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핀, '버스킹의 성지' 홍대거리 출격 앞두고…투혼 다짐
더팩트 2023.01.13 10:09:49
조회 3 댓글 0 신고

17일 홍대,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힐링 무대 만들 것"
크리스마스 강촌 이후 '연탄기부 모금 마지막 무료 공연'


크러핀은 오는 17일 오후 8시 버스킹의 성지로 꼽히는 홍대거리 공연을 갖는다. 지난해 12월15일 크리스마스 버스킹을 시작으로 대구 공연에 이은 연탄기부 모금 무료 공연 완결편이다. /마운틴무브먼트 제공
크러핀은 오는 17일 오후 8시 버스킹의 성지로 꼽히는 홍대거리 공연을 갖는다. 지난해 12월15일 크리스마스 버스킹을 시작으로 대구 공연에 이은 연탄기부 모금 무료 공연 완결편이다. /마운틴무브먼트 제공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가수 김태형과 지하용이 의기투합한 프로젝트 그룹 크러핀이 홍대 축제거리에서 마지막 '연탄기부 모금 무료 공연'을 갖는다.

크러핀은 오는 17일 오후 8시 버스킹의 성지로 꼽히는 홍대 공연을 갖는다. 지난해 12월15일 크리스마스 버스킹을 시작으로 대구 공연에 이은 연탄기부 모금 무료 공연 완결편이다.

이들은 버스킹 나흘 앞둔 13일 "마지막 공연에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마지막 공연에서 크러핀은 미니콘서트 답게 시민들과 함께 부를 수 있는 곡들을 선정해 힐링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크러핀은 "마지막 홍대 공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갈수록 늘어나는 인파에 감사드리고 목표한 기부 금액에 반드시 도달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해 발매한 레트로풍 캐롤곡 '나의 크리스마스' 음원수익금은 전액을 연탄은행에 기부한다.

계절과 시기적인 부분을 고려해 홍대 버스킹을 끝으로 '나의 크리스마스' 음원 활동을 모두 마무리한다. 올 여름을 겨냥해 새 음반 녹음 준비에 돌입한다는 계획도 알렸다.

한편 크러핀은 지난 12월15일 '나의 크리스마스'를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음원 발매하며 중화권 진출에도 청신호를 켰다.

eel@tf.co.kr



[인기기사]

· [이건뭐지?] '10명 중 1명만 양보'…무용지물 '임산부 배려석' (영상)

· 보이스피싱 피해 4조원…신속한 '계좌 일괄 지급정지' 관건

· 이재명 vs 검찰 '제3자 뇌물' 쟁점은…'정치적 이득' 공방 예상

· 석화업계 기업인 120명 모여 '도약 다짐'…신학철 "성장 적극 돕겠다"

· 신유열 상무 참석하고 사장단 총출동…롯데, 3년 만에 '대면 VCM'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정다경X강예슬, 완벽한 미모+가창력으로 '화밤' 소녀시대  file new 더팩트 6 09:58:45
제니, 美 '디 아이돌' 선정성 논란…노골적 19금 댄스  file new 더팩트 10 09:56:52
서혜진 사단 새 예능 MBN '쉬는부부', 메인 포스터 첫 공개  file new 더팩트 4 09:56:17
2차 자진 출석 송영길 "검찰, 김건희는 서면 질문도 못해"  file new 더팩트 4 09:55:59
강동원·박정민→차승원·정성일, 넷플릭스X박찬욱 영화 '전,란' 리..  file new 더팩트 6 09:55:44
하정우·주지훈, 5년 만에 재회...'비공식작전' 8월 개봉  file new 더팩트 2 09:32:01
'넘버스' 김명수X최진혁, 브로맨스 '케미'로 완성할 공조  file new 더팩트 7 09:25:41
'의료로봇 기술 유출' 中 국적 연구원 송치…'천인 계획' 연관  file new 더팩트 5 10:08:49
이켠, 베트남서 커피 사업 성공…"서울 아파트 대출 없이"  file new 더팩트 4 09:25:20
대질조사 녹화 파일 잃어버린 경찰관…권익위 "직무 소홀"  file new 더팩트 6 10:10:08
법원, 전우원 '4.8억 주식 가압류' 박상아 신청 인용  file new 더팩트 2 09:52:56
'범죄도시3', 개봉 7일째 600만…전작보다 5일 빨라  file new 더팩트 7 08:29:24
탁재훈, '매출 180억' 父 재산 언급…"사회 환원? 호적 팔 거야"  file new 더팩트 12 08:10:04
'1박2일' 과자 7만 원 논란…판매 상인 "코로나로 힘들어서" 사과  file new 더팩트 16 07:32:42
고층아파트도 돌출형 발코니 …서울시, 기준 수정  file new 더팩트 39 06:00:04
3차 검찰 조사 앞둔 박영수…핵심은 '우리은행 영향력'  file new 더팩트 10 00:00:30
BTS에 핑크퐁·아기상어도…서울시 홍보대사 '풍년'  file new 더팩트 12 00:00:28
위기론 대두 MBC, 변화 기조 유지에 시청자 응답할까[TF초점]  file new 더팩트 11 00:00:25
'삶 바꾼' 이준혁, 성공적인 3세대 빌런의 탄생[TF초점]  file new 더팩트 16 00:00:23
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 원?…영양군, 바가지 논란에 대국민사과  file new 더팩트 59 23.06.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