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소속사 "츄 폭언 갑질, 당사자 동의하면 공개"
더팩트 2022.11.28 17:09:24
조회 24 댓글 0 신고

츄 퇴출 공지문 이후 논란 되자 두 번째 입장문

이달의소녀 소속사가 퇴출한 멤버 츄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
이달의소녀 소속사가 퇴출한 멤버 츄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당사자들이 원하면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이달의소녀 소속사가 멤버 츄를 폭언 갑질 등을 이유로 퇴출한다고 밝힌 뒤 논란이 일자 "당사자들이 동의하면 모든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이하 블록베리)는 28일 "지난주 금요일 발표한 공지문은 팬 분들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일 뿐 츄의 갑질을 폭로하려는 목적이 아니었다"며 "퇴출 사유를 쓰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사실 관계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당한 분의 권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에서는 확인을 마쳤고 입장을 공지했다.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모든 협조를 할 것"이라며 "앞으로 근거 없는 추측성 또는 일방적 옹호의 내용으로 본질을 흐트리는 일들이 없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블록베리는 25일 "츄의 스태프에 대한 폭언 등의 갑질이 확인돼 이달의소녀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공지문을 올렸다. 그러나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데다 츄를 응원하는 업계 관계자의 글들이 더해지자 일각에서는 블록베리가 오히려 추에게 갑질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은 블록베리 입장 전문이다.

지난주 금요일 발표한 회사 공지문은 데뷔 전부터 이달의소녀를 사랑해 주셨던 팬여러분들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말그대로'의 공지문이었습니다.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과는 목적이 다릅니다.

몇일간의 언론 기사들을 통해 제기된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해 회사 측을 향해 '증거를 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나 '츄는 그럴사람이 아니다' '회사가 가해를 한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사들이 있어 논점을 바로잡고자 입장문을 드립니다.

지난 11월 25일 오후 5시경 게시한 팬공지문은 회사가 팬들과 이달의소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팀과 멤버의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닙니다. 퇴출 사유를 쓰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사실 관계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당하신 분의 권리입니다.

사실 관계와 관련한 부분은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 잡고싶은 것이 있는 분이 밝혀야 할 문제일 것입니다.

당사에서는 확인을 마쳤고 입장을 공지했습니다. 근거 없는 추측성 기사나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당부드리며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언론의 요구에 모든 협조를 할 것입니다. 앞으로 근거 없는 추측성 또는 일방적 옹호의 내용으로 본질을 흐트리는 일들이 없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탐사이다] 낙엽 쌓인 '빗물받이', 도심 침수 피해 해결책은?

· [단독 그후] 손예진-현빈 '득남', 축하물결 쇄도 "두배로 행복하세요"

· [월드컵 줌인] 은퇴한 외질 사진이 스페인-독일전에 등장한 이유는

· [월드컵 NOW] 이 시각 가나의 심정은? "손흥민은 '골칫거리'"

· [월드컵 프리뷰] 벤투호 가나전 '필승' 해법...손흥민 이강인, 측면·배후 노려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물랑루즈!', 눈·귀 매료시키는 초호화 쇼 뮤지컬 [TF리뷰]  file new 더팩트 3 05:00:01
'강제북송' 文 증거 없었다…정의용 수사로 마무리될 듯  file new 더팩트 5 00:00:06
지하철 시위 일단 멈췄지만…서울시-전장연 불씨 여전  file new 더팩트 9 00:00:06
[폴리스스토리] '경제간첩' 잡는 저승사자…산업기술 유출 꼼짝마  file new 더팩트 6 00:00:05
[TF인터뷰] 박소담, 아프고 나서야 알게 된 '쉼과 비움'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광장에 추모 분향소 기습 설치  file new 더팩트 9 23.02.04
"군인은 무료" 강원도 한식당서 일어난 '훈훈한 사연'  file new 더팩트 19 23.02.04
유재석, '두 달 연속'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7 23.02.04
"과태금? 나는 못 내"...아파트 주차장 입구 막은 벤츠  file new 더팩트 14 23.02.04
[속보] 청주 대형 사우나 화재 발생...92명 긴급 대피  file new 더팩트 17 23.02.04
'보이즈 플래닛', '떡밥' 재탕한 '아는 맛'[TF초점]  file 더팩트 19 23.02.04
[TF인터뷰] '환혼' 이재욱, 쉽지 않았던 도전이 남긴 값진 성장   file 더팩트 14 23.02.04
'참사 100일' 이태원…그 많던 사람들은 다 어디 갔을까[TF현장]  file 더팩트 12 23.02.04
송중기, 재혼+2세 임신 '겹경사'…이승기의 기부 릴레이 [TF업앤다운..  file 더팩트 18 23.02.04
'병역 비리 게이트'에 연예계 비상…심은하, 허위 복귀설의 전말 [TF..  file 더팩트 13 23.02.04
'경찰국 반대' 총경 솎아내기 인사…'경찰의 정치화' 우려  file 더팩트 34 23.02.04
3년간 3번 바뀐 재판부…조국 기소부터 1심 선고까지  file 더팩트 10 23.02.04
쌍방울 김성태 재판에…800만 달러 '대북송금' 의혹  file 더팩트 11 23.02.03
[속보] 검찰, 쌍방울 김성태 전 회장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2 23.02.03
'공직선거법 위반' 김승현 전 강서구청장 후보 재판행  file 더팩트 17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