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사범·조폭에 중국 총책까지…보이스피싱 조직 일망타진
더팩트 2022.12.01 10:49:17
조회 32 댓글 0 신고

정부합수단 30명 입건 12명 구속기소
피해자 23명에 9억5000만원 편취


합수단은 합동검거·압수수색을 통해 주거지 문을 잠그고 화재 비상대피로로 도주한 A씨를 CCTV 분석 등으로 도주 2시간 만에 체포했다. /합수단 제공
합수단은 합동검거·압수수색을 통해 주거지 문을 잠그고 화재 비상대피로로 도주한 A씨를 CCTV 분석 등으로 도주 2시간 만에 체포했다. /합수단 제공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가상화폐거래소까지 이용해 자금세탁을 한 마약사범과 조직폭력배 주도 보이스피싱 조직이 정부합동수사단에 적발됐다.

보이스피싱범죄 정부합동수사단(합수단)은 마약사범·조직폭력배가 낀 보이스피싱 조직을 수사한 결과 30명을 입건하고 8명을 구속기소, 1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2013년 9월~2022년 6월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다거나 저금리 대출을 해준다고 속여 국내 피해자 23명에게 약 9억5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함께 기소된 대포통장 유통총책과 통장 명의자는 이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포통장 18개를 제공해 피해자 8명에게 4억원을 편취하도록 한 혐의가 있다.

이 조직은 중국 총책과 공모해 재테크부터 자녀납치에 이르기까지 기망 유형을 달리하며 다양한 범행을 저질렀다. 가상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를 통한 신종 자금세탁 방식으로 2000만원을 코인 전환해 해외 송금하기도 했다.

합수단은 애초 단순 현금 수거책만 불구속 송치된 사건을 전면 재수사해 보이스피싱 조직의 전모를 밝혀냈다.

검찰은 국내 총책 A씨의 마약 투약 가능성을 포착했으나 수사권 조정으로 투약은 직접수사가 불가능했다. 이에 합수단은 합동검거·압수수색을 통해 주거지 문을 잠그고 화재 비상대피로로 도주한 A씨를 CCTV 분석 등으로 도주 2시간 만에 체포했다.

조직에 가담한 부산 조직폭력단체 '동방파' 두목 B씨도 구속했다. 그는 대포 통장을 제공한 계좌 명의자가 받는 대가의 절반을 알선료 명목으로 챙겼다. 국내 총책 A씨에게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할 수 있도록 대포폰 유심을 제공한 '칠성파' 행동대원도 붙잡았다.

이밖에 공범들도 SNS 아이디만 알고 있던 중국 총책은 휴대폰 포렌식 자료 분석으로 계좌를 발견하고 인적사항을 특정해냈다.

대포통장 지급정지 자료를 활용한 수사기법도 '리딩케이스'로 평가된다. 이 보이스피싱 조직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포통장을 5~6개씩 이용해 자금을 세탁하고 해외로 송금해왔다. 합수단은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은행을 상대로 의뢰하는 지급정지 자료를 확보해 이체내역을 역추적, 사기 피해금 6200만원을 추가로 특정했다.

합수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외 체류 총책에 대한 강제 송환 등으로 보이스피싱 말단 조직원부터 최상위 총책까지 발본색원해 국민을 보이스피싱 범죄에서 안전히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꿈틀대는 '이재명 퇴진론'…친명계는 '분열차단론'

· 대통령실, 尹 부부 영화관람은 '통치행위'…영수증 '공개 불가'

· 서울 지하철 노사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종합)

· "수평적이라더니"…고전하는 인적분할 종목, 물적분할 전철 밟나

· 일찍 살수록 이득…'계묘년' 설 대목 노리는 대형마트 3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참사 분향소 일촉즉발…다시 불거진 '광장 갈등'  file new 더팩트 5 00:00:06
'쌍방울 연결고리' 이화영 주목…"대북송금은 허구" 반발  file new 더팩트 4 00:00:06
'결혼 말고 동거', '식상 or 자극' 편견 깨고 시청자 공감 이끌까 ..  file new 더팩트 3 00:00:06
비현실적 매뉴얼·119도 꺼리는 주취자…현장은 '진퇴양난'  file new 더팩트 2 00:00:04
방탄소년단, 그 자체로 빛난 그래미 도전기[TF초점]  file new 더팩트 2 00:00:03
[이슈 현장]'아바타2'→'슬램덩크', 해외작이 점령한 국내 극장가  file new 더팩트 4 00:00:02
[현장FACT] 환경공무관 실기시험은 이렇게 치릅니다(영상)  file new 더팩트 4 00:00:02
[화제작-'정이'(하)] 화제와 혹평 사이…그럼에도 볼만한 이유  file new 더팩트 4 00:00:01
이태원 유족에 2차 계고장…"분향소 8일까지 철거"  file new 더팩트 4 23.02.06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23 23.02.06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7 23.02.06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23.02.06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9 23.02.06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23.02.06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23.02.06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8 23.02.06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9 23.02.06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23.02.06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9 23.02.06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23.02.0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