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요금 인상 첫날…"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닐래요"[TF현장]
더팩트 2023.02.01 17:15:52
조회 49 댓글 0 신고

"정치 이야기 좀 그만" 서비스 개선 요구도
기사들 "손님 줄어들까 우려" vs "한결 나아"


1일 오전 시민들이 서울 서초구 지하철 3호선 고속터미널역 앞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조소현 인턴기자
1일 오전 시민들이 서울 서초구 지하철 3호선 고속터미널역 앞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조소현 인턴기자

[더팩트ㅣ조소현 인턴기자] "다리가 불편해서 택시를 탈 수밖에 없어요. 몇백원 오른 것도 아니고 부담이죠."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오른 1일. 서울 서초구 지하철 3호선 고속터미널역 앞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던 한모(48) 씨는 한숨을 내쉬었다. 목발을 짚고 있던 그는 "병원이 청담동에 있다"며 "원래도 부담이었는데, 앞으로가 더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이날 오전 4시부터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4800원이다. 종전 3800원에서 1000원(26.3%) 올랐다. 기본 거리도 2km에서 1.6km로 줄었고 거리·시간 요금도 조정됐다. 거리당 요금은 132m당 100원에서 131m당 100원으로, 시간 요금은 31초당 100원에서 30초당 100원으로 비싸졌다.

시민들은 대체로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다. 오전 11시쯤 큰 캐리어를 끌고 고속터미널역 택시승강장에 내린 20대 박모 씨는 "동대문 쪽에서 출발해 거리가 10km가 안 되는데 가격이 1만5000원이 나왔다"며 "외국에 살아 택시를 자주 타지는 않지만 작년에는 1만2000원 정도 나왔던 것 같다. 기본 거리가 많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방에서 올라와 지리를 잘 모른다는 신모(51) 씨도 "비싸서 어떻게 타겠냐"며 "동네에서는 무조건 걸어 다닌다. 서울 택시비 인상되면 지역 택시비도 인상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덩달아 택시 서비스 개선 요구도 커지는 듯 했다. 양재역 근처에서 택시를 내린 대학생 김혜민(21) 씨는 "밤에 술 약속이 많다. 그럴 때마다 힘들어서 택시를 이용하는데, 기사님들이 정치적인 이야기를 많이 해 불편하다"며 "택시비가 올라도 이동하는 동안 편안하면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30대 구상민 씨도 "택시들이 가까운 거리는 잘 안 가려고 하는 것 같다"며 "요금이 오른 만큼 승객을 골라 태우는 경우는 없었으면 좋겠다. 서비스 개선도 함께 이뤄져야 소비자도 계속 타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4800원으로 인상된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 '택시 요금조정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박헌우 기자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4800원으로 인상된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 '택시 요금조정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박헌우 기자

'타다'나 '아이엠' 같은 조금 더 비싸지만 서비스가 좋은 고급 택시를 이용하겠다는 목소리도 있다. 송모(26) 씨는 "밤에 택시를 타려 한 적이 있는데, (택시 기사가) 대놓고 예약을 돌리고 승차 거부를 해 20~30분 기다렸다"며 "'타다' 아니면 집에 못 갔다. 어차피 둘 다 비싸니 돈을 조금 더 내더라도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이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타다 관계자는 "업체가 주로 대형 택시, 고급 택시로 라인업이 구성돼 있다"며 "대형 택시와 고급 택시는 서비스의 질이 훨씬 좋다. 이번 인상으로 중형 택시와 가격 차이가 얼마 나지 않게 돼 반사이익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택시 기사 사이에서는 반응이 엇갈렸다. 일부 기사들은 요금 인상을 환영했으나, 일부는 손님이 줄 것 같다며 우려했다. 11년째 택시를 모는 60대 A씨는 "다들 좋아하는 분위기"라며 "기본요금이 3800원일 때도 어차피 일은 해야 했는데, 요금이 4800원이 되니 한결 낫다. 올려주니까 고맙다"고 전했다.

반면 법인 택시를 모는 박모(64) 씨는 "요금이 인상될 때마다 손님이 줄었다"며 "다들 힘든 시기인 만큼 줄일 수 있는 지출은 줄이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택시 노조는 요금 인상을 환영하면서도 사납금(법인 택시 기사가 회사에 납부하는 당일 소득의 일부) 문제 등이 해결되어야 실질적으로 택시 기사들의 처우가 개선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관계자는 "손님이 많이 떨어졌다는 말들은 많다. 요금만 올려놓으면 손님만 떨어뜨리는 꼴"이라며 "요금 인상에 상응하는, 법인 기사들의 처우를 개선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이 추가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sohyun@tf.co.kr



[인기기사]

· [단독] 검찰 "靑 인사추천위서 산업부 기관장 공모 전 내정"

· 김기현, '꽃다발' 거짓말 파문…"김연경·남진이 줬다"→"알 수 없다"

· '대장동'갈길 바쁜 이재명…김성태가 심상찮다

· '파란물결' 장외전 예고한 이재명…비명계는 딜레마

· 입소문 탄 넷플릭스 '피지컬 100', 제작사는 지상파 MBC? [TF초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속보] 한국노총, 경사노위 중단 결정… 7년5개월 만에 불참 선언  file new 더팩트 2 13:56:28
북 해킹조직 '김수키', 안보전문가 등 150명 정보탈취 시도  file new 더팩트 1 14:00:21
'라임' 김봉현 "민주당 의원들에 돈 건넸다"…혐의 인정  file new 더팩트 1 13:24:58
경찰, 민화협 '대북 소금지원 사업' 수사…보조금 유용 의혹  file new 더팩트 1 13:22:41
간협 "불법진료 1만4234건…지시 의사·의료기관 고발 예정"  file new 더팩트 2 13:25:52
'200억 횡령·배임'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14일 첫 공판  file new 더팩트 2 13:23:39
우도환X이상이 '브로맨스'가 선사할 K-액션 '사냥개들'(종합)  file new 더팩트 2 13:28:36
서울시, 공항버스 모두 수소버스로…2030년까지  file new 더팩트 7 14:00:03
에이티즈,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 개최…K팝 4번째  file new 더팩트 15 11:48:17
류승룡, '나쁜엄마' 특별출연...13년 만에 안방극장 출격  file new 더팩트 18 11:47:50
'불법촬영 실형' 골프리조트 회장 아들, 성매매로 또 기소  file new 더팩트 47 11:38:58
서울시, 청년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지원  file new 더팩트 9 11:15:03
빅나티, 공연 중 이탈해 여친과 스킨십? 논란 확산  file new 더팩트 53 11:09:23
송강호 '거미집', 제70회 시드니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file new 더팩트 7 11:01:00
100회 맞은 '나는 솔로', 데프콘 송해나 이이경 3MC 뭉클한 소감  file new 더팩트 11 10:45:19
법원, '이태원 참사' 박희영 용산구청장 보석 허가  file new 더팩트 14 10:58:46
2차 자진 출석 송영길, 1인 시위 돌입…"나를 소환하라" (종합)  file new 더팩트 13 10:25:11
지드래곤, YG 전속계약 만료…여지는 남았나  file new 더팩트 11 10:13:32
강하늘·유해진·박해준, '야당'으로 호흡...하반기 크랭크인  file new 더팩트 5 10:12:51
공공임대주택도 고급스럽게…대조동 청년주택 수영장 개관  file new 더팩트 5 11:00: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