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타' 블랙핑크, 기네스 신기록 6개 추가
더팩트 2023.01.27 11:11:51
조회 18 댓글 0 신고

그룹·솔로 막론 총 19차례 이름 올려

그룹 블랙핑크가 기네스 세계 기록 6개 부문에 추가로 이름을 올렸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기네스 세계 기록 6개 부문에 추가로 이름을 올렸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원세나 기자] 블랙핑크가 막강한 글로벌 파급력을 증명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가 정규 2집 'BORN PINK(본 핑크)'로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앨범 차트 1위를 달성한 최초의 K팝 여성 아티스트'로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 이하 기네스)에 공식 등재됐다고 27일 밝혔다. 블랙핑크는 이 앨범으로 발매 하루 반나절 만에 214만 1281장을 팔아 치우며 K팝 걸그룹 최초 '더블 밀리언 셀러'를 달성한 바 있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작년 8월 개최한 인게임 콘서트 'The Virtual(더 버추얼)'을 통해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MTV VMAs 베스트 메타버스 퍼포먼스(Best Metaverse Performance)' 부문에서 최초의 트로피를 거머쥔 아티스트로 이름을 새기게 됐다.

멤버 리사 또한 솔로 아티스트로서 3개 부문에 추가 등재됐다. 그는 미국·유럽의 대표 음악 시상식인 'MTV VMAs와 EMA에서 모두 수상한 최초의 K팝 솔로 아티스트', 개인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8630만 명(19일 기준)으로 'K팝 아티스트 인스타그램 팔로워 최다 보유자' 타이틀을 획득했다.

이미 수차례 기네스 신기록을 세우며 전 세계 최고 인기를 자랑해온 블랙핑크다. 그룹으로서 '유튜브 구독자 최다 보유 아티스트' '24시간 동안 가장 많이 본 유튜브 영상' 등 12번, 로제(2개) 리사(5개) 솔로 성과까지 더하면 지금까지 총 19차례 이름을 올렸다.

기네스는 블랙핑크와 리사의 이러한 성과를 집중 조명하며 "블랙핑크는 현 음악 시장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자타공인 세계 최고 걸그룹이다. 앞으로 블랙핑크가 새롭게 경신할 기록들도 매우 기대된다"며 앞으로의 호성적을 전망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7개 도시 14회차의 북미, 7개 도시 10회차의 유럽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아시아로 발걸음을 옮겨 팬들을 만나고 있으며 오는 4월 미국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7월 영국 '하이드 파크 브리티시 서머 타임 페스티벌'에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선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인터뷰] '尹 청년 참모' 장예찬 "들러리 안 되려면 압도적 득표 필요"

· 검찰 출신 국수본부장 유력설…수사권 조정 '퇴색' 우려도

· '취약계층' 지원 강화…부랴부랴 나온 '난방비 폭탄' 대책

· [오늘의 날씨] 다시 돌아온 한파…충청·경남에는 계속 눈

· 민주노총 벼르는 국정원…유례없는 고강도 수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트와이스 채영, 나치 문양 티셔츠 착용 사과..."인지 못해 죄송"  file new 더팩트 6 08:20:34
임영웅, 힙합 장르 'A bientot' 음원 영상 11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36 07:40:41
아이브, 'LOVE DIVE' 뮤비 2억 뷰 달성...통산 첫 번째  file new 더팩트 9 07:54:31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8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9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10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22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5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