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할증요금 인상 한달반…운행대수 늘어 승차난 '숨통'
더팩트 2023.01.16 00:00:04
조회 28 댓글 0 신고

기사 수입 함께 증가…법인택시 기사 유입은 아직 미미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타고 있다. /뉴시스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타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 택시 할증요금이 인상된 지난달 이후 심야 운행대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한편 운송수입도 다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또다른 목표 중 하나인 법인택시 기사 유입은 아직 뚜렷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택시 심야 할증요금이 조정된 지난달 1일 이후 월말까지 평일 심야시간대 운행대수는 카타르월드컵, 날씨 등 특별한 외부요인이 있었던 날을 제외하면 점진적인 증가세를 유지했다.

심야시간 승객이 몰리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를 기준으로 요일별 운행대수는 요금인상 첫 날인 지난달 1일 목요일 2만3649대로 2주 전인 11월 17일(2만1329대)보다 10.9% 증가했다. 이후에도 눈과 강추위가 찾아온 15일을 제외하면 8일 2만3961대, 22일 2만4006대로 소폭 늘어나는 모습이었다.

금요일도 요금 인상 전에는 2만4000~2만5000대 내외였는데 지난달 9일 2만8325대, 16일 2만8071대, 23일 2만6924대 등 전반적으로 증가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밖에 월요일은 11월 21일 1만7105대에서 12월 말 1만9000여 대로, 화요일은 인상 전 1만8000~1만9000대 수준에서 12월 말 2만2000~2만3000여 대로 증가했다. 수요일도 11월 말 1만9000여 대에서 12월 28일 2만3752대로 늘었다.

요금 인상 효과가 빠르게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시는 지난달 1일부터 할증 시작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오후 10시로 조정했고, 할증률은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기존의 2배인 40%로 올렸다.

서울 택시 할증요금 조정 첫 날인 2022년 12월 1일 도심에서 택시들이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택시 할증요금 조정 첫 날인 2022년 12월 1일 도심에서 택시들이 운행하고 있다. /뉴시스

운행대수 증가와 함께 기사들의 운송수입도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시에서는 아직 정확한 통계가 나오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일부 체감하는 분위기다.

개인택시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쯤 살펴봤을 때 기사들의 운송수입이 인상 전보다 10%가량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장에서는 손님이 없다는 이야기도 들리긴 하지만 수입이 일부 오른 것은 맞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요금 인상의 목적 중 하나인 법인택시 기사 유입은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법인택시 운수종사자수는 지난해 11월 2만365명에서 12월 2만599명으로 1.1%(234명) 늘어났다.

시는 기사들의 처우 개선을 통해 승차난을 완화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로 기사 이탈이 가속화된 법인택시 업계를 활성화한다는 목표로 다방면의 대책을 시행했다. 할증 요금 인상에 이어 올 2월부터 기본요금을 인상할 예정이고, 개인택시 부제를 전면 해제하는 한편 법인택시 취업 박람회를 여는 등 기사 유입을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운행대수를 비롯해 기사 수입, 종사자수 등 여러 지표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2월 기본요금 인상도 예정돼 있는 만큼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나경원 "제2 진박감별사"…장제원 "제2 유승민, 되지 말길"

· 수난 겪어온 '연예인 사장님', 고용 논란으로 불신 증폭 [TF초점]

· [폴리스스토리] 끝나지 않은 '염전의 비극'…"지구 끝까지 쫓아가 잡는다"

· 정진석 "尹대통령 정치 시작 얼마나 됐다고…'친윤-반윤' 있나?"

· [60초 리뷰] '임신부 등장…임산부 배려석 앉은 승객 반응은?' (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트와이스 채영, 나치 문양 티셔츠 착용 사과..."인지 못해 죄송"  file new 더팩트 5 08:20:34
임영웅, 힙합 장르 'A bientot' 음원 영상 11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35 07:40:41
아이브, 'LOVE DIVE' 뮤비 2억 뷰 달성...통산 첫 번째  file new 더팩트 9 07:54:31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8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8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10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21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15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5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