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스토리] '386컴퓨터'에 빠진 꼬마, 사이버범죄 잡는 전문가 되다
더팩트 2023.01.08 00:00:06
조회 24 댓글 0 신고

서울 강북경찰서 사이버팀 전민수 경사
부친이 사준 중고 '386 컴퓨터'로 IT 입문
사이버수사 8년 경험 바탕 예방 전도사로


서울강북경찰서 사이버팀 소속 전민수 경사가 28일 서울 강북구 강북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서울강북경찰서 사이버팀 소속 전민수 경사가 28일 서울 강북구 강북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경찰을 '민중의 지팡이'라고 합니다. 전국 14만 경찰은 시민들 가장 가까이에서 안전과 질서를 지킵니다. 그래서 '지팡이'라고 부르는지도 모르죠. 그러나 '범죄도시'의 마동석이나 '신세계'의 최민식이 경찰의 전부는 아닙니다. <더팩트>는 앞으로 너무 가까이 있어서 무심코 지나치게 되거나 무대의 뒤 편에서 땀을 흘리는 경찰의 다양한 모습을 <폴리스스토리>에서 매주 소개하겠습니다.<편집자주>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어렸을 때 아버지가 쓰러지기 직전의 컴퓨터 한 대를 들고 오셨어요. '대항해시대', '바람의나라' 같은 게임부터 시작해 장난감처럼 갖고 놀며 막연히 IT분야에 관심이 생겼고, 결국 여기까지 오게 됐죠."

서울 강북경찰서 수사과 사이버수사팀 전민수(37) 경사의 인생은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가 가져온 386컴퓨터 한 대가 바꿨다. 어린 시절 컴퓨터로 키운 꿈은 대학 전공과 진로로 이어졌다. 가족의 격려와 응원도 힘이 됐다.

"혼내시기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셨어요. 제가 욕심도 생겨 자격증을 취득하고, 홈페이지 제작 경진대회에서 입상도 하니까 더 응원해주셨습니다. 컴퓨터도 새로 사주시면서 제가 선택한 방향을 믿어주셨습니다."

대학 재학 중 백신 프로그램 제작업체에 취업했으나, 제2의 삶에 대한 고민이 다른 사람보다 빨랐다. 그때 과거 한 기사에서 읽은 북한 해커 문제가 생각났다. 막연했지만 그들로부터 우리나라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결국 2013년 사이버수사관 특별채용으로 입직했다.

전 경사는 중앙경찰학교 교육 등을 마치고 2014년 강북서에 발령된 이후로 한 번도 떠난 적이 없다. 그만큼 강북서 사이버수사팀의 '기둥' 같은 인물이다. 사기 범죄부터, 명예훼손에 디지털 성범죄까지 8년 동안 수많은 사건을 수사했다.

사이버수사팀은 사기 범죄를 주로 맡는다. 투자 사기나, 자녀 사칭 메신저 피싱, 해외 파병 군인이나 해외 거주 전문직을 사칭하며 친분을 쌓은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인 '로맨스스캠'(Romance Scam) 등을 많이 다룬다.

서울강북경찰서 사이버팀 소속 전민수 경사가 28일 서울 강북구 강북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서울강북경찰서 사이버팀 소속 전민수 경사가 28일 서울 강북구 강북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디지털 성범죄 사건은 접수율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피해 정도가 심각하기 때문에 수사하다 보면 마음이 편치 않다. n번방과 박사방 사건 등으로 중범죄라는 인식이 생기기는 했지만 여전히 사건들은 끊이지 않는다.

"잊지 못할 사건이 15세 여학생이 17세 여학생을 상대로 디지털 성범죄를 저질렀던 일입니다. 피의자를 특정한 이후 다른 수사팀 동료와 사건을 넘겨받은 검사도 의심했을 정도의 사건이었습니다."

전 경사는 그 사건으로 더욱 '예방'의 중요성을 느꼈다고 한다. 가해자인 15세 여학생도 가정에서 정서적 안정을 찾지 못했고, 범죄까지 저질렀다. 담당했던 수사관 입장에서는 결국 어른들의 예방과 교육이 부족하다고 절감했다.

