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내 몸무게 37kg였던 적 없어…운동으로 유지 중"
더팩트 2023.01.16 08:24:39
조회 28 댓글 0 신고

잘못 알려진 체중 해명 "잘 먹을 땐 잘 먹는 편"

가수 산다라박이 잘못 알려진 몸무게를 해명하며 항상 잘 챙겨먹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산다라박이 잘못 알려진 몸무게를 해명하며 항상 잘 챙겨먹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비스컴퍼니 제공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가수 산다라박이 잘못 알려진 몸무게와 관련 정보를 바로잡았다.

산다라박은 15일 자신의 SNS에 "내 몸무게가 37kg였던 적이 없는데 어쩌다 계속 37kg로 나오지?"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창 그룹 투애니원 활동할 때도 38~39kg였다. 몸무게가 더 줄겠다 싶으면 엄청 다급하게 노력해서 유지라도 하려고 했다"며 "37kg까지 떨어지면 진짜 체력이 너무 힘들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번 체중이 빠지는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산다라박은 "입맛이 돌 때는 챙겨 먹는데, 요즘은 입맛을 잃어서 살이 또 쭉쭉 빠지는 추세"라며 "연말에 좀 먹어서 40~41kg 후반대까지 찍었다가 태국 무대 준비하면서 운동 열심히 하고 식단 했더니 다시 39kg 돼서 아직도 유지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자신의 몸무게로 걱정한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그는 "운동 열심히 하면서 전체적으로 좀 더 건강하고 볼륨감 있는 몸매로 만들기 위해 지금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앨범 활동할 때까지는 지금 몸무게를 유지해야 옷 핏이 제일 예쁘게 잘 받는 몸무게다. 지금은 이런 슬림핏으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하는 게 좋으니까. 조금만 더 유지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산다라박은 "활동 활발히 안 하게 될 때가 오면 다시 46kg 정도로 찌워보고 싶기도 하다"며 "나중에는 또 다른 이미지르 보여줄 수도 있으니까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산다라박은 현재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檢 기소 '납득 못 한다'는 李, 또 떠오른 당헌 80조

· [팩트체크]"최정원 나타나 가정 파탄"vs"과장된 상상+책임전가"

· [강일홍의 클로즈업] 글로벌 1위 '더글로리', 쪼개기 속사정

· '구속 수감' 정찬민, 의원수당 8000만 원…'지급중단' 법 나몰라라

· [취재석] 더 강화된 尹대통령의 선택적 '소통'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트와이스 채영, 나치 문양 티셔츠 착용 사과..."인지 못해 죄송"  file new 더팩트 6 08:20:34
임영웅, 힙합 장르 'A bientot' 음원 영상 11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36 07:40:41
아이브, 'LOVE DIVE' 뮤비 2억 뷰 달성...통산 첫 번째  file new 더팩트 9 07:54:31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8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9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10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21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5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