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이하늬·박소담, 반갑고 애틋한 복귀 [TF움짤뉴스]
더팩트 2023.01.15 00:00:02
조회 30 댓글 0 신고

출산 후 복귀 이하늬, 암 수술 후 회복한 박소담

배우 이하늬(왼쪽)와 박소담이 영화 '유령'을 통해 스크린에 복귀한다. /이선화 기자
배우 이하늬(왼쪽)와 박소담이 영화 '유령'을 통해 스크린에 복귀한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이하늬와 박소담, 두 배우가 돌아왔습니다. 애틋하고 반가운 마음은 보는 이들만 느끼는 게 아닌가 봅니다. 배우들도 끝내 눈물을 보였던 현장입니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습니다. 이하늬와 박소담은 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설경구 박해수 서현우와 함께 현장에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작품입니다.

이하늬는 총독부 통신과 암호문 기록 담당 박차경 역을, 박소담은 조선인임에도 불구하고 총독부 2인자 정무총감의 비서까지 올라간 유리코 역을 연기합니다.

배우 이하늬가 영화 '유령'에서 총독부 통신과 암호문 기록 담당 박차경 역을 연기한다. /이선화 기자
배우 이하늬가 영화 '유령'에서 총독부 통신과 암호문 기록 담당 박차경 역을 연기한다. /이선화 기자

'유령'은 여러모로 뜻깊은 작품입니다. 먼저 이하늬의 출산 후 스크린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그의 연기 활동을 기다렸을 팬들을 반갑게 했습니다.

이날 올 블랙 착장으로 무대에 오른 이하늬는 환한 웃음과 함께 강렬한 포스를 보여줬습니다. 특히 출산 후 관리를 열심히 했다는 이하늬는 여전히 스타일리시한 맵시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령'이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박소담입니다. 그는 지난 2021년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수술 후 휴식기를 보냈습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그는 '유령'과 함께 건강한 모습으로 팬들의 곁으로 돌아왔습니다.

박소담은 이하늬와 상반된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흰색의 미니 원피스를 입은 그는 귀여우면서도 청순한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배우 박소담이 건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모두를 반갑게 했다. /이선화 기자
배우 박소담이 건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와 모두를 반갑게 했다. /이선화 기자

각기 다른 매력을 보여준 이하늬와 박소담이지만, 서로를 향한 마음만큼은 누구보다 애틋했습니다. 특히 서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던 두 사람은 결국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습니다.

두 배우의 '케미'가 좋다는 취재진의 말에 박소담이 먼저 눈물을 보였습니다. 그는 "'케미'가 좋다는 평가가 기쁘고 감사하다. 찍는 내내 선배들께 감사했다. 받은 게 너무 많아서 이번 영화 홍보를 통해 다 돌려드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상하게 하늬 선배님 목소리를 들으면 지금도 위안이 된다"며 "극 중 박차경의 '살아'라는 대사가 그때 내겐 굉장히 필요한 말이었다. 혼란스러운 시기에 너무나도 좋은 사람을 만나 촬영 내내 선배님에게 받은 에너지가 컸다"고 전했습니다.

박소담의 진심 어린 말에 이하늬도 결국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에 이해영 감독은 "다들 어려운 촬영이 많았는데 박소담은 아시다시피 몸이 좋을 때가 아니었다. 내가 그걸 모르고 극한까지 너무 많은 것으로 요구했던 것 같다"고 돌이켰습니다.

눈물바다가 된 현장, 감정을 추스른 박소담은 "많은 분에게 걱정을 끼친 만큼 앞으로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 건강하게 살아가겠다. 모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반갑게 돌아온 두 배우, 이하늬와 박소담을 만날 수 있는 '유령'은 18일 극장에서 개봉합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러시아 귀화' 안현수, 국내 복귀 추진에 공개적 반대 등장

· '의자로 장애인 폭행' 서울청 기동단 간부…CCTV 영상 보니

· [60초 리뷰] '임신부 등장…임산부 배려석 앉은 승객 반응은?' (영상)

· [주간政談<상>] '나경원을 어쩌나?'...대통령실·국민의힘 '부글부글'

· 신경전 펼치는 '침대 형제' 에이스·시몬스…동생 추격에 위기의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대체복무' 논란 강서구의원…"휴직하라" vs "일하겠다"  file new 더팩트 7 00:00:05
헌재, '검찰 수사권 축소' 권한쟁의심판 오늘 결정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트리플에스, 이달의 소녀와 다른 지점 [TF초점]  file new 더팩트 11 00:00:04
[나의 인생곡(112)] '봄날은 간다' 장사익, 마성의 소리꾼  file new 더팩트 12 00:00:02
'웅남이', 스크린에 걸린 신인 감독 박성광의 열정[TF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3 00:00:02
바비, 첫 솔로싱글 발매 당일 아이튠즈 차트 섭렵  file new 더팩트 9 23.03.22
크래비티, 첫 월드투어 돌입…5월 서울서 시작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진짜가 나타났다!', 시청률 부진 KBS 주말극 구원투수 될까  file new 더팩트 24 23.03.22
'죽전역 칼부림' 30대 구속기소…검찰 "묻지마 범죄"  file new 더팩트 17 23.03.22
'수사무마 대가 1억 뇌물' 인천세관 국장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16 23.03.22
유튜버 욕설·폭행…이근 전 대위 경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수업시간 책상에 눕거나 돌아다니면 '교권침해'  file new 더팩트 15 23.03.22
은평구,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file new 더팩트 8 23.03.22
'할리우드 진출' 전종서 "그들만의 문화, 강요받지 않고 자유로워"..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유연석, '경비원 무시' 폭로에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file new 더팩트 14 23.03.22
'대장동·위례·성남FC' 이재명 재판행…"428억 수사는 계속"(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판타지오, 新 보이그룹 론칭 "올해 상반기 데뷔 목표"  file new 더팩트 18 23.03.22
'빙상 비리' 전명규, 파면취소 소송 2심도 승소  file new 더팩트 12 23.03.22
코로나19 예방접종 올해도 무료…4분기 1회 실시  file new 더팩트 9 23.03.22
뉴진스, 美 '롤라팔루자'→日 '서머소닉' 출격...올여름 뜨겁게 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