사이버수사 자체가 피의자 특정부터 쉽지 않아 예방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최근 이른바 '제2 n번방' 사건 엘(L)을 수사하며 140여 차례 영장을 발부받았을 만큼 힘들었다고 한다.

예방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낀 전 경사는 2017년부터 학교 등 기관을 상대로 하는 사이버범죄예방 전문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경찰청은 전국 100여명 전문강사를 운영하고 있다. 사이버범죄예방 교육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사이버수사국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2010년도부터 운영하는 전문강사에 빈자리가 생기자마자 전 경사는 '무조건' 시켜달라고 요청했다. 관내에 있는 한 기관에 범죄 예방과 관련돼 강의 형식으로 설명한 경험도 사이버범죄예방 전문강사를 희망하게 된 계기 중 하나다.

"수사 인력 확충도 중요하지만 범죄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예방과 교육을 통해 범죄 자체를 줄일 수 있고, 피해도 막을 수 있습니다. 수사를 통한 엄정한 법 집행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일에 집중해야 합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TF비즈토크<상>] '와이파이 잘 터져요?'…연결성 외친 CES 2023서 "울화통 터져"

· [TF비즈토크<하>] 금융권 총출동 '범금융 신년인사회'…조용병·손태승 불참 뒷말

· D-6 변협회장 선거…'역대급 네거티브전' 파장

· '사람보다 차 먼저' 과거로 돌아가는 연세로…대학생들은 소외

· [폴리스스토리] '386컴퓨터'에 빠진 꼬마, 사이버범죄 잡는 전문가 되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임영웅, 힙합 장르 'A bientot' 음원 영상 1100만 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15 07:40:41
아이브, 'LOVE DIVE' 뮤비 2억 뷰 달성...통산 첫 번째  file new 더팩트 4 07:54:31
'짜장면 콜맨' 이창명, 11년 만에 OBS 라디오 DJ로 복귀  file new 더팩트 8 07:00:02
시세 60% 임대료…DMC 첨단·산학센터 입주기업 모집  file new 더팩트 8 06:00:01
'대장동 입' 유동규 진술 신빙성은...수사·재판 관건  file new 더팩트 10 05:00:02
이화영 재판 기록 SNS 공개한 이재명…재판부 "부적절"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이화영 "스마트팜 지연, 북 양해 구해야"…5년 전 회의록 공개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서울학생인권조례' 폐지 기로...시의회 찬반 논쟁 격화  file new 더팩트 10 00:00:03
'송가인 김호중 결혼' 등 가짜뉴스에 몸살 앓는 연예계  file new 더팩트 20 23.03.21
"김용과 함께 1억 사라져" vs "유동규가 먼저 돈 제안 진술도" (종..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장연, 23일부터 지하철 시위 재개…"탈시설 보장"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관저 개입 의혹' 천공 이르면 다음주 경찰 출석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검찰 "文정부 월성1호기 폐쇄, 朴정부 고리1호기와 달라"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원세나의 연예공:감] '연예계 골칫덩이' 된 가짜 뉴스…현빈·손예..  file new 더팩트 22 00:00:03
넷플릭스, 유아인 '승부' 손절하나 "계약해지 확인 불가…정해진 바..  file new 더팩트 9 23.03.21
생후 한달 아들 안고 대마…경찰, 아동학대 수사  file new 더팩트 11 23.03.21
임영웅·김호중, KBS PD가 전한 미담 "스태프 위하는 가수"  file new 더팩트 6 23.03.21
'대북송금 의혹' 이화영 추가기소…"김성태 공모, 800만달러 보내"  file new 더팩트 10 23.03.21
아이돌 오디션 오리지널 '소년판타지', 역대급 오프닝 예고  file new 더팩트 7 23.03.21
"전도연이 열고 전도연이 닫아"…온몸 바쳐 만든 킬러 '길복순'(종..  file new 더팩트 9 23.03.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