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모멘텀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우직하게 쌓은 서사의 힘
더팩트 2023.02.02 00:00:04
조회 29 댓글 0 신고

데뷔 4년 만에 '더블 밀리언셀러' 눈앞
하이브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꿈의 장', '혼돈의 장'을 지나 새 시리즈 '이름의 장'을 시작했다. 첫 에피소드인 '이름의 장: TEMPTATION'은 유혹에 맞닥뜨려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를 담았다. /빅히트뮤직 제공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꿈의 장', '혼돈의 장'을 지나 새 시리즈 '이름의 장'을 시작했다. 첫 에피소드인 '이름의 장: TEMPTATION'은 유혹에 맞닥뜨려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를 담았다. /빅히트뮤직 제공

하이브는 지난해 10월 52주 신저가 10만7000원을 기록했다. 병역특례법 개정안의 중심에 있던 방탄소년단 진이 미뤄뒀던 입영 절차를 따르겠다고 발표할 무렵이다. 하이브엔 여전히 경쟁력 있는 팀들이 여럿 있었지만 방탄소년단의 존재감은 그 정도로 절대적이었다. 이후 석달이 지났고 주가는 20만 원을 바라본다. 미니 5집 선주문량이 216만 장에 달하는 등 복귀와 동시에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투모로바이투게더와 뉴진스의 신곡 디토와 오엠지가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에 2주 연속 입성하는 신기록을 세우는 등 신성장 동력을 갖춘 멀티 레이블 체제가 자리를 잡으면서 이뤄낸 성과다. 하이브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무엇인지 살펴 봤다. <편집자 주>

[더팩트 | 정병근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하이브 전신인 빅히트엔터 시절 방탄소년단의 성공을 이을 다음 팀으로 출격했다.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으로 주목받았던 이들은 본인들만의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나가고 우직하게 서사를 쌓았다. 4년이 지난 지금은 오롯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로 우뚝 섰다.

아이돌그룹에게 세계관이 중요시되던 2019년,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는 밑그림을 갖고 데뷔했다. '꿈의 장' 시리즈로 시작해 '혼돈의 장'을 거쳐 '이름의 장'에 이르렀다. 성장통을 겪으며 유년에서 소년으로 나아갔고 새로운 세상에서 유혹을 맞닥뜨렸다.

세계관이 하나의 홍보 도구처럼 사용되면서 속 빈 강정으로 전락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미 모든 챕터를 짜놓은 것처럼 체계적이고 알차다.

'꿈의 장: STAR(스타)'는 나와 닮은 듯한 친구를 만난 기쁨을, '꿈의 장: MAGIC(매직)'은 친구와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모험담을, '꿈의 장: ETERNITY(이터너티)'는 갈등을 겪는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후 'minisode1 : Blue Hour(미니소드1 : 블루아워)'에서 친구 관계의 변화로 인해 모든 게 낯설어 보이는 소년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혼돈의 장' 2부작은 자신과 대립하는 세계를 처음으로 인식한 이후의 이야기다. '혼돈의 장: FREEZE(프리즈)'는 갑작스러운 세계의 습격으로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얼어 버린 소년의 이야기,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파이트 오어 이스케이프)'는 구원처럼 나타난 '너'로 인해 세계와 싸우거나 현실로부터 도피하고 싶은 충동을 써내려갔다.

'혼돈의 장'에서 다음 시리즈로 넘어가기 전, 'minisode 2: Thursday's Child(서스데이 차일드)'는 첫 이별 후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세상을 조금 더 알아 가는 과정이었다.

다음 스텝은 전작에서 관계의 끝을 경험했던 소년들이 미래를 위해 먼 길을 떠나기로 결심한 이후의 이야기를 그려갈 '이름의 장'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그 첫 에피소드인 '이름의 장: TEMPTATION(템테이션)'을 지난달 27일 발매했다. 유혹에 맞닥뜨려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로 새 시리즈를 시작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신보로 '더블 밀리언셀러' 등극에 성큼 다가섰다. 오는 3월 두 번째 월드투어를 시작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얼마나 더 높이 비상할지 기대를 모은다. /빅히트뮤직 제공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신보로 '더블 밀리언셀러' 등극에 성큼 다가섰다. 오는 3월 두 번째 월드투어를 시작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얼마나 더 높이 비상할지 기대를 모은다. /빅히트뮤직 제공

앨범은 'I met the devil by the window/Traded my life'('Devil by the Window'), 'I can feel 거부할 수가 없어 달콤한 그 devilish smile/넌 능숙히 잠긴 내 문을 열어'('Sugar Rush Ride'), '난 몰라 때려치워 제대로 탄 삐딱선 즐겨줄게/기분 좋은 게으름의 맛 아주 달콤한걸'(Happy Fools' 중)처럼 유혹과 이에 취한 모습으로 채워졌다.

그리고 이어지는 4번 트랙 'Tinnitus(돌멩이가 되고 싶어)'에서 '시끄러웠던 새벽 그 끝에는 공허 귓가를 채운 tinnitus 잠긴 듯해 먹먹'이라고 유혹에 취한 이후의 고뇌를 읊조린다. 마지막 트랙 '네버랜드를 떠나며'에선 마침내 깨달음을 얻고 '아름다웠던 그 모든 게 진실이 아니란 것을 알기에 난 잔인한 그 거짓을 뱉으려 해'라고 말한다.

