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최정원 나타나 가정 파탄"vs"과장된 상상+책임전가"
더팩트 2023.01.16 00:00:04
조회 39 댓글 0 신고

"최정원의 행위로 가정이 파탄났다"는 주장 어디까지 믿을만 한가

가수 UN 출신 최정원이 불륜설에 휩싸였다. 그는 이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UN 출신 최정원이 불륜설에 휩싸였다. 그는 이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웰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최정원으로 인해 가정이 파탄났다"(B씨의 남편 A씨), "A씨가 협박하며 돈까지 요구했다"(최정원)

그룹 UN 출신 가수 겸 배우 최정원의 불륜설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결국 폭로전으로 치닫고 있다.

A씨는 16일 <더팩트>에 "결혼 생활 9년 동안 가족 해외여행을 25회나 갔을 정도로 너무나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이었다. 부부싸움을 단 한 번도 안했던 부부다. 최정원이 나타나서 아내에게 가족을 속이게 만들고 술을 먹게 하고(아내는 술을 한잔도 못 먹는 사람) 자기 집에까지 데리고 갔다"며 "그의 행위로 가정이 파탄났다"고 거듭 주장했다.

앞서 A씨는 지난 9일 유튜브에 아내 B씨가 최정원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불륜을 주장하고 나섰고, 이에 하룻동안 자신의 입장을 함구해온 최정원은 10일 SNS에 "어제 유튜브 내용은 제보자 측의 의견만을 토대로 나온 기사"라며 B씨와의 관계를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제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양 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엇갈리는 가운데 <더팩트>가 최정원 불륜설을 둘러싼 주요 쟁점에 대해 사실 관계를 짚어봤다.

√FACT체크1=최정원과 B씨는 알고 지내는 오빠 동생 이상의 관계였나

불륜설이 나오자 최정원은 "예전의 연인도 아니었고,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끼리도 친하게 알고 지낸 동네 동생"이라며 "카톡에 오랜만에 이름이 떠서 반가운 마음에 안부 차 연락해 2~3번 식사를 했지만 주로 가족, 일, 아이 이야기 등의 일상적인 안부 대화였고, 기사의 내용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정원은 "어렸을 때부터 알고 지낸 동생"이라고 했지만, B씨는 2022년 6월 21일 적은 각서에서 '전에 만났던 남자 최정원'이라고 했다. A씨 역시 이와 관련해 "전에 만났던 남자라고 분명히 이야기를 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단순한 오빠 동생 사이가 아니라 전 연인이었다면 연락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민감할 수 있는 일이다.

두 사람이 만난 건 세 번 정도다. 최정원은 '2~3번 식사를 하면서 가족, 일, 아이 이야기를 했다'고 했고, A씨 역시 최정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내 아내 세 번 보고 21일 안 걸렸으면 네 번째 만날 뻔했는데 미안하다고 하면 소 취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봐서 만난 횟수에는 이견이 없다.

최정원과 B씨가 메신저로 나눈 대화를 보면 최정원은 B씨에게 '한강에서 먹을까 아님 우리집에서 간단히 와인 한잔 할래?', '어제 덕분에 즐거웠음. 자주 마시자', '오늘 아들과 좋은 시간 보내'라고 보냈고 A씨는 '술 약하다니까', '오빠도 잘 보내요'라고 답을 했다.

두 사람이 부적절한 사이라고 문제 삼을 만한 내용은 딱히 없다. 다만 유부녀에게 '집에서 마실까'라고 제안하는 것 자체가 보기에 따라 부적절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FACT체크2=A씨는 왜 최정원 때문에 가정이 파탄났다고 하나

