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차 끊겼으니 집 데려다 달라"…경찰 부른 고교생들
더팩트 2023.01.25 17:15:09
조회 37 댓글 0 신고

거절하자 학부모 항의

늦은 시간 길을 잃었다는 미성년자의 신고에 출동했으나 경찰차를 이용해 귀가하려는 고등학생들이었다는 경찰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이병석 기자
늦은 시간 길을 잃었다는 미성년자의 신고에 출동했으나 경찰차를 이용해 귀가하려는 고등학생들이었다는 경찰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이병석 기자

[더팩트ㅣ조소현 인턴기자] 늦은 시간 길을 잃었다는 미성년자의 신고에 출동했으나 경찰차에 태워 귀가시켜달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경찰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어젯밤부터 화나는 K-고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블라인드는 해당 회사에 다니는 것을 인증해야만 가입이 가능한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다. 작성자의 직장은 경찰청으로, 작성자는 경찰관이었다.

작성자 A씨는 "지난 20일 오후 11시 30분쯤 '여기가 어디인지 모르겠다'는 미성년자의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며 "가보니 18살 고등학생 두 명이 있었다. 알고 보니 막차 끊겼다고 집에 데려다 달라는 말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학생들의 요청을 거절하며 학부모의 연락처를 물었다. A씨는 "(학생들의) 집까지 40분이나 걸렸고 다른 신고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부모님의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하자 학생들이 '부모님 연락처는 됐고 저희 미성년자인데 사고 나면 책임을 질 것이냐'고 되물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길이 무서우면 지구대에 있다가 부모님께 연락해 데리러 와달라고 하라'고 말했으나 내 이름을 묻더라"고 덧붙였다.

이후 A씨에게 연락이 온 건 학생들의 부모들이었다. A씨는 "'아이가 이 시간에 길거리에 돌아다니면 집에 데려다줘야지 뭐 하는 겁니까? 장난합니까?'라며 항의했다"며 "민원을 넣겠다는 등 갑질을 시전했다"고 말했다.

A씨는 재차 거절했으나 학부모는 "인터넷에 올리겠다"고 협박했다고 한다. A씨는 "경찰관이 미성년자를 길바닥에 내버려 두고 갔다고 각색해서 민원을 넣을 것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본 경찰청 직원들은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ohyun@tf.co.kr



[인기기사]

· '불출마' 나경원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심정으로 결정"

· 이재명-김성태 모른다지만…얽히고설킨 쌍방울 인연

· 尹대통령 "UAE 순방 결과 '제2의 중동 붐' 일으키도록 철저히 준비"

· 현대차, '코나'로 불붙인 '소형 SUV' 경쟁…'셀토스' 독주 막을까

· [팩트체크] '미트2' 35억 대 사문서 위조 수사 어떻게 돼가나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TF기획·목장갑 인생③] '아프니까 공장이다'…성한 곳 없는 사람..  file new 더팩트 12 00:27:56
경기도가 북한에 주려던 '금송'…검찰 "뇌물 아니냐"  file new 더팩트 7 00:19:26
방탄소년단 지민, 첫 솔로 앨범으로 '최초'의 기록 행진 [TF업앤다..  file new 더팩트 9 00:00:04
유아인, '마약 투약 혐의' 사실상 인정→첫 사과문 게재[TF업앤다운..  file new 더팩트 16 00:01:02
"봄에 취하네" 4년 만에 노마스크 벚꽃놀이…상춘객 '북적'  file new 더팩트 13 00:00:04
[숏팩트] 대공원 탈출 '얼룩말 세로', 지금은?... 근황 최초 공개(..  file new 더팩트 11 00:00:03
'테라 도입 청탁·대가' 티몬 전 대표 영장 기각  file new 더팩트 8 23.03.31
"TBS는 시민 모두의 것"…주민조례 제정 시동  file new 더팩트 12 23.03.31
'강남 아파트 여성 납치·살해' 피의자 3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24 23.03.31
MBC '실화탐사대' 방영 이후 황영웅 측 소속사 입장[공식]  file new 더팩트 433 23.03.31
강남 공사현장서 사람 머리뼈 발견…경찰 수사  file new 더팩트 15 23.03.31
'논란' 황영웅, 새 소속사 더우리엔터와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  file new 더팩트 351 23.03.31
'김문기 모른다' 이재명 측 "패키지여행 갔다고 친한가"  file new 더팩트 9 23.03.31
'직권남용·정치관여'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구속…"증거인멸 우려.  file new 더팩트 12 23.03.31
경찰, 전두환 손자 전우원 '마약 혐의' 출국금지  file new 더팩트 15 23.03.31
나인아이, 글로벌 아이닌과 함께한 데뷔 1주년 "꿈 같은 시간"  file new 더팩트 9 23.03.31
[속보] '계엄령 문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구속  file new 더팩트 9 23.03.31
SM, 주총서 모든 안건 통과…카카오와 'SM 3.0' 시대 개막(종합)  file new 더팩트 7 23.03.31
여의도 봄꽃축제 교통대책…도로통제·대중교통 증편  file new 더팩트 13 23.03.31
에이티즈, 월드투어 열기 그대로…서울 공연 매진  file new 더팩트 10 23.03.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