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한파에 떠는 0.7평 쪽방…전기장판으로 버틴다
더팩트 2022.12.23 05:00:02
조회 13 댓글 0 신고

수십 미터 가야 온수 나오는 샤워시설
영등포쪽방촌 상담소 "작년 대비 등유 부족"


22일 서울 남대문쪽방촌에 거주하는 김춘찬(70) 씨가 신문을 보고 있다. /최의종 기자
22일 서울 남대문쪽방촌에 거주하는 김춘찬(70) 씨가 신문을 보고 있다. /최의종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커피 한 잔 드릴까요? 커피 좀 꺼내게 잠깐 비켜볼래요. 여기 '냉골' 앉아 보세요."

찬바람에 손발이 꽁꽁 얼어붙을 정도로 한파가 기승을 부리며 최저기온 영하 12도를 기록한 22일. 서울 남대문쪽방촌에서 만난 김동주(76) 씨의 1평 남짓한 방에 취재진이 들어가자 앉을 자리를 찾기 힘들었다. 작은 간이 온풍기가 가동돼 공기는 비교적 훈훈했다.

하지만 바닥은 전기 패널이 한쪽만 깔려있어 다른 쪽은 차디찼다. 남대문쪽방촌은 다른 쪽방촌과 달리 연탄이나 등유 시설이 없다. 간이 온풍기가 없다면 전기 패널과 전기장판만으로 겨울을 지내야 한다. 또한 전기 패널과 전기장판도 추위를 견디는 데 다소 차이가 있다고 한다.

방에 누우면 머리맡에 있는 문틈으로 찬바람이 들어오기 십상이다. 김동주 씨는 청색 테이프로 틈새를 꼼꼼히 막아 놓았다. 소일거리를 하며 일정 수입이 있기는 하지만 경제적으로 어렵다. 그는 "먹고 살기 어려운데 좀 더 나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 씨가 거주하는 건물은 서울시립남대문쪽방상담소가 관리하고 있다. 수십 미터 떨어져 있는 상담소는 온수로 샤워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옆 건물 김춘찬(70) 씨가 거주하는 방은 김동주 씨 방보다 더 좁다. 0.7평 규모의 방은 혼자 겨우 누울 수 있다고 한다.

김춘찬 씨는 김동주 씨와 달리 간이 온풍기가 없어 겨울을 오롯이 전기 패널로 버텨야 한다. 김춘찬 씨 역시 잠을 청하기 위해 누우면 머리맡에 문지방이 바로 있다. 문 틈새로 들어오는 막기 위해 테이프를 붙여놓았다.

김춘찬 씨가 거주하고 있는 건물 안 샤워 시설은 열악하다. 수십 미터를 걸어 상담소 내 샤워 시설에 가서 온수를 이용할 수 있기는 하지만, 찬 공기로 코와 귀가 빨개질 정도로 추운 날씨에는 이동하는 것조차 큰마음을 먹어야 한다.

서울 남대문쪽방촌 한 건물에 위치한 샤워 시설. /최의종 기자
서울 남대문쪽방촌 한 건물에 위치한 샤워 시설. /최의종 기자

이대영 서울시립남대문쪽방상담소 팀장 겸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강사는 "현재 여건에서 지원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며 "어르신들이 무엇이 필요하신지 항상 살펴 올해 겨울을 탈 없이 보내실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의 전기료는 25만원가량 월세에 포함돼 있어 인상과 상관은 없다고 한다. 남대문쪽방촌은 전기 패널과 전기장판으로 겨울을 나지만, 영등포구 문래동 쪽방촌 등 다른 지역은 연탄과 등유가 필수로 올겨울이 유난히 추울 예정이다.

에너밥상공동체 복지재단 연탄은행 2019~2022년 동절기 9~11월 연탄 후원 현황에 따르면 올해 재단에 후원된 연탄은 25만700장으로 전년 대비 46.7%가 줄었다. 연탄 봉사자 수도 감소했다. 올해 봉사 참여자는 992명으로 2019년 2305명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특히 연탄에 비해 등유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타격을 입는 쪽방촌 주민이 많다고 한다. 등유 가격은 올해 초 1100원대에서 50%가량 올라, 현재 1700원 수준이다. 후원 역시 연탄보다는 등유가 상대적으로 적다.

김형옥 영등포쪽방촌 상담소장은 "후원액이 작년과 비교하면 비슷할 수 있지만 가격이 올라서 등유를 살 수 있는 양이 줄어들어 타격이 있다"며 "후원 역시 등유보다는 연탄을 많이 해주고 계시는데 이런 부분을 고려해주시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단독] '닥터카 제공' 명지병원 이사장은 신현영 고액 후원자

· [단독] 참사골목 클럽 '춤 허용' 하루 만에 허가…용산구청장 취임 후

· [단독] '닥터카 호출' 신현영, 인천 거주 보좌진도 택시 '호출'

· 삼성전자·SK하이닉스 실적 '꽁꽁'…"내년 반도체 더 춥다"

· 李, 지지층에 "겨울 왔다" 호소…尹·與 향해선 더 독해졌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경찰, '유아인 수사' 마무리…의료 관계자도 무더기 적발  file new 더팩트 18 00:00:57
4년 경고 외면한 학교…쓰레기차에 친구 잃은 동덕여대생들  file new 더팩트 14 00:00:52
교회부터 한옥까지…'우수건축자산' 15개 중 13개 서울에  file new 더팩트 6 00:00:48
'결혼+임신' 엄현경♥차서원...스키즈, K-POP의 새 역사[TF업앤다운..  file new 더팩트 14 00:00:29
첸백시 vs SM, 계속되는 갈등...빅나티, 경솔한 행동 '사과'[TF업앤..  file new 더팩트 9 00:00:26
박하경 또는 이나영의 여행기 [TF인터뷰]  file new 더팩트 11 00:00:15
[숏팩트] 해명 끝에 사과문…영양군 '바가지 과자' 논란 자충수 (영..  file new 더팩트 9 00:00:08
'백현동 의혹' 시행사 대표 구속…"증거인멸 염려"  file new 더팩트 13 23.06.09
"회장 지시→기억 안나"…전 쌍방울 계열사 대표 진술 번복  file new 더팩트 5 23.06.09
김명수 대법원장, 서경환 판사·권영준 교수 대법관 임명 제청  file new 더팩트 55 23.06.09
[속보] 새 대법관에 서경환 판사·권영준 교수 임명 제청  file new 더팩트 55 23.06.09
'태계일주2' 기안84 "덱스 합류, 훨씬 재밌어…이시언 미안"  file new 더팩트 17 23.06.09
경찰, '1박2일 집회' 건설노조 압색 8시간 만에 종료   new 더팩트 9 23.06.09
경찰, 대법원 앞 '1박2일' 집회 강경대응…"해산절차 가능"  file new 더팩트 9 23.06.09
'세계 최초' 수소발전 입찰시장 개설…발전 단가 인하 유도  file new 더팩트 11 23.06.09
"일본보다 빨라진 초고령사회…노인복지 정책 시급"  file new 더팩트 7 23.06.09
에스파, 美 MLB 양키 스타디움서 데뷔 첫 시구  file new 더팩트 6 23.06.09
'강남 납치·살해' 일당 첫 재판 "살해 의도 없었다"  file new 더팩트 6 23.06.09
[현장FACT] 뜨거웠던 '오전 6시' 광화문광장, 축구로 하나 된 시민..  file new 더팩트 12 23.06.09
'마약 투약 혐의' 유아인 불구속 송치...최소 7종 파악  file new 더팩트 6 23.06.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