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예람 중사 성추행 가해자, 징역 2년 추가 구형
더팩트 2023.01.10 10:06:55
조회 30 댓글 0 신고

"중대범죄인데 억울하게 신고당한양 말해"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7년 확정


고 이예람 중사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7년이 확정된 장모 중사에 대해 특별검사팀이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을 추가로 구형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고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을 수사해온 안미영 특별검사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수사 결과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이동률 기자
고 이예람 중사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7년이 확정된 장모 중사에 대해 특별검사팀이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을 추가로 구형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고 이예람 중사 사망 사건을 수사해온 안미영 특별검사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수사 결과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고 이예람 중사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7년이 확정된 장모 중사에 대해 특별검사팀이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을 추가로 구형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은 전날(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진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 씨의 명예훼손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은 강제추행이라는 중대 범죄를 저지르고도 동료들에게 억울하게 신고를 당한 것인 양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 이 중사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검은 "새 출발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던 고 이 중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는 자신에 대한 부정적 시선과 소문 등으로 극심한 좌절과 두려움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피고인은 방어권 행사라고 주장하지만, 피고인의 발언은 가해자가 주변인을 상대로 피해자를 음해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전형적인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장 씨 측 변호인은 최종변론에서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잘못이 크지 않다는 어리석은 변명을 한 것에 불과해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범죄는 성립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장 씨는 최후진술에서 "유족 분들께 죄송하다. 매일같이 반성하고 있다"며 사죄했다.

장 씨는 2021년 3월 회식 자리 이후 이 중사를 강제추행한 뒤, 이 중사가 이를 신고하자 성폭력 피해 사실을 축소·왜곡해 동료와 상관에게 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사건 경위를 묻고 책망을 하는 직속상관에게 "이 중사가 받아줬다"는 취지로 말하고, 전출이 결정된 뒤 부대원 2명과 식사하는 자리에서는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인데 신고를 당했다. 여군을 조심하라"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 씨는 이 중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을 확정받았지만, 특검팀은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며 추가 기소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9일 장 씨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제주도당, '다음 기회에'…나경원 강연 돌연 취소 이유

· 범죄수익 환수에 '언론계 로비 의혹'까지…김만배 사면초가

· '숨은 실세' 이영수 회장, 김기현 캠프 개소식 참석 의미는?

· 반환점 돈 경찰제도발전위…행안장관 경찰 징계권 검토 가능성

· 검찰 조사 디데이…野, '이재명 지키기' 총동원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스즈메의 문단속' 영화순위 1위, '던전앤드래곤'은 바짝 추격  file new 더팩트 0 10:25:44
[TF기획·목장갑 인생③] '아프니까 공장이다'…성한 곳 없는 사람..  file new 더팩트 12 00:27:56
경기도가 북한에 주려던 '금송'…검찰 "뇌물 아니냐"  file new 더팩트 7 00:19:26
방탄소년단 지민, 첫 솔로 앨범으로 '최초'의 기록 행진 [TF업앤다..  file new 더팩트 9 00:00:04
유아인, '마약 투약 혐의' 사실상 인정→첫 사과문 게재[TF업앤다운..  file new 더팩트 16 00:01:02
"봄에 취하네" 4년 만에 노마스크 벚꽃놀이…상춘객 '북적'  file new 더팩트 13 00:00:04
[숏팩트] 대공원 탈출 '얼룩말 세로', 지금은?... 근황 최초 공개(..  file new 더팩트 11 00:00:03
'테라 도입 청탁·대가' 티몬 전 대표 영장 기각  file new 더팩트 8 23.03.31
"TBS는 시민 모두의 것"…주민조례 제정 시동  file new 더팩트 12 23.03.31
'강남 아파트 여성 납치·살해' 피의자 3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24 23.03.31
MBC '실화탐사대' 방영 이후 황영웅 측 소속사 입장[공식]  file new 더팩트 438 23.03.31
강남 공사현장서 사람 머리뼈 발견…경찰 수사  file new 더팩트 15 23.03.31
'논란' 황영웅, 새 소속사 더우리엔터와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  file new 더팩트 351 23.03.31
'김문기 모른다' 이재명 측 "패키지여행 갔다고 친한가"  file new 더팩트 9 23.03.31
'직권남용·정치관여'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구속…"증거인멸 우려.  file new 더팩트 12 23.03.31
경찰, 전두환 손자 전우원 '마약 혐의' 출국금지  file new 더팩트 15 23.03.31
나인아이, 글로벌 아이닌과 함께한 데뷔 1주년 "꿈 같은 시간"  file new 더팩트 9 23.03.31
[속보] '계엄령 문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구속  file new 더팩트 9 23.03.31
SM, 주총서 모든 안건 통과…카카오와 'SM 3.0' 시대 개막(종합)  file new 더팩트 7 23.03.31
여의도 봄꽃축제 교통대책…도로통제·대중교통 증편  file new 더팩트 13 23.03.3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