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10명 중 7명 교원평가서 성희롱 등 직·간접적 피해”
더팩트 2022.12.08 15:50:02
조회 25 댓글 0 신고

유·초·중·고 교사 69.4% 직·간접 피해 응답
“교원평가 전문성 신장에 전혀 도움 안돼”


교사 10명 중 7명이 매년 시행되는 교원능력개발평가에서 성희롱·욕설 등 직·간접적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오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교원평가 자유서술식 문항 피해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공
교사 10명 중 7명이 매년 시행되는 교원능력개발평가에서 성희롱·욕설 등 직·간접적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오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교원평가 자유서술식 문항 피해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공

[더팩트ㅣ안정호 기자] 교사 10명 중 7명이 교원능력개발평가에서 성희롱·욕설 등 직·간접적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교원평가 자유서술식 문항 피해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교조는 지난 7일부터 하루 동안 전국 유·초·중·고·특수학교에 근무하는 교사 650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69.4%가 교원평가를 통해 성희롱, 외모비하, 욕설 등 직접적 피해를 당하거나 피해 사례를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30.8%는 직접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이에 전교조는 "교사들이 매년 시행되는 교원평가 중 자유서술식 문항이 ‘합법적인 악플달기’가 됐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를 경험했을 때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 교사의 98.7%는 ‘그냥 참고 넘어갔다’고 답했다. 교권보호위원회 개최 요구를 한 경우는 1%였고 성고충심의위원회 요구나 고소·고발 등 소송을 진행한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급별 직접 피해 응답률은 고등학교가 가장 높았다. 고교 교사가 39.1%로 가장 높았고 중학교 34.3%, 초등학교 26.2%, 유치원 17.6% 순이었다.

교육부는 지난해 ‘욕설 필터링’ 등 개선한 사전 차단 시스템을 마련했다. 하지만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교사의 94.4%는 효과가 없다고 답했다. 이에 전교조는 "필터링을 강화해도 우회 단어를 사용해서 피해갈 수 있고 사전 차단 시스템이 관련 문장을 가리는 것에 불과해 교사를 우롱하는 처사라는 것"이라며 응답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전교조는 "교사들은 교원평가가 전문성 신장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교육부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해 교원평가를 통한 성희롱, 인격모독 피해에 대해 즉각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여성교사에 대한 성희롱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격모독 도구로 전락한 교원평가 즉각 폐지하라"고 강조했다.

최근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은 교원평가를 통해 "XX 크더라", "기쁨조나 해라" 등 원색적인 글로 교사를 성희롱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앞서 교사노동조합연맹도 교육부를 향해 "학생들의 교육활동 침해 사안에 대해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교원을 보호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책을 수립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vividocu@tf.co.kr



[인기기사]

· '이상민 파면' 尹 대통령에 공 넘긴 민주당

· '윤심=장심?'...장제원, 존재감 부각 속 與 '친윤' 세력화 눈길

· 주장 손흥민, "응원해 준 국민 덕분에 목표 이뤄" [TF영상]

· 특수본, '정면 돌파'…이임재·송병주 영장 재신청 승부수

· 예산 삭감·김어준 하차설…격랑 휩싸인 TBS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다음 소희', 세상을 바꾸기 위한 용기 있는 외침[TF리뷰]  file new 더팩트 0 07:00:02
'물랑루즈!', 눈·귀 매료시키는 초호화 쇼 뮤지컬 [TF리뷰]  file new 더팩트 3 05:00:01
'강제북송' 文 증거 없었다…정의용 수사로 마무리될 듯  file new 더팩트 5 00:00:06
지하철 시위 일단 멈췄지만…서울시-전장연 불씨 여전  file new 더팩트 9 00:00:06
[폴리스스토리] '경제간첩' 잡는 저승사자…산업기술 유출 꼼짝마  file new 더팩트 6 00:00:05
[TF인터뷰] 박소담, 아프고 나서야 알게 된 '쉼과 비움'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광장에 추모 분향소 기습 설치  file new 더팩트 9 23.02.04
"군인은 무료" 강원도 한식당서 일어난 '훈훈한 사연'  file new 더팩트 19 23.02.04
유재석, '두 달 연속'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7 23.02.04
"과태금? 나는 못 내"...아파트 주차장 입구 막은 벤츠  file new 더팩트 14 23.02.04
[속보] 청주 대형 사우나 화재 발생...92명 긴급 대피  file new 더팩트 17 23.02.04
'보이즈 플래닛', '떡밥' 재탕한 '아는 맛'[TF초점]  file 더팩트 19 23.02.04
[TF인터뷰] '환혼' 이재욱, 쉽지 않았던 도전이 남긴 값진 성장   file 더팩트 14 23.02.04
'참사 100일' 이태원…그 많던 사람들은 다 어디 갔을까[TF현장]  file 더팩트 12 23.02.04
송중기, 재혼+2세 임신 '겹경사'…이승기의 기부 릴레이 [TF업앤다운..  file 더팩트 18 23.02.04
'병역 비리 게이트'에 연예계 비상…심은하, 허위 복귀설의 전말 [TF..  file 더팩트 13 23.02.04
'경찰국 반대' 총경 솎아내기 인사…'경찰의 정치화' 우려  file 더팩트 34 23.02.04
3년간 3번 바뀐 재판부…조국 기소부터 1심 선고까지  file 더팩트 10 23.02.04
쌍방울 김성태 재판에…800만 달러 '대북송금' 의혹  file 더팩트 11 23.02.03
[속보] 검찰, 쌍방울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2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