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아이돌 밴드’, 피 튀는 캐스팅 전쟁 발발
더팩트 2022.12.07 17:12:22
조회 40 댓글 0 신고

글로벌 홀릴 차세대 아이돌 밴드 대거 출격

'더 아이돌 밴드'가 6일 첫 방송했다. 참가자들은 눈을 뗄 수 없는 배틀의 향연으로 경쟁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방송 캡처
'더 아이돌 밴드'가 6일 첫 방송했다. 참가자들은 눈을 뗄 수 없는 배틀의 향연으로 경쟁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방송 캡처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더 아이돌 밴드' 첫 방송부터 참가자들의 화끈한 경쟁과 프로듀서 팀들 간의 캐스팅 전쟁이 시작됐다.

지난 6일 SBS M, SBS FiL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아이돌 밴드 : 보이즈 배틀(THE IDOL BAND : BOY’S BATTLE)'(이하 '더 아이돌 밴드') 첫 방송에서 아이돌 밴드 계보를 이을 천재들이 대거 등장했다.

이날 글로벌 데뷔를 향한 첫 번째 관문인 '프로듀서 캐스팅전'이 진행된 가운데 프로듀서 선택을 받은 참가자는 프로듀서 1군 캠프에 합류, 선택 받지 못한 참가자는 2군 캠프로 분류돼 자력으로 다음 라운드를 준비해야하는 잔인한 룰이 공개됐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프로듀서 캐스팅전'에서는 화려한 비주얼과 실력을 지닌 참가자들이 출격해 시청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슈퍼밴드2' 김성현과 16세 천재 기타리스트 황진석의 기타 대결부터 일본 밴드를 동경한 최정모와 일본 아이돌 출신 노노다 카나데의 드럼 대결 등 눈을 뗄 수 없는 배틀의 향연으로 경쟁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여기에 유명 유튜버 겸 인플루언서 김영서를 비롯해 첫 번째, 두 번째 참가자가 모두 엄격한 프로듀서 팀들에게 선택을 받지 못해 긴장감을 높인 것은 물론, 보컬부터 드럼, 기타까지 다양한 포지션들의 치열한 배틀이 연속으로 펼쳐졌다.

특히 기타리스트 김성현과 16세 기타리스트 황진석은 전율 없이 볼 수 없는 무대를 완성했다. 두 사람은 시작부터 화려한 연주로 프로듀서 팀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것은 물론, 정용화는 "보물이다. 공연을 본 것 같다. 너무 감사한 무대"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칸카쿠 피에로의 아키즈키 타쿠토는 황진석을 향해 "16세가 한 번에 전율이 오게 하는 건 어려운 일이라 생각한다"고 감탄하는가 하면, 요코야마 나오히로는 "황진석은 최고의 엔터테이너이자 록 스타다"라며 극찬했다.

야구선수 출신 보컬 권의빈은 가녀린 미성에 파워풀한 고음을 더한 완벽한 가창력으로 시청자에게 전율을 선물, 엔플라잉 이승협에게 "오늘 처음으로 소름 끼쳤다"라는 극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처럼 '더 아이돌 밴드' 첫 방송부터 재야의 고수들이 대거 등장해 안방극장 1열을 장악한 만큼, 앞으로 치열한 경쟁 속 글로벌 아이돌 밴드 최종 멤버는 누가 될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았다.

'더 아이돌 밴드'는 전 세계 대중음악을 이끌 실력과 비주얼, 색다른 악기 퍼포먼스를 갖춘 아이돌 보이 밴드를 찾는 한일 합작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SBS M과 SBS FiL에서 매주 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與, 의총 아닌 '공부모임'에 의원 71명 결집…'친윤' 세 과시

· 손흥민 손잡고 매출·이미지 '두 마리 토끼' 잡은 기업들 '함박웃음'

· '윤핵관' 장제원, 정진석·주호영 직격 "당 대표 조건론, 부적절"

· [단독] 엄영수, 3억 3000만원 기부…뒤늦게 알려진 '조용한 선행'

· 韓 기업 법인세 과세 후 순이익, 美 기업보다 훅 떨어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광장에 추모 분향소 기습 설치  file new 더팩트 6 16:51:54
"군인은 무료" 강원도 한식당서 일어난 '훈훈한 사연'  file new 더팩트 14 14:29:08
유재석, '두 달 연속'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3 12:18:25
"과태금? 나는 못 내"...아파트 주차장 입구 막은 벤츠  file new 더팩트 9 11:16:38
[속보] 청주 대형 사우나 화재 발생...92명 긴급 대피  file new 더팩트 9 10:26:57
'보이즈 플래닛', '떡밥' 재탕한 '아는 맛'[TF초점]  file new 더팩트 17 07:00:02
[TF인터뷰] '환혼' 이재욱, 쉽지 않았던 도전이 남긴 값진 성장   file new 더팩트 14 07:00:02
'참사 100일' 이태원…그 많던 사람들은 다 어디 갔을까[TF현장]  file new 더팩트 10 00:00:07
송중기, 재혼+2세 임신 '겹경사'…이승기의 기부 릴레이 [TF업앤다..  file new 더팩트 17 00:00:07
'병역 비리 게이트'에 연예계 비상…심은하, 허위 복귀설의 전말 [..  file new 더팩트 13 00:01:01
'경찰국 반대' 총경 솎아내기 인사…'경찰의 정치화' 우려  file new 더팩트 32 00:00:06
3년간 3번 바뀐 재판부…조국 기소부터 1심 선고까지  file new 더팩트 10 00:00:05
쌍방울 김성태 재판에…800만 달러 '대북송금' 의혹  file 더팩트 8 23.02.03
[속보] 검찰, 쌍방울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2 23.02.03
'공직선거법 위반' 김승현 전 강서구청장 후보 재판행  file 더팩트 17 23.02.03
지방법원 부장판사 인사 단행…주요 사건 변동 없어  file 더팩트 288 23.02.03
검찰, '인사 특혜 의혹' 코이카 압수수색  file 더팩트 26 23.02.03
서울시, 이태원참사 광화문 추모공간 설치도 '불허'  file 더팩트 12 23.02.03
'15억 대 심은하 복귀설' 바이포엠 "도장 서류 모두 허위…심려끼쳐 ..  file 더팩트 14 23.02.03
'감찰 무마·가족 비리' 조국 1심 징역 2년…"항소하겠다" (종합)  file 더팩트 9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