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면담 앞둔 오세훈 "'탈시설' 우려 잘 알겠다"
더팩트 2023.02.01 19:50:07
조회 23 댓글 0 신고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방문해 현장 목소리 들어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중증뇌병변장애인 긴급수시돌봄 한아름 단기거주시설을 방문해 장애인 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이새롬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중증뇌병변장애인 긴급수시돌봄 한아름 단기거주시설을 방문해 장애인 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뇌병변 장애인들이 머물 수 있는 곳이 한 곳도 없어요?"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 소재 장애인 시설을 방문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뇌병변 장애아를 둔 부모가 호소하자 되물었다. 이어 오 시장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중증 장애인 시설을 늘려가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이날 장애인 거주시설인 우성원, 긴급・수시돌봄시설 한아름, 직업재활시설 라온클린패밀리를 둘러보고 이용 가족, 시설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서울시는 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24시간 이용 가능한 중증 뇌병변 장애인 긴급·수시 돌봄시설 한아름을 지난해 10월부터 운영 중이다. 전국 최초이자 서울시 1호 시설로, 시는 운영 사업 평가를 거쳐 2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김우솔 씨가 손근육 재활운동하는 모습과 재활치료실, 화장실 등 시설도 살펴봤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중증뇌병변장애인 긴급수시돌봄 시설 한아름을 이용중인 김우솔 씨가 손근육 재활운동하는 모습을 살펴보고 있다. /이새롬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강동구 중증뇌병변장애인 긴급수시돌봄 시설 한아름을 이용중인 김우솔 씨가 손근육 재활운동하는 모습을 살펴보고 있다. /이새롬 기자

부모들은 간담회에서 시설 확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씨의 어머니는 "서울에 발달장애인 보호센터는 100여곳인데 뇌병변 주간보호센터는 6곳뿐이다. 다른 곳을 찾아봐도 아이가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에 받아줄 수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발달장애인 센터는 휠체어 아이들을 받아주지 않고, 대기가 너무 많아 몇 년을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며 "비전센터도 중요한데, 기한이 5년으로 알고 있다. 아이들은 5년 뒤 어디로 가나. 다시 방으로 들어가란 얘기"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장애아 부모는 "최근 탈시설이라는 이슈가 자꾸 뜨는데, 혹시라도 우리 아이가 쫓겨날까 가슴이 콩닥거린다"며 "30살이 다 되어가지만 아이는 자립이 불가능하다. 24시간 케어받을 수 있는 곳들은 줄어드는 게 아니라 늘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오 시장은 "무슨 말씀인지 충분히 알겠다. 새겨들었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오는 2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포함한 4개 장애인 단체와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오 시장의 장애인 거주시설 방문은 '탈시설'이 장애인 전체 의견이 아니라는 데 힘을 싣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장연은 "탈시설은 UN장애인권리위원회가 대한민국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권고한 내용"이라며 탈시설을 포함한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주장해왔다.

spes@tf.co.kr



[인기기사]

· [단독] 검찰 "靑 인사추천위서 산업부 기관장 공모 전 내정"

· 김기현, '꽃다발' 거짓말 파문…"김연경·남진이 줬다"→"알 수 없다"

· '대장동'갈길 바쁜 이재명…김성태가 심상찮다

· '파란물결' 장외전 예고한 이재명…비명계는 딜레마

· 입소문 탄 넷플릭스 '피지컬 100', 제작사는 지상파 MBC? [TF초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강일홍의 클로즈업] 연예인들 부글부글, 마구잡이 '가짜뉴스' 왜?  file new 더팩트 7 00:00:04
'나도 봄 타나' 느껴지면 조심…계절성 우울증 주의보  file new 더팩트 3 00:00:04
['리멤버'-장국영(상)] 별을 추억하며…다시 '해피 투게더'  file new 더팩트 4 00:00:01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출생아 중 첫째아 비중 63% '사상 최고'  file new 더팩트 10 23.03.26
2대 국수본부장에 우종수 경기남부청장 내정…정순신 낙마 한 달 만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전두환 손자 전우원 "28일 한국행…5.18 사과할 것"  file new 더팩트 15 23.03.26
검찰, '백현동 개발 의혹' 첫 구속영장 청구  file new 더팩트 7 23.03.26
헌재 "숨진 이주 노동자 '외국 거주 가족'도 퇴직금 지급대상"  file new 더팩트 11 23.03.26
노엘, 父 장제원 논란 사진 올리며…"체할 것 같아"  file new 더팩트 27 23.03.26
'소년판타지', 비주얼+가창 실력 기대감…글로벌 관심 폭주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X새끼 그만 퍼질러 낳아라" 악플에…정유라 "얼굴 보자" 고소 예고  file new 더팩트 24 23.03.26
서울시청·한강공원서 '나만의 결혼식' 어때요  file new 더팩트 28 23.03.26
서울사랑상품권 250억 추가 발행…7% 할인  file new 더팩트 116 23.03.26
서울도 런던처럼…오세훈, 재택근무 시범도입 검토  file new 더팩트 7 23.03.26
오세훈 "한강르네상스 전담조직 만든다…대선행보 아냐"  file new 더팩트 13 23.03.26
[폴리스스토리] 타향살이 유일한 희망…외국인 든든한 지원군  file 더팩트 21 23.03.26
쉬면서 돈번다?…아파트 경비원 24시간 따라가보니[르포]  file 더팩트 22 23.03.26
[TF인터뷰] '더 글로리' 임지연에게 보내는 찬사 "연진아"  file 더팩트 21 23.03.26
[TF인터뷰] 에이티즈 "상황은 불안해도 늘 자신감 있었다"  file 더팩트 16 23.03.26
이근, 뺨 맞은 유튜버 결투 수락…"조건 있다"  file 더팩트 26 23.03.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