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해
더팩트 2022.12.04 00:00:06
조회 49 댓글 0 신고

남양주 남부경찰서 임양규 경위·이동우 경장 인터뷰
치밀한 자발적 잠적 아니면 지역 실종자 98% 찾아내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임양규 경위(오른쪽)와 이동우 경장이 11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박헌우 인턴기자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임양규 경위(오른쪽)와 이동우 경장이 11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더팩트>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박헌우 인턴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왜 이제서야 찾아왔어!"

실종된 아들(40)이 29년 만에 어머니 품에 안겼다. 지체장애를 앓던 아들에 대한 기억이 사라지던 순간 가족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마지막 희망'은 만남으로 이어졌다. 얼싸안고 울던 가족들은 "평생 한을 풀어줬다"며 연신 감사의 뜻을 전했다.

IMF(구제금융 사태) 당시 돈 벌러 집을 나섰다 실종된 강순심(62) 씨 역시 24년 만에 가족을 만났다. 강 씨는 '사망 처리'된 채 사회와 단절돼 10여 년간 쪽방에서 홀로 지냈다. 생사를 모르는 그의 가족이 경찰에 실종신고했고, 결국 재회할 수 있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건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이다. 이들은 2인 1조 3교대로 헤어진 가족을 찾아다닌다. 임양규 경위는 "관할 인구는 약 50만명이고, 하루 실종 건수만 해도 10건 이상"이라고 말했다.

실종신고 대상은 주로 치매노인, 장애인, 미성년자·성인 가출자다. 실종신고가 접수되면 우선 신고자 면담을 진행한다. 이후 CCTV 동선 확인, 지인 탐문, IP추적 등을 거친다. SNS로 위치를 파악하고, 금융 거래내역을 확인하기도 한다.

실종자의 마지막 위치는 추적의 단서가 된다. 하지만 이른바 '위치값'은 반경 1km가 넘는다. 소방과 경찰의 협력으로 인근을 수색하지만 그마저도 위치를 특정하긴 어렵다. 30년 동안 남양주에 살아온 임 경위는 도내 지리를 꿰뚫고 있지만, 변수가 많다고 설명했다.

임 경위는 "80세 치매 노인이 가족이 잠깐 집을 비운 사이 가출했는데, CCTV를 뒤져도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없었다"며 "소방, 경찰 특공대를 동원해 수색했는데 못 찾았다. 3일차 되는 날 범위를 더 넓혀 찾던 중 뒷산에 있는 한 계곡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의도적인 가출의 경우 발견하기 쉽지 않다. 특히 미성년자는 위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유심칩'(가입자 식별 모듈)을 빼고, 연락을 받지 않는다. 같은 팀 이동우 경장은 "CCTV는 한 발 늦을 수밖에 없다"며 "친구를 설득하는 등 종합적인 걸 토대로 실종자가 있을 만한 부분을 빨리 캐치해야 한다"고 했다.

임 경위는 \
임 경위는 "남양주 지역에서 우리가 실종된 사람을 찾는 경우는 거의 98% 이상"이라며 "스스로 치밀하게 잠적한 것 외엔 거의 다 찾는다. 다른 실종팀도 마찬가지겠지만 시간이 걸릴 뿐"이라고 말했다./박헌우 인턴기자

그래도 임 경위와 이 경장은 대부분의 실종자를 찾아낸다. 이들이 남양주 지역에서 실종된 사람을 찾는 경우는 거의 98% 이상이다. 스스로 치밀하게 잠적한 것 외엔 거의 다 찾는다. 다른 실종팀도 마찬가지겠지만 시간이 걸릴 뿐이다 오래 찾은 경우 7년, 10년이 넘기도 한다.

