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시서스' 불법 제조·판매 일당, 서울시에 적발
더팩트 2022.11.23 06:00:01
조회 0 댓글 0 신고

민생사법경찰단, 3명 구속·1명 송치…11만 병·17억 원 어치 팔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유명한 시서스 제품을 불법 제조·판매한 일당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덜미를 잡혔다. 민사경이 압수한 원료 및 제품 모습. /서울시 제공
다이어트 식품으로 유명한 시서스 제품을 불법 제조·판매한 일당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덜미를 잡혔다. 민사경이 압수한 원료 및 제품 모습. /서울시 제공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다이어트 식품으로 유명한 시서스 제품을 불법 제조·판매한 일당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하 민사경)은 시서스를 불법 제조해 해외유명 다이어트 제품인 것처럼 속여 17억원 어치를 판매한 일당 중 3명을 구속, 1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서스는 주로 인도 등 열대지역에서 자라는 포도과 식물이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현행법 상 일반식품용으로 판매할 수 없으며 기능성과 안전성, 제조방법 등이 입증된 원료 형태로 식약처 인정을 받아 제조해 건강기능식품으로만 판매할 수 있다.

이들은 이런 인정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은 제품을 2019년 10월부터 2021년 9월까지 해외 유명제품으로 속여 판매하다 적발됐다. 이들이 판매한 제품은 약 11만여 병, 17억 원 어치다.

주범인 판매책 A씨는 이른바 '시서스 다이어트'가 인기를 끌자 원료 공급책 B씨와 C씨를 통해 공급받았다. 이들이 원료로 사용한 시서스 분말은 정식 수입식품 신고를 거치지 않았으며 정확한 원산지조차 알 수 없는 제품이었다. B씨는 인천항에서 중국 보따리상을 통해 저급한 품질의 시서스 분말을 구입했고, C씨는 중국에서 구한 시서스 분말을 공업용 수지로 속여 반입했다.

A씨는 이를 식품제조업자 D씨에게 의뢰해 정 형태로 만들거나 본인이 직접 분말을 용기에 넣고 직수입 제품으로 속여 전국에 유통했다. 제품 용기는 해외 유명 시서스 제품의 디자인을 모방해 제작했다.

이렇게 판매된 제품은 '무늬만 시서스'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시서스 성분이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사 결과 시서스 추출물의 핵심성분인 퀘르세틴(quercetin)과 이소람네틴(isorhamnetin)이 수치로 나타내기 어려울 정도의 미량만 검출됐다.

이렇게 일반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시서스를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제조·수입·가공 또는 진열하는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명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식품위해사범 수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당 지도부 '정치탄압' 외치지만…목소리 높이는 비명계

· [이철영의 정사신] '지금 거산의 큰 정치 필요할 때'와 괴리감

· [월드컵 줌인] 골 취소 3회 오프사이드 10회…'신기술'에 좌절한 아르헨티나

· 내년도 예산안 심의 난항...법정기한 넘어가나

· [오늘의 날씨] 전국 흐리고 곳곳 비…동해안 최대 10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유족에 2차 계고장…"분향소 8일까지 철거"  file new 더팩트 0 20:41:12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18 18:35:01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6 18:16:10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18:21:50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7 17:59:28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17:56:24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17:55:31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6 17:33:51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7 17:46:48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17:09:38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7 17:08:19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16:11:20
NCT 마크·오마이걸 아린, 황당 열애설…해프닝으로 마무리   file new 더팩트 6 17:06:59
서울대, '입시비리 실형' 조국 징계 논의 착수  file new 더팩트 6 16:24:42
"오늘은 이렇게 많은데 그날은 왜 없었나"…분향소 막는 경찰 성토  file new 더팩트 8 16:57:34
한동훈, 이재명·민주당 반발에 "수사 막으려는 의도"  file new 더팩트 15 15:38:19
신자유연대 '이태원 분향소' 접근금지 가처분 기각  file new 더팩트 17 15:31:52
스테이씨, 신곡 뮤비 티저 공개…틴프레시 에너지   file new 더팩트 9 14:51:09
'이태원 참사' 유족 3명 실신…서울광장 경찰 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4:37:42
홍석천 '양기를 찾아서' 뚱시경X남동엽 게스트 활약  file new 더팩트 6 14:16:5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