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해도 끄떡없는 '불친절 택시'…서울시, 제재 강화 추진
더팩트 2023.01.31 16:54:13
조회 15 댓글 0 신고

통신비 지원·유가보조금 제한…국토부에 건의

서울시가 택시 요금 인상에 발맞춰 불친절 기사에 대해 유가보조금 제한 등 서비스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 서울 택시 할증요금 조정 첫 날인 2022년 12월 1일 도심에서 택시들이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택시 요금 인상에 발맞춰 불친절 기사에 대해 유가보조금 제한 등 서비스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 서울 택시 할증요금 조정 첫 날인 2022년 12월 1일 도심에서 택시들이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는 택시 요금 인상에 발맞춰 불친절 기사에 대해 유가보조금 제한 등 서비스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택시 불친절 행위란 승객의 경로선택 요청 거부, 반말, 욕설, 폭언, 성차별·성희롱, 불쾌감이나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행위 등을 말한다. 택시 관련 민원신고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시는 불친절 행위 증거 확보가 쉽지 않은 만큼 신고 누적자에 대한 불이익을 통해 신고의 실효성을 높이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먼저 신고가 주기적으로 누적된 기사에 대해 보수교육 재실시, 통신비 지원 중단 조치 등을 검토한다. 제재의 기준은 법인택시회사 10건, 개인택시 3건이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에 법령 및 지침개정을 건의한다. 주요 내용은 불친절 행위 위반건수를 위반지수에 산정하는 규정을 신설하고, 불친절 행위자에게 유가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시민 칭찬이나 조합 추천을 받은 우수기사에게 시민표창과 함께 시 인증 친절기사 스티커를 지급하는 한편 각종 캠페인과 함께 불친절 요금환불제 등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관련법에 따라 2015년 9월부터 운송사업자와 기사에게 친절 운행 의무를 부과하고, 불친절 행위에 대한 처분을 시행 중이다. 사업자는 적발횟수에 따라 최대 사업정지 60일, 과징금 360만 원이, 기사는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다만 불친절 민원신고의 90%는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행정처분이 불가한 실정이다. 쌍방이 가담한 단순 언쟁을 비롯해 녹취, 영상 등 입증자료가 없는 경우는 처분이 어렵기 때문이다. 입증자료가 없는 민원신고는 조합을 통한 지도교육만 가능하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할증과 기본요금 조정이 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단독] "제복 다 젖도록 구했는데 피의자"…CCTV 속 순찰팀장(영상)

·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영업익 4조3061억 원…전년比 69%↓

· 송중기, 송혜교와 이혼 4년만에 2세 소식까지 '겹경사' [TF이슈]

· [현장FACT] 눈 오면 대중교통 권장?…'김포골드라인'은 전쟁터 (영상)

· 실내 마스크 해제 됐지만...아직은 낯선 '노마스크' [TF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여장부 장미화, 훈훈한 이웃사랑실천 '사랑나눔 콘서트' 개최  file new 더팩트 1 08:07:30
'소속사와 갈등' 노제, 모든 고소 취하…"오해 풀었다"  file new 더팩트 1 07:44:14
정다경, '6시 내고향'서 일손도 야무진 매력둥이 맹활약  file new 더팩트 1 07:34:10
'TV조선 재승인 의혹' 한상혁 방통위원장 영장 기각  file new 더팩트 13 06:06:28
역세권 청년주택 '공공임대' 576세대 입주자 모집  file new 더팩트 7 06:00:02
[TF기획·목장갑 인생①] "주 52시간이 어딨어"…월급보다 더 드는..  file new 더팩트 6 00:00:12
[TF인터뷰] 박성광 감독, 누군가의 '인생작'을 만들 때까지  file new 더팩트 13 00:00:10
봄 극장가, 반가운 할리우드 男 배우들의 귀환 [TF프리즘]  file new 더팩트 12 00:00:10
5년 만에 돌아온 '계엄령' 조현천…내란음모 '확정적 의미' 쟁점  file new 더팩트 8 00:00:04
재산 100억대 고위 법관 10명…1위는 198억  file new 더팩트 14 00:00:04
[60초 리뷰] "태워 드릴게"…문전약국, 병원 내 과열 경쟁 (영상)  file new 더팩트 8 00:00:02
[나의 인생곡(113)] 문정선 '보리밭', 서정성 짙은 불후의 명곡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전두환 손자' 전우원 석방...광주로 이동  file new 더팩트 14 23.03.29
박아인, 비욘드제이와 전속계약…새 인연 시너지 기대  file new 더팩트 13 23.03.29
김상중, 4년 만에 드라마로 안방 복귀…이하늬와 호흡  file new 더팩트 24 23.03.29
'7천만원 뇌물수수 혐의' 강현도 오산시 부시장 송치  file new 더팩트 45 23.03.29
'428억 약속' 정진상 첫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file new 더팩트 13 23.03.29
언론단체 "한상혁 수사는 방송장악 시도…영장 기각돼야"  file new 더팩트 11 23.03.29
방탄소년단 측, 모욕·성희롱 법적 대응…"다수 고소장 접수"  file new 더팩트 15 23.03.29
'조민 집 초인종' 기자 1심 무죄…"사회통념상 취재 행위"  file new 더팩트 25 23.03.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