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이하늬→박소담 '유령', 개봉 D-DAY...관전 포인트 셋
더팩트 2023.01.18 14:27:28
조회 13 댓글 0 신고

완벽한 캐릭터 앙상블부터 다채로운 미장센까지

18일 개봉한 영화 '유령'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많은 관람을 독려했다. /CJ ENM 제공
18일 개봉한 영화 '유령'이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많은 관람을 독려했다. /CJ ENM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이해영 감독의 스타일리시한 스파이 영화 '유령'이 베일을 벗는다.

배급사 CJ ENM은 18일 '유령'(감독 이해영)의 개봉을 기념해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작품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다.

설경구는 무라야마 쥰지 역을, 이하늬는 박차경 역을 맡아 강렬한 액션합을 맞춘다. /CJ ENM 제공
설경구는 무라야마 쥰지 역을, 이하늬는 박차경 역을 맡아 강렬한 액션합을 맞춘다. /CJ ENM 제공

◆ 첩보로 시작해 강렬한 액션으로 변주하는 역동적인 스토리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재밌는 장르 영화를 만들고 싶었던 이해영 감독의 바람에서 출발한 '유령'은 항일조직인 흑색단이 곳곳에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이 1933년 경성, 일제의 통치기관인 조선총독부까지 잠입해 있다는 전제로 시작한다.

'유령'이 신임 총독 암살 작전을 시도하다 실패하고, 경호 대장 카이토(박해수 분)는 용의자들을 외딴 호텔에 가둬 놓는 함정을 설계한다. 극초반 신임 총독을 죽여야 하는 작전을 수행하는 '유령'의 시점으로 전개되는 첩보극에서 누가 '유령'일지 관객을 교란시키는 긴장감 넘치는 밀실 추리극, 이후 진짜 작전을 담은 스파이 액션으로 이어진다.

관객이 '유령'의 정체를 궁금해하는 사이 영화는 '유령'의 반격과 함께 본격 스파이 액션의 차원으로 도약하며 장르의 변주를 이룬다. 또한 '유령'은 누구고, 살아 나갈 수 있을지와 '유령'의 작전은 성공할 수 있을 지라는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어 더욱 깊은 몰입도를 선사한다. 눈을 뗄 수 없는 복합장르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박소담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유리코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CJ ENM 제공
박소담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유리코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CJ ENM 제공

◆ 설경구·이하늬·박소담·박해수·서현우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

'유령'의 캐릭터들은 일제강점기 시대를 뛰어넘는 각자의 이유와 뚜렷한 개성으로 의심과 견제, 대립고 연대, 반격을 오가며 캐릭터 앙상블을 이룬다. 명문가 군인 출신의 쥰지(설경구 분)는 출세가도를 달리다 경무국 소속 한직인 통신과 감독으로 파견된 인물이다. '유령'의 용의자이지만 '유령'을 잡아 복귀를 노리는 야심을 드러내는 그의 이중성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조선 최고 재력가의 딸인 차경(이하늬 분)은 총독부 통신과에서 암호문 기록 담당으로 일하며 목숨보다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기필코 호텔을 탈출하려 한다. 호텔로 끌려온 뒤에도 기죽지 않고 당한 만큼 반드시 되돌려주는 정무총감 직속 비서 유리코(박소담 분)는 야생마 같은 에너지로 모두를 당황시킨다.

카이토는 신임 총독의 경호 대장으로 출세 경로를 밟아온 능력자이지만 오랜 라이벌이었던 쥰지에 대한 콤플렉스는 이야기 전개를 다른 방향으로 트는 물꼬가 된다. 통신과 암호 해독 담당 천계장(서현우 분)은 뛰어난 두뇌의 소유자이지만 누구를 의심해야할 지 자신에게 드리운 혐의조차 헷갈려 하는 모습으로 첩보전의 긴장감 속 활기를 불어넣는다.

'유령'은 배우들의 앙상블과 감각적인 미장센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CJ ENM 제공
'유령'은 배우들의 앙상블과 감각적인 미장센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CJ ENM 제공

◆ 1930년대의 시공간과 음악을 다채롭게 살린 감각적인 미장센

'유령'은 강렬한 색감의 경성 거리와 벼랑 끝 외딴 서양식 호텔 등 1930년대의 모습을 다채롭게 담아냈다. 공간과 소품, 의상은 첩보 액션과 추리극, 캐릭터 영화가 공존하는 복합장르의 배경을 다양한 시각적 요소로 채운다.

여기에 생사를 오가며 펼쳐지는 음악은 현과 피아노, 일렉트로닉을 오가는 다양한 선율로 '유령'의 감정과 무드를 직조하며 높은 몰입도를 예고한다. 이렇게 '유령'은 스크린 속에서 펼쳐질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완벽한 캐릭터 앙상블, 스타일리시한 스파이 액션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대통령실 '발끈'…나경원, 한발 다가가면 두발 멀어지는 '윤심'

· 명절 앞 전통시장 새 풍경…'새벽배송' 현장 가보니(영상)

· 에듀윌의 무너진 신뢰…환불 거부, 복지 축소

· '주주환원책' 꺼내든 메리츠금융, 조정호 회장 배당금은 얼마?

· [오늘의 날씨] 영하 10도 강추위…수도권 새벽에 약한 눈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대체복무' 논란 강서구의원…"휴직하라" vs "일하겠다"  file new 더팩트 5 00:00:05
헌재, '검찰 수사권 축소' 권한쟁의심판 오늘 결정  file new 더팩트 10 00:00:05
트리플에스, 이달의 소녀와 다른 지점 [TF초점]  file new 더팩트 9 00:00:04
[나의 인생곡(112)] '봄날은 간다' 장사익, 마성의 소리꾼  file new 더팩트 11 00:00:02
'웅남이', 스크린에 걸린 신인 감독 박성광의 열정[TF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바비, 첫 솔로싱글 발매 당일 아이튠즈 차트 섭렵  file new 더팩트 7 23.03.22
크래비티, 첫 월드투어 돌입…5월 서울서 시작  file new 더팩트 9 23.03.22
'진짜가 나타났다!', 시청률 부진 KBS 주말극 구원투수 될까  file new 더팩트 23 23.03.22
'죽전역 칼부림' 30대 구속기소…검찰 "묻지마 범죄"  file new 더팩트 17 23.03.22
'수사무마 대가 1억 뇌물' 인천세관 국장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8 23.03.22
유튜버 욕설·폭행…이근 전 대위 경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수업시간 책상에 눕거나 돌아다니면 '교권침해'  file new 더팩트 14 23.03.22
은평구,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file new 더팩트 7 23.03.22
'할리우드 진출' 전종서 "그들만의 문화, 강요받지 않고 자유로워"..  file new 더팩트 8 23.03.22
유연석, '경비원 무시' 폭로에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file new 더팩트 13 23.03.22
'대장동·위례·성남FC' 이재명 재판행…"428억 수사는 계속"(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판타지오, 新 보이그룹 론칭 "올해 상반기 데뷔 목표"  file new 더팩트 18 23.03.22
'빙상 비리' 전명규, 파면취소 소송 2심도 승소  file new 더팩트 12 23.03.22
코로나19 예방접종 올해도 무료…4분기 1회 실시  file new 더팩트 9 23.03.22
뉴진스, 美 '롤라팔루자'→日 '서머소닉' 출격...올여름 뜨겁게 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