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널A 사건' 이동재 2심도 징역 1년6개월 구형
더팩트 2022.12.08 19:06:47
조회 105 댓글 0 신고

후배 기자에게도 징역 10개월 실형 구형

검찰이 이른바 '채널A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재(사진) 전 채널A 기자와 그의 후배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남윤호 기자
검찰이 이른바 '채널A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재(사진) 전 채널A 기자와 그의 후배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검찰이 이른바 '채널A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전 기자와 함께 기소된 후배 A 기자에게도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양경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기자와 A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 사건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들이 이철에게 편지를 다섯 차례 발송한 사실이 피고인의 진술과 편지 등 증거로 인정됐다"며 이 전 기자에게 징역 1년 6개월, A 기자에게 징역 10개월을 각각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1심 구형과 같은 형량이다.

이 전 기자는 최후진술에서 "편지와 대화 모두 제보하면 잘 보도하겠다는 내용"이라며 "교정기관의 편지 검열은 상식인데 (편지를 통해) 협박한다는 건 있을 수 없다"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생 언론사에 입사해 일하면서 느낀 점은 언론은 부패 권력을 감시하는 마지막 보루라는 것"이라며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기자를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호소했다.

후배 A 기자는 "사익보다 공익의 가치가 클 때 보도하는 것이라고 배웠다. 이 취재로 논란이 생길 수 있다는 걸, 누군가를 상대로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을 수 있다는 걸 당시에는 알 수 없었다"며 "이번 일을 통해 취재원을 대할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배웠다.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전 기자 등은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편지를 보내 여권 인사의 비위 제보를 강요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이 전 대표와 가족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암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과 유착한 검사장으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목됐다. 검찰은 4월 이 사건을 언론에 알린 '제보자 X' 지모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하면서 한 전 장관의 강요미수 혐의 고발건은 무혐의 처분했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7월 "피고인들의 취재로 피해자로서는 다시 처벌받게 될 수 있겠다는 의구심을 현실적으로 가졌을 것이지만,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강요죄 구성요건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없이 증명됐다고 볼 수 없다"라며 두 사람의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다음 해 2월 19일 오후 2시에 항소심 판결을 선고할 예정이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이상민 파면' 尹 대통령에 공 넘긴 민주당

· '윤심=장심?'...장제원, 존재감 부각 속 與 '친윤' 세력화 눈길

· 주장 손흥민, "응원해 준 국민 덕분에 목표 이뤄" [TF영상]

· 특수본, '정면 돌파'…이임재·송병주 영장 재신청 승부수

· 예산 삭감·김어준 하차설…격랑 휩싸인 TBS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YG의 새판①] 베이비몬스터, 고루한 전략 그 이상의 능력치  file new 더팩트 21 00:00:02
[히(HE)스토리-정경호(하)] "찐 강사 아냐?"…'리얼 연기'의 달인 ..  file new 더팩트 24 00:00:02
서울시, 고위공무원·투자출연기관장 폭력 예방교육 이수  file 더팩트 25 23.01.30
[히(HE)스토리-정경호(상)] 가랑비에 옷 젖듯 스며드는 '명품 연기'   file 더팩트 36 23.01.30
블랙핑크, 프랑스 영부인 주최 자선 콘서트 참여 "K팝 아티스트 최초.  file 더팩트 29 23.01.29
청년전세대출 허점 노려 사기 행각…151명이 83억 원 가로채   file 더팩트 25 23.01.29
'아바타2' 역대 글로벌 흥행 4위…'어벤져스'·'스타워즈' 제쳐  file 더팩트 34 23.01.29
소화전 불량에 이케아 광명점 물 콸콸…승강기에 갇힌 13명 구조  file 더팩트 31 23.01.29
코로나 신규확진 1만8871명…1주 전 대비 2000여 명 ↑  file 더팩트 28 23.01.29
내일(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자유'…대중교통·병원·약국은 '의무'  file 더팩트 42 23.01.29
대법, 긴급조치 1·4호 국가배상 인정…지난해 9호 이어  file 더팩트 30 23.01.29
임영웅, 1월 광고모델 브랜드평판지수 '톱3' 우뚝  file 더팩트 94 23.01.29
이재명, 12시간반 조사 후 귀가…"검찰, 기소 목표로 조작"  file 더팩트 23 23.01.28
'우여곡절' 마주 앉는 오세훈-전장연…반전은 불투명  file 더팩트 19 23.01.29
[폴리스스토리]"믿어줘서 고마워요"…성범죄 피해자의 '최후 보루'  file 더팩트 25 23.01.29
[내가 본 '이하늬'] 엄마가 되니 비로소 보이는 것  file 더팩트 33 23.01.29
[속보] '대장동 의혹' 이재명 검찰조사 12시간 만에 종료  file 더팩트 21 23.01.28
이재명 신문종료·조서열람 시작…검찰, 2차 출석 요구  file 더팩트 22 23.01.28
이재명 검찰 조사 9시간 넘겨…저녁 식사도 배달  file 더팩트 30 23.01.28
인천 사료 창고서 화재…소방 당국 "대응 1단계" 발령  file 더팩트 115 23.0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