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이 났지만, 또 새 예능"…오은영의 과유불급 [TF초점]
더팩트 2023.01.19 00:00:04
조회 25 댓글 0 신고

'결혼지옥' 논란 한 달 만에 '오은영 게임' 론칭…프로그램 취지는 좋지만 '굳이 지금'

오은영 박사가 이번에는 ENA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게임'을 진행한다. /이선화 기자
오은영 박사가 이번에는 ENA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게임'을 진행한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과유불급(過猶不及). 지나치면 부족함만 못하고, 뭐가 됐든 과하면 어디서든 탈이 나기 마련이다. 실제로 이미 한 차례 탈이 났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자 방송인인 오은영이다. 그런 그가 또 새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결혼지옥' 논란의 여파가 채 가기도 전에 말이다. 시청자들로서는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 오은영의 활발한 행보다.

ENA는 18일 오전 새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게임'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오은영의 새 프로그램인 '오은영 게임'은 놀 줄 모르는 부모는 물론 손주들의 육아에 지친 조부모들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놀이 처방전을 대방출하는 예능이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 발달에 놀이가 굉장이 중요하다"며 "부모가 아이들의 발달에 필요한 자극을 줘야 한다. 아이들이 평생 살아갈 힘이 되는 기본적인 발달 자극을 주는 좋은 방법은 '놀이'"라고 강조했다.

유익하고 신선한 프로그램 취지다. 육아 혹은 갈등 솔루션을 넘어서서 '아이들과의 놀이'를 어려워하는 이들을 위해 방법을 가르쳐 준다니 기획의도만 놓고 보면 긍정적인 영향력을 기대케 한다.

다만 론칭 시점이 문제다. 그도 그럴 것이 오은영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MBC '결혼지옥'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지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결혼지옥'은 지난달 19일 재혼 가정의 사연을 다루던 중 7세 의붓딸에게 지나친 신체접촉을 한 아버지의 모습을 그대로 내보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아이는 "싫다"는 분명한 의사를 표현했음에도 불구하고 남편은 '아이와 가까워지기 위한 애정 표현'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했다.

그러나 보는 이들의 생각은 달랐다. "명백한 아동 성추행"이라고 지적한 시청자들은 프로그램의 폐지를 요구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민원을 넣는 등 적극적으로 항의했다. 심지어는 사연자 부부 거주지의 관할 경찰에 관련 신고까지 접수됐다.

오은영 박사를 향한 여론도 좋지 못했다. 전문가로서 자리한 대표 프로그램에서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했다는 실망감이었다. 이에 제작진과 오은영 박사는 고개를 숙이면서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특히 오은영 박사에 대해 "5시간 동안 진행된 녹화 내내 남편의 행동을 지적하며 매우 단호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그 내용이 제대로 담기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 역시 "방송에 많은 내용이 포함되지 못해 내가 마치 아동 성추행을 방임하는 사람처럼 보여 참담한 심정"이라고 호소했다.

오은영 박사에 대한 오해가 어느 정도 풀리긴 했지만, 시청자들의 실망감을 모두 회복시키기란 쉽지 않았다. 특히 재정비를 앞세워 2주간의 결방을 선택한 '결혼지옥'은 방송 재개 당시 1분도 채 되지 않은 사과문으로 진정성 의심까지 받았다. 오은영 박사 또한 논란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었다. 제작진과 오은영 박사 모두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논란을 뭉개는 듯한 모양새였다.

오은영 박사가 출연 프로그램의 '아동 성추행 논란' 한 달 만에 또 다른 새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MBC 제공
오은영 박사가 출연 프로그램의 '아동 성추행 논란' 한 달 만에 또 다른 새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MBC 제공

이런 도중에 오은영 박사는 도리어 자신의 이름을 앞세운 새 프로그램을 들고나왔다. 물론 시기상 '오은영 게임'이 '결혼지옥' 논란보다 앞서 기획 및 제작됐기에 론칭 자체를 막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시기를 살폈어야 했고, 눈치를 봤어야 했다. 여러 시청자들이 좋은 프로그램인 걸 알면서도 마냥 곱게만은 볼 수 없는 이유다.

