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더팩트 2022.12.04 18:05:47
조회 29 댓글 0 신고

2751개 계좌, 1755억원 동결
로맨스스캠 사기범도 붙잡아


경찰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공조해 전화금융사기 조직원 등 세계 주요 경제사범 총 975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지난 7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인터폴 제3차 경제범죄 합동단속'을 벌여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4일 밝혔다./박헌우 인턴기자
경찰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공조해 전화금융사기 조직원 등 세계 주요 경제사범 총 975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지난 7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인터폴 제3차 경제범죄 합동단속'을 벌여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4일 밝혔다./박헌우 인턴기자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경찰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공조해 전화금융사기 조직원 등 세계 주요 경제사범 총 975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지난 7월1일부터 10월31일까지 '인터폴 제3차 경제범죄 합동단속'을 벌여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4일 밝혔다.

이 기간 세계 30여개국 인터폴과 작전명 HAECHI'인 합동단속을 벌인 경찰은 검거한 이들의 은행 계좌 2751개와 범죄 피해금 약 1755억 원을 동결했다.

국내에서 전화금융사기·불법다단계 등의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망간 피의자 50명도 붙잡아 국내로 송환했다. 피해 회복에도 주력하며 약 1500억 원의 범죄 피해금을 동결했다.

검거 사례를 보면 지난 2016~2020년 한국인 2100여 명으로부터 407억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 국내 다단계 금융사기 피의자 폴란드인 A씨와 독일인 B씨를 각각 이탈리아와 그리스에서 체포했다.

이밖에 SNS 등을 통해 자신을 예멘에 파병된 미군이라고 속이며 한국인에 접근해 약 2억5000만 원을 가로채는 등 로맨스스캠 사기를 벌인 나이지리아인들도 현지에서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로맨스스캠 사건은 피의자 특정과 잡기가 어렵지만 인터폴 공조로 현지에서 검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인터폴 합동단속을 전개해 국외로 도피한 경제사범 검거 및 송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hesco12@tf.co.kr



[인기기사]

· [월드컵 줌인] '최초 또 최초'… 한국 축구 신기록 행진, 브라질전도 '기대'

· [월드컵 SNS] 손흥민과 토트넘의 훈훈한 '동행'..."울어도 괜찮아!"

· [월드컵 SNS] '정시의 민족·한반두'…유쾌한 韓누리꾼, 16강 기적 패러디물 '봇물'

· [TF비즈토크<상>]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철강·정유·자동차 업계 '한숨'

· [TF비즈토크<하>] 尹 대통령 참전에 금투세 '유예' 넘어 폐지론 등장할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참사 분향소 일촉즉발…다시 불거진 '광장 갈등'  file new 더팩트 4 00:00:06
'쌍방울 연결고리' 이화영 주목…"대북송금은 허구" 반발  file new 더팩트 3 00:00:06
'결혼 말고 동거', '식상 or 자극' 편견 깨고 시청자 공감 이끌까 ..  file new 더팩트 3 00:00:06
비현실적 매뉴얼·119도 꺼리는 주취자…현장은 '진퇴양난'  file new 더팩트 2 00:00:04
방탄소년단, 그 자체로 빛난 그래미 도전기[TF초점]  file new 더팩트 2 00:00:03
[이슈 현장]'아바타2'→'슬램덩크', 해외작이 점령한 국내 극장가  file new 더팩트 3 00:00:02
[현장FACT] 환경공무관 실기시험은 이렇게 치릅니다(영상)  file new 더팩트 4 00:00:02
[화제작-'정이'(하)] 화제와 혹평 사이…그럼에도 볼만한 이유  file new 더팩트 4 00:00:01
이태원 유족에 2차 계고장…"분향소 8일까지 철거"  file new 더팩트 4 23.02.06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23 23.02.06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7 23.02.06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23.02.06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9 23.02.06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23.02.06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23.02.06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7 23.02.06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9 23.02.06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23.02.06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9 23.02.06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23.02.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