일단 최정원과 B씨가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증거는 없다. A씨는 최정원에게 '미안하다고 하면 소 취하하겠다'고 보내면서 '앞으로 연락 안 하고 성관계가 없었다는 전제고 있었다면 모든 합의는 자동 파기'라고 덧붙였다. B씨는 역시 A씨에게 적은 편지와 각서에서 "가장 미안한 건 거짓말 한 것"이라면서도 "부정한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A씨가 주목하는 건 아내가 최정원의 집에 갔었다는 사실. A씨는 최정원에게 보낸 내용증명에 '집에 들여 부정한 행위를 했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그러나 B씨는 각서에 '(최정원이) 연예인이라 밖에 화장실을 갈 순 없었고 근처에 있던 자택 화장실을 사용했다'고 상황을 설명했고, 최정원은 A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한강에서 술 마시고 화장실을 이용하고 싶다고 해 잠시 들렀다. 그 이상 어떤 행위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추가로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었냐는 질문에 A씨는 "최정원 씨는 이미 거짓말을 너무 많이 했고 더 큰 증거와 자료들을 갖고 있다"며 "소송 때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12월 아들과 함께 집을 나가 친정으로 갔다. A씨는 "이번 일로 이산가족이 됐고 아들이 아빠와 떨어졌고 상처를 받았다. 최정원이 안 나타났으면 안 벌어졌을 일"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FACT체크3=A씨가 돈을 뜯어내기 위해 최정원에게 책임 전가를 하는 것인가

최정원은 "제보자는 수차례 내게 폭언, 협박 등을 했으며 책임을 전가하고 돈을 받아야겠다는 공문까지 보내며 괴롭혀왔던 상황이고, 그의 일방적인 입장과 과장된 상황이 기사화된 부분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일은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내가 입은 피해들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정원이 말한 '돈을 받아야 겠다는 내용이 담긴 공문'은 A씨와 소송 대리인이 최정원에게 발송한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상간남) 소송에 대한 내용증명이다.

내용증명에는 ▶최정원이 '유부녀이자 한 아이의 엄마'인 사실을 알고서도 접근해 수차례 통화를 나눴고 '만나자', '우리 집에서 와인 한 잔 할래', '네가 보고 싶어 톡했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최정원의 집에서 부정한 행위를 했다 ▶이로 인해 단란했던 가정이 붕괴됐으니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한다 등이 적혀 있다.

내용증명을 보낸 계기를 묻자 A씨는 "전 한 번도 최정원과 통화한 적이 없고 돈을 요구한 적도 없다. 진실로 그날 있었던 행위와 사과를 원했지만 최정원이 하지 않아서 소송을 하게 됐다. 상간남 소송이 결국 손해배상"이라고 설명하며 "전 치사하게 돈 뜯어내려는 사람이 아니다. 승소한다면 그 돈은 다 기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A씨는 소송 전 최정원에게 '합의금은 필요 없고 비공개 전제 사과와 진실만을 알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비공개를 전제한 것으로 봤을 때 애초에 폭로의 목적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A씨가 폭언과 협박을 했다는 최정원의 말은 보는 시각에 따라 엇갈릴 수 있다. A씨는 최정원에게 '우리 마누라 안 건드렸으면 연락할 일도 없고 회사 잘 운영하고 있어 X같은 새끼야', '진술서 받아서 공증까지 해놨으니까 X같은 소리하지 말고 전화해라'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일부 욕설이 담긴 것은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 최정원은 SNS에 입장문을 올린 뒤 별다른 추가 입장을 내지 않고 있고 연락도 닿지 않고 있다. 최정원은 지난해 여름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끝난 이후 소속사 없이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나경원 "제2 진박감별사"…장제원 "제2 유승민, 되지 말길"

· 수난 겪어온 '연예인 사장님', 고용 논란으로 불신 증폭 [TF초점]

· [폴리스스토리] 끝나지 않은 '염전의 비극'…"지구 끝까지 쫓아가 잡는다"

· 정진석 "尹대통령 정치 시작 얼마나 됐다고…'친윤-반윤' 있나?"

· [60초 리뷰] '임신부 등장…임산부 배려석 앉은 승객 반응은?' (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임영웅, 힙합 장르 'A bientot' 음원 영상 11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7 07:40:41
아이브, 'LOVE DIVE' 뮤비 2억 뷰 달성...통산 첫 번째  file new 더팩트 4 07:54:31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8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8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10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20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2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9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도연이 열고 전도연이 닫아"…온몸 바쳐 만든 킬러 '길복순'(종..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