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나의 연예공:감] '슬램덩크' 열풍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더팩트 2023.01.11 05:00:02
조회 70 댓글 0 신고

"향수·추억 곱씹기" vs "노재팬 예외?"…신드롬급 인기에 '와글와글' 

원작 만화 연재 종료 후 26년 만에 극장판으로 돌아온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새해 극장가에 흥행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작품 포스터
원작 만화 연재 종료 후 26년 만에 극장판으로 돌아온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새해 극장가에 흥행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작품 포스터

[더팩트|원세나 기자] "왼손은 거들뿐" 등 최고의 유행어를 남긴 추억의 일본 만화 '슬램덩크'가 영화로 돌아와 3040 관객들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지난 4일 스크린에 걸린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1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4만 3230명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46만 3351명으로 새해 극장가에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누계 발행 부수 1억 2000만 부를 돌파한 만화 '슬램덩크'. 원작 만화 연재 종료 후 26년 만에 극장판으로 돌아온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리며 만화 속 마지막 경기였던 산왕전을 생생하게 담았다.

영화의 작화는 물론이고 직접 각본과 감독에 참여한 원작자 이노우에 다케히코는 비하인드 스토리로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고, 원작의 주인공 강백호가 아닌 168cm 넘버원 가드 송태섭을 주인공으로 내세우며 원작과 차별화를 꾀했다.

개봉 당일 2위로 첫발을 내디딘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뮤지컬 영화 '영웅'과 초접전을 벌이며 줄곧 3위에 머물렀지만, 3040 남성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으며 2위 탈환에 성공했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의 주 관객층은 청소년 시절 원작 만화를 즐겨봤던 3~40대다. CGV에 따르면 '더 퍼스트 슬램덩크'를 예매한 관객 중 30대는 43.5%, 40대 35.8%로 전체 관객 중 80%에 육박한다. 성별 분포는 약 7:3으로 남성 관객들의 관심이 뜨거운 걸 확인할 수 있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린다. /작품 스틸컷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린다. /작품 스틸컷

이들은 유년 시절 즐겨보던 콘텐츠를 다시 보기 위해 극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여기에 단신 가드 송태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새로운 이야기와 박진감, 생동감을 극대화한 경기 장면이 원작 팬들의 향수와 호기심을 동시에 자극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한국 성우들의 스페셜 무대인사가 전석 매진되며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더불어 영화를 감상한 관객들은 압도적인 평을 내놓으며 N차 관람을 이어가고 있다.

열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작품 관련 각종 굿즈는 일찌감치 품절 사태를 맞았으며, 극장에서 시작된 인기는 원작 만화의 흥행으로 확산했다. 개봉을 기념해 나온 원작 만화 '슬램덩크 챔프'는 새해 첫날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열풍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작품의 흥행에 힘입어 오는 26일 더현대 서울에서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팝업 스토어가 열린다. 한국 최초 '슬램덩크' 팝업 스토어로 다음 달 7일까지 운영된다.

수많은 관객들이 작품 관람 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나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감상평들을 남기며 향수에 젖는 가운데 이를 불편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의견도 눈에 띈다. 일본 원작, 일본 작품의 흥행이 '노재팬(NO JAPAN·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위배되는 것이 아니냐는 것.

일부 커뮤니티에선 '더 퍼스트 슬램덩크' 관련 소비를 두고 각자의 주장을 내놓으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누군가는 이 작품을 보며 추억을 곱씹고, 누군가는 불편한 현실을 투영하고 있다. 그러나 어느 의견에 손을 들어주든 그 누구도 강요할 수 없고 판단은 오롯이 각자의 몫이다.

부정할 수 없는 것은 현재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그만큼 신드롬급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 성남FC 조사는 시작…대장동·변호사비 등 '첩첩산중'

· 檢 포토라인 선 이재명…'방탄 프레임'에 갇힌 민주당

· [이슈현장] '저만 야한가요?'…카톡 무료 이모티콘 '19금 논란'(영상)

· "귀신 보인다"…군 출신 법조인들이 본 '병역 기피' 수법

· 'CES=가전행사' 공식 깬 K-기업…삼성·LG 등 모빌리티 청사진 '눈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대체복무' 논란 강서구의원…"휴직하라" vs "일하겠다"  file new 더팩트 5 00:00:05
헌재, '검찰 수사권 축소' 권한쟁의심판 오늘 결정  file new 더팩트 11 00:00:05
트리플에스, 이달의 소녀와 다른 지점 [TF초점]  file new 더팩트 9 00:00:04
[나의 인생곡(112)] '봄날은 간다' 장사익, 마성의 소리꾼  file new 더팩트 11 00:00:02
'웅남이', 스크린에 걸린 신인 감독 박성광의 열정[TF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9 00:00:02
바비, 첫 솔로싱글 발매 당일 아이튠즈 차트 섭렵  file new 더팩트 7 23.03.22
크래비티, 첫 월드투어 돌입…5월 서울서 시작  file new 더팩트 9 23.03.22
'진짜가 나타났다!', 시청률 부진 KBS 주말극 구원투수 될까  file new 더팩트 23 23.03.22
'죽전역 칼부림' 30대 구속기소…검찰 "묻지마 범죄"  file new 더팩트 17 23.03.22
'수사무마 대가 1억 뇌물' 인천세관 국장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8 23.03.22
유튜버 욕설·폭행…이근 전 대위 경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수업시간 책상에 눕거나 돌아다니면 '교권침해'  file new 더팩트 14 23.03.22
은평구,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file new 더팩트 7 23.03.22
'할리우드 진출' 전종서 "그들만의 문화, 강요받지 않고 자유로워"..  file new 더팩트 8 23.03.22
유연석, '경비원 무시' 폭로에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file new 더팩트 13 23.03.22
'대장동·위례·성남FC' 이재명 재판행…"428억 수사는 계속"(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판타지오, 新 보이그룹 론칭 "올해 상반기 데뷔 목표"  file new 더팩트 18 23.03.22
'빙상 비리' 전명규, 파면취소 소송 2심도 승소  file new 더팩트 12 23.03.22
코로나19 예방접종 올해도 무료…4분기 1회 실시  file new 더팩트 9 23.03.22
뉴진스, 美 '롤라팔루자'→日 '서머소닉' 출격...올여름 뜨겁게 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