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신문종료·조서열람 시작…검찰, 2차 출석 요구
더팩트 2023.01.28 21:20:46
조회 27 댓글 0 신고

'야간조사 제한 시간' 오후 9시부터 조서 열람
민주당 "조사 고의 지연" vs 검찰 "사실 아냐"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신문이 종료되고 조서 열람이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이재명 대표 측에 2차 출석조사를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28일 오후 9시 무렵부터 조서 열람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 측이 심야조사에 동의하지 않아 일단 신문은 종료됐다. 최종 종료 시각은 오후 10시30분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사팀은 또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이 대표 측에 2차 출석조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애초 이 대표 측은 1회 조사를 주장한 바 있다.

이날 이 대표 측의 항의로 조사가 중단되는 상황도 있었다. 민주당 측은 "조사 진행 중 검찰이 조사를 고의 지연하면서 변호인의 항의가 있었다고 한다"며 "제시한 자료를 다시 보여주거나 공문서에 쓰인 내용의 의미를 묻는 등 소모적인 질문을 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다고 한다. 지연작전을 펴면서 망신을 주고 인권을 침해하는 검찰 행태에 이 대표 측이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측은 "반복적인 질의와 자료 제시, 의견에 대한 의견을 묻는 행위, 자료를 낭독하는 행위 등이 야간 조사 제한 시간인 밤 9시까지 계속됐다"며 "잇따른 항의에도 검찰은 고의 지연작전을 계속했다. 추가조사를 위한 전략으로 피의자의 인권을 짓밟는 현대사에 볼 수 없던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수사팀은 "조사를 지연한 사실이 전혀 없고 신속히 조사를 진행했다"며 "장기간 진행된 사업의 비리 의혹 사건으로서 조사 범위와 분량이 상당히 많고, 최종 결재권자에게 보고되고 결재된 자료를 토대로 상세히 조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박헌우 기자
대장동 및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박헌우 기자

검찰은 민간업자들이 대장동·위례 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혜를 받아 수익을 챙기고 성남시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을 따졌다. 이 대표는 당시 성남시장으로서 최종 결정권을 행사했다고 본다.

이날 조사에서 검찰은 이 대표가 대장동·위례 사업에서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반부패수사 1부의 정일권 부부장검사와 3부의 남대주 부부장검사가 조사를 진행했으며 이 대표 측 변호인 한 명이 입회했다. 오전에는 위례 사건을, 점심 식사 후 오후부터는 대장동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됐다. 이 대표는 배달 음식으로 청사 내부에서 식사를 해결했다.

검찰은 A4용지 약 100쪽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했다. 이 대표 측은 미리 준비한 서면진술서로 답변을 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 전문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저는 천화동인 1호와 관계가 없고, 언론보도 전까지 존재 자체를 몰랐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배임 혐의도 부인했다. 배임이 성립하기 위해선 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입히고 민간사업자에게 이익이 돌아갔어야 하지만 이 대표는 민간사업자에게 오히려 1120억원을 추가 부담시켜 손실을 입히고 시와 공사의 이익을 더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 검찰 조사 9시간 넘겨…저녁 식사도 배달

· [주간政談<하>] 대통령보다 중요한 여사 경호? 대통령실 '엠바고 차등' 논란

· 뉴욕증시, 물가 둔화에 상승...나스닥 0.95%↑ 테슬라 11%↑

· 어쩐지 너무 춥더라니...25일 '영하 17.도', 기상청 관측 이래 9번째로 낮았다

· [TF현장] '사생활 논란' 김정현, 첫 공식 행보…'먼저 손 내밀어 줘 감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출생아 중 첫째아 비중 63% '사상 최고'  file new 더팩트 8 19:58:23
2대 국수본부장에 우종수 경기남부청장 내정…정순신 낙마 한 달 만  file new 더팩트 13 16:58:50
전두환 손자 전우원 "28일 한국행…5.18 사과할 것"  file new 더팩트 15 14:46:38
검찰, '백현동 개발 의혹' 첫 구속영장 청구  file new 더팩트 7 14:27:50
헌재 "숨진 이주 노동자 '외국 거주 가족'도 퇴직금 지급대상"  file new 더팩트 11 13:57:52
노엘, 父 장제원 논란 사진 올리며…"체할 것 같아"  file new 더팩트 25 13:53:41
'소년판타지', 비주얼+가창 실력 기대감…글로벌 관심 폭주  file new 더팩트 12 13:33:12
"X새끼 그만 퍼질러 낳아라" 악플에…정유라 "얼굴 보자" 고소 예고  file new 더팩트 23 11:17:04
서울시청·한강공원서 '나만의 결혼식' 어때요  file new 더팩트 28 11:15:02
서울사랑상품권 250억 추가 발행…7% 할인  file new 더팩트 112 11:15:02
서울도 런던처럼…오세훈, 재택근무 시범도입 검토  file new 더팩트 7 11:15:02
오세훈 "한강르네상스 전담조직 만든다…대선행보 아냐"  file new 더팩트 13 11:15:01
[폴리스스토리] 타향살이 유일한 희망…외국인 든든한 지원군  file new 더팩트 21 00:00:04
쉬면서 돈번다?…아파트 경비원 24시간 따라가보니[르포]  file new 더팩트 22 00:00:04
[TF인터뷰] '더 글로리' 임지연에게 보내는 찬사 "연진아"  file new 더팩트 21 00:00:02
[TF인터뷰] 에이티즈 "상황은 불안해도 늘 자신감 있었다"  file new 더팩트 16 00:00:02
이근, 뺨 맞은 유튜버 결투 수락…"조건 있다"  file 더팩트 24 23.03.25
임영웅, 3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대세 인기가수 재확인  file 더팩트 120 23.03.25
'노래하는 대한민국' 4월 2일 첫 방송…유쾌한 노래자랑 프로  file 더팩트 33 23.03.25
세븐♥이다해, 8년 열애 끝 결혼...임영웅·김호중의 '미담' [TF업앤..  file 더팩트 68 23.03.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