유혹에 빠진 소년의 모습은 팝을 베이스로 얼터너티브, 보사노바, 아프로, 록 등 다양한 장르와 만나 다양한 분위기를 전하는 트랙들로 입체감을 줬다. 여기에 발맞춰 멤버들은 장르와 멜로디 그리고 이야기에 따라 능숙하고 단단하게 목소리를 바꿔 내며 감정에 깊이를 더했다.

'이름의 장: TEMPTATION'이 더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건 데뷔 앨범으로 시작해 전작들의 이야기가 빼곡하게 자리하는 덕이다. 그리고 이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성장하고 눈에 띄는 성과를 낼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기도 하다.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로 그해 20만 장(이하 써클차트 기준)의 판매고를 올린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첫 정규앨범 '꿈의 장: MAGIC'으로 비슷한 판매량을 기록하며 정체하는 듯 했다. 그러나 이듬해 발표한 '꿈의 장: ETERNITY'와 'minisode1 : Blue Hour'가 각각 36만 장, 47만 장으로 뛰어올랐다.

2021년엔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 87만 장, 리패키지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 77만 장으로 무난했다. 다만 앨범 판매량이 급격히 늘어난 시기였고 2020년 11월 데뷔한 같은 회사 후배 엔하이픈이 1년 만에 첫 정규앨범으로 먼저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기대엔 못 미쳤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서사는 두 개의 시리즈를 지나면서 무르익었고 마침내 2022년 큰 폭의 도약을 이뤄냈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무려 180만 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그리고 이번 '이름의 장: TEMPTATION'은 발매 첫날에만 180만 장의 판매고를 올려 전작을 단번에 넘어섰고 '더블 밀리언셀러'에 성큼 다가섰다.

그 사이 일본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국내와 일본에서 발표한 7개 앨범을 연속으로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정상에 올려놨다. 이는 해외 아티스트 최초의 기록이다.

이처럼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소년들의 성장 스토리를 진정성 있게 펼쳐내며 본인들의 성장도 이뤄냈다. 그리고 하이브가 방탄소년단 완전체의 부재에도 건재할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됐다. 오는 3월 두 번째 월드투어를 시작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얼마나 더 높이 비상할지 기대를 모은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관련기사> [하이브 모멘텀②] '적통' TXT와 '파격' 뉴진스 성공의 의미



[인기기사]

· [단독] 검찰 "靑 인사추천위서 산업부 기관장 공모 전 내정"

· 김기현, '꽃다발' 거짓말 파문…"김연경·남진이 줬다"→"알 수 없다"

· '대장동'갈길 바쁜 이재명…김성태가 심상찮다

· '파란물결' 장외전 예고한 이재명…비명계는 딜레마

· 입소문 탄 넷플릭스 '피지컬 100', 제작사는 지상파 MBC? [TF초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강일홍의 클로즈업] 연예인들 부글부글, 마구잡이 '가짜뉴스' 왜?  file new 더팩트 7 00:00:04
'나도 봄 타나' 느껴지면 조심…계절성 우울증 주의보  file new 더팩트 3 00:00:04
['리멤버'-장국영(상)] 별을 추억하며…다시 '해피 투게더'  file new 더팩트 4 00:00:01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출생아 중 첫째아 비중 63% '사상 최고'  file new 더팩트 10 23.03.26
2대 국수본부장에 우종수 경기남부청장 내정…정순신 낙마 한 달 만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전두환 손자 전우원 "28일 한국행…5.18 사과할 것"  file new 더팩트 15 23.03.26
검찰, '백현동 개발 의혹' 첫 구속영장 청구  file new 더팩트 7 23.03.26
헌재 "숨진 이주 노동자 '외국 거주 가족'도 퇴직금 지급대상"  file new 더팩트 11 23.03.26
노엘, 父 장제원 논란 사진 올리며…"체할 것 같아"  file new 더팩트 27 23.03.26
'소년판타지', 비주얼+가창 실력 기대감…글로벌 관심 폭주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X새끼 그만 퍼질러 낳아라" 악플에…정유라 "얼굴 보자" 고소 예고  file new 더팩트 24 23.03.26
서울시청·한강공원서 '나만의 결혼식' 어때요  file new 더팩트 28 23.03.26
서울사랑상품권 250억 추가 발행…7% 할인  file new 더팩트 116 23.03.26
서울도 런던처럼…오세훈, 재택근무 시범도입 검토  file new 더팩트 7 23.03.26
오세훈 "한강르네상스 전담조직 만든다…대선행보 아냐"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폴리스스토리] 타향살이 유일한 희망…외국인 든든한 지원군  file 더팩트 21 23.03.26
쉬면서 돈번다?…아파트 경비원 24시간 따라가보니[르포]  file 더팩트 22 23.03.26
[TF인터뷰] '더 글로리' 임지연에게 보내는 찬사 "연진아"  file 더팩트 21 23.03.26
[TF인터뷰] 에이티즈 "상황은 불안해도 늘 자신감 있었다"  file 더팩트 16 23.03.26
이근, 뺨 맞은 유튜버 결투 수락…"조건 있다"  file 더팩트 26 23.03.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