"우리는 종결이라는 게 없다. 찾아야 종결이고 못 찾으면 10년이고 20년 계속 정보를 가지고 찾는다."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또다시 실종 신고되는 사례도 부지기수다. 사실 실종이 아니라 가출에 가깝지만 강력범죄로 번질 수 있으니 찾아야 한다. 단순히 술 마시고 연락이 안 돼 신고하는 경우도 많다. 그래도 다른 쪽 사고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실종수사팀만의 고충도 있다. 특히 가출 청소년과 치매노인·지적장애인 실종수사에 대한 제도적 보완에 마음이 쓰인다. 임 경위는 "아이들이 상습적으로 가출하면 우리가 찾아서 인계를 해도 부모가 거부하는 경우가 있다"며 "물론 부모 입장도 이해하지만, 무조건 거부보다 아이들이 왜 나가게 됐는지 원인을 파악하고 설득해서 따뜻하게 감싸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경장은 "치매 노인이나 지적 장애인들에 대한 위치 추적이 되면 찾기가 쉬은데, 사실 이런 수단 없이 돌아다니는 경우가 많다"며 "혹시 실종되더라도 찾기 쉬울 수 있게 시계를 차는 등 제도적 보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spes@tf.co.kr

sohyun@tf.co.kr



[인기기사]

· [월드컵 줌인] 태극전사 1인당 상금 1.6억…'아직 배고프다' 8강 얼마?

· [월드컵 줌인] '이변과 기적의 드라마' 32개국 조별리그 총정리

· [월드컵 줌인] "세상은 바뀌어도 감동은 여전"...'93년 도하의 기적' 취재 기자 소회

· [월드컵 SNS] "오 대한민국!"...16강 진출한 태극전사들, 소감도 각양각색

·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미운털' 권익위, 업무평가 C등급…"행안부 따랐는데" 헛웃음  file new 더팩트 3 05:00:02
'경찰국 부메랑' 이상민…헌정사 첫 탄핵가결 장관 불명예  file new 더팩트 3 05:00:02
대장동 일당 녹취록·진술 안 통했다…곽상도 뇌물 무죄  file new 더팩트 7 00:00:06
'라임 사태' 김봉현 오늘 1심 선고…2년 6개월 만  file new 더팩트 8 00:00:06
국회·정부 광폭 행보…'오세훈, 무임수송 지원' 압박  file new 더팩트 10 00:00:04
[TF인터뷰] 송민경 "더 씨야 후 7년…이제 진짜 새 출발"  file new 더팩트 6 00:00:04
"요즘 곡 만들기 힘들어"…임창정, '멍청이'에 쏟은 노력(종합)  file new 더팩트 7 00:00:03
[나의 인생곡(106)] 박우철 '연모', 30년 공백 깨운 명곡  file new 더팩트 38 00:00:01
"휴대폰 켜놔" 성폭력 피해자 조사 엿들은 20대 재판행  file new 더팩트 9 23.02.08
오세훈, '버스거리요금' 철회 직접 지시…"경기·인천 시민도 고려..  file new 더팩트 11 23.02.08
임창정 "'소주 한 잔'으로 소주 출시…술 다시 마셔"  file new 더팩트 21 23.02.08
서초동 빌라 남녀 숨진 채 발견…"사망 수개월 추정"  file new 더팩트 22 23.02.08
이상민 "심려끼쳐 안타까워…탄핵심판 성실히 임할 것"  file new 더팩트 9 23.02.08
서울시, 시내버스 거리비례요금 도입 '철회'(종합)  file new 더팩트 12 23.02.08
'SM 대주주' 이수만, 美 체류 중 팔 골절 부상으로 귀국  file new 더팩트 9 23.02.08
씨엔블루 팀 흐름 탔다…'더 아이돌 밴드' 14일 준결승  file new 더팩트 19 23.02.08
"이태원 분향소 방치는 직무유기"…보수단체, 용산구 고발  file new 더팩트 8 23.02.08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정수빈, 심금울린 '섬마을 선생님'  file new 더팩트 12 23.02.08
곽상도, '50억 퇴직금 뇌물' 무죄…"생각한 대로 나왔다" (종합)  file new 더팩트 8 23.02.08
"공과금 코인 4% 수익 보장"…277억원 뜯은 일당 검거  file new 더팩트 12 23.02.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