..  file new 더팩트 17 00:01:02
"실태점검" vs "표적조사"…서울시-전장연 접점 찾을까  file new 더팩트 11 00:00:04
쌍방울 측 "이화영, 허위증언 종용…법정서 쪽지"  file new 더팩트 15 23.03.24
아가동산 "이미 무죄 확정" vs MBC "방송 중단 권한 없어"  file new 더팩트 31 23.03.24
'더 글로리' 정성일 "母, 내 화보로 직접 사인지 제작"  file new 더팩트 32 23.03.24
저렴하지만 따뜻한 한끼…은평구, 착한가격업소 모집  file new 더팩트 15 23.03.24
'TV조선 재승인 의혹' 한상혁 방통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file 더팩트 11 23.03.24
은가은, 직접 작사한 '별리' 발표…"마음껏 그리워하시길"  file 더팩트 17 23.03.24
"새로운 느낌의 드림노트"…4월 선공개곡+새 싱글  file 더팩트 14 23.03.24
'꼭두의 계절' 김정현 종영 소감 "싱숭생숭한 마음 잘 추스를 것"  file 더팩트 25 23.03.24
유연석 측, '경비원 무시' 글 작성자 고소장 접수  file 더팩트 13 23.03.24
'서해피격' 서훈 "검찰, 언론보도용 공소장"…혐의 전면부인  file 더팩트 18 23.03.24
전장연 "장애인 권리 역주행 그만"…지하철 시위는 유보키로  file 더팩트 10 23.03.24
블랙핑크, 파리 스타디움 입성…앙코르 공연 확정  file 더팩트 13 23.03.24
'수천만원 채권자 살해' 40대 1심 징역 35년  file 더팩트 17 23.03.24
'횡령·배임 혐의'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 구속기로  file 더팩트 16 23.03.24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 동방명주 대표 피고발인 조사  file 더팩트 10 23.03.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