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의 계절' 김정현 "행여나 폐끼칠까 걱정…감사하다는 말 밖에"
더팩트 2023.01.27 15:19:39
조회 117 댓글 0 신고

자숙기간 후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백수찬PD "시청률 5%부터 점진적 우상향이 목표"


배우 김정현이 27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MBC 제공
배우 김정현이 27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MBC 제공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사생활 논란으로 자숙 기간을 갖고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배우 김정현이 자신을 선택해 준 MBC와 오랜만에 인사할 대중을 향해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27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토일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정현, 임수향, 김다솜, 안우연, 김인권, 차청화, 백수찬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꼭두의 계절'은 죽여주는 사신과 살려주는 의사의 '생사여탈 로맨스'로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사신 꼭두가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 의사 한 계절을 만나 벌이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무엇보다 tvN 드라마 '철인왕후' 이후 2년여만이자 그 사이 사생활 논란으로 대중에게 피로감을 안긴 배우 김정현의 복귀작으로 대중에게 주목도가 높다. 그는 제작발표회에 앞서 열린 포토타임에서도 "새로운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취재진을 향해 큰 목소리로 인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대부분의 질문 역시 '원톱' 주연을 맡은 김정현을 향했다. 김정현은 작품 선택 배경에 대해 "작품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 대본이 중요한 부분이 있지만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자숙 기간 안에 먼저 손 내밀어주신 MBC에 감사드린다.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우리 팀이 열심히 준비한 작품이 저라는 사람 땜에 행여나 누가 될까 봐 어떤 부분에서 또 폐가 될까 봐 걱정했다. 감사하다는 마음밖에 들지 않는다. 부디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우 안우연, 김다솜, 임수향, 김정현, 차청화, 김인권(왼쪽부터)이 27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배우 안우연, 김다솜, 임수향, 김정현, 차청화, 김인권(왼쪽부터)이 27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한림 기자

김정현은 이어진 질문에서도 "감사하다"를 연발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년 전 태도 논란을 낳은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이후 5년 만에 MBC에서 제작발표회를 연 소감에 대해서도 차분하게 답변을 이어가면서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상암MBC에)오랜 만에 왔다. 홀을 여기저기 둘러본 것 같다. 5년 전에 기억은 사실 잘 없지만 너무 죄송한 마음이 크다. 다시 MBC에 와서 제작발표회를 한다는 것에 여러 표현이 있겠지만 '감사하다'는 마음밖에 들지 않는다. 어떤 얘기를 더하고 어떤 살을 보태도 감사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꼭두의 계절'은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tvN '환혼2' 등에 밀려 시청률 5%대 시청률을 넘기지 못하고 종영한 MBC 드라마 '금혼령'의 후속으로 방영된다. 그러나 '꼭두의 계절'이 경쟁할 타 방송사 주말극(전도연 주연 tvN '일타 스캔들', 이보영 주연 JTBC '대행사')들이 최근 입소문을 타고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시청률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백수찬 감독은 이에 대해 "저희 드라마가 꼭두라는 저승신을 다루고 있지만 (시청률은)신의 영역이지 않나 싶다. 20년 넘게 방송국에 있다 보니까 시스템을 잘 아는 편인데 경쟁작들이 7%씩 나눠 먹은 상황에서 부담이 많이 되긴 한다. 현장에서도 그런 얘기를 했다. 우선 5%를 넘기면서 '점진적 우상향'을 했으면 한다. 마음을 비우고 있는 중이다. 촬영 막바지인데 흔들리지 말고 잘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은 오늘(27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인터뷰] '尹 청년 참모' 장예찬 "들러리 안 되려면 압도적 득표 필요"

· 검찰 출신 국수본부장 유력설…수사권 조정 '퇴색' 우려도

· '취약계층' 지원 강화…부랴부랴 나온 '난방비 폭탄' 대책

· [오늘의 날씨] 다시 돌아온 한파…충청·경남에는 계속 눈

· 민주노총 벼르는 국정원…유례없는 고강도 수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4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7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9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1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18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2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9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도연이 열고 전도연이 닫아"…온몸 바쳐 만든 킬러 '길복순'(종..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가면의 여왕'→'하트시그널4' 채널A, 올해 예능·드라마 라인업 공..  file new 더팩트 2 23.03.21
정민용 "김용 사무실 다녀가자 돈 봉투 없어졌다"  file new 더팩트 2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