이쯤 되니 오은영 박사의 문어발식 예능 출연 또한 도마 위에 올랐다. 오은영은 '결혼지옥'뿐만 아니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최근 종영한 KBS2 '오케이? 오케이!' 등에 출연했다. 이 외에도 한 프로그램이 끝나면 또 다른 프로그램이 생겨나는 무한 반복으로 '오은영의 방송 유니버스'를 견고히 구축했다.

유명 방송인이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해도 피로감을 느끼는 시청자들로서는 '상담과 솔루션'이라는 비슷한 소재로 이곳저곳에서 출연하는 오은영에게 피로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심지어는 어떤 프로그램이 언제 폐지되고 새 프로그램을 맡았는지 분별이 안 될 정도로 노출 빈도가 잦다.

때로는 영역과 능력의 확장보다 가진 것을 지키는 것이 중요할 때가 있다. 오은영 박사에겐 바로 지금이 그런 시점이다. 새 프로그램 론칭보다는 기존의 프로그램을 더 면밀히 살피고 다시 한번 재점검하며, 앞선 논란이 반복되지 않도록 단속에 보다 더 힘을 쏟아야 할 때다. 방송인으로서의 활발한 행보보다 이 모습을 먼저 볼 수 있었다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대통령실 '발끈'…나경원, 한발 다가가면 두발 멀어지는 '윤심'

· 명절 앞 전통시장 새 풍경…'새벽배송' 현장 가보니(영상)

· 에듀윌의 무너진 신뢰…환불 거부, 복지 축소

· '주주환원책' 꺼내든 메리츠금융, 조정호 회장 배당금은 얼마?

· [오늘의 날씨] 영하 10도 강추위…수도권 새벽에 약한 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탈출 소동' 얼룩말 생포…3시간 만에 동물원으로(종합)  file new 더팩트 9 23.03.23
"네가 왜 거기서 나와"...대낮 도심 얼룩말 탈출 소동  file new 더팩트 13 23.03.23
한동훈 "헌재 '검수완박' 결론 공감 어렵다"  file new 더팩트 4 23.03.23
대검 "헌재 '검수완박' 결정 존중하지만 아쉽다"  file new 더팩트 3 23.03.23
"춤의 새로운 패러다임"…쇼뮤지컬 '드림하이' 상견례 현장  file new 더팩트 11 23.03.23
헌재 "심의표결권 침해지만 무효는 아냐"…與 "비겁한 결정"(종합)  file new 더팩트 9 23.03.23
'13살 차이' 오창석·이채은 결별…4년 열애 마침표   file new 더팩트 17 23.03.23
오세훈 "부상 제대군인, 취업에 유리한 기회 줘야"(종합)  file new 더팩트 8 23.03.23
권유리, '뷰티풀마인드' 홍보대사…"세상을 위해 힘쓸 것"   file new 더팩트 7 23.03.23
헌재 "한동훈, 청구 자격 없어…검사 권한침해 안돼"  file new 더팩트 13 23.03.23
유아인, 경찰 출석일 조정 요청…"사실상 공개소환"  file new 더팩트 17 23.03.23
[속보] 헌재 "검수완박, 심의표결권 침해"…무효확인 청구는 기각  file new 더팩트 7 23.03.23
공수처, '뇌물 의혹' 경무관 자산관리인 압수수색   file new 더팩트 12 23.03.23
골든차일드 최보민, '스피릿 핑거스' 캐스팅…'연기돌' 행보   file new 더팩트 8 23.03.23
'인분 아파트·부실시공' 막는다…공사 전 과정 촬영(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3.03.23
'청년 부상제대군인' 지원 1주년 성과공유회 개최  file new 더팩트 10 23.03.23
김남길, 글로벌 투어 개최…"팬 성원 보답하고자 마련"   file new 더팩트 36 23.03.23
'모범택시2' 이제훈·'천변' 남궁민, 세계관 초월한 카메오 맞교환  file new 더팩트 7 23.03.23
검찰, '10억 뒷돈 수수' 이정근에 징역 3년 구형  file new 더팩트 10 23.03.23
정동원 측 "첫 운전 중 교통법규 위반…깊이 반성"  file new 더팩트 16 23.03.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