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의 절규…"참사 당일 국가는 어디 있었나"
더팩트 2022.11.23 00:00:04
조회 0 댓글 0 신고

참사 24일 만에 공식회견…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남훈의 어머니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사망진단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남훈의 어머니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사망진단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사망일시는 추정, 장소는 이태원 거리노상, 사인은 미상…."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남훈(29) 씨의 어머니는 사망진단서를 들고 울먹였다. 웃고 있는 아들 사진을 가슴에 품고 온 그는 "지금도 이 비참한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자식이 죽었는데 사인도, 시간도, 제대로 된 장소도 알지 못한 채 떠나보낼 순 없다는 넋두리였다.

딸 이상은(26) 씨 아버지는 참사 현장에 찾아가 편지를 썼다. 차마 부치지 못한 편지에는 "우리 딸이어서 정말 고마웠다"는 진심이 담겨있다. 상은 씨가 미국 공인회계사에 합격하고 가고 싶던 회사에서 좋은 소식의 문자가 날아왔을 땐, 이미 참사가 발생한 뒤였다.

유가족들은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24일 만에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주최로 22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희생자 유가족 28명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특히 정부의 무능함을 질타했다. 상은 씨 아버지는 "국민 한 사람의 인권과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고 전 국방부 장관, 전 대통령을 수사하려는 현 정부에 묻고 싶다"며 "참사 당일 국가는 어디에 있었고, 무엇을 하였는지 이제는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희생자 이민아(25) 씨 아버지는 "비극의 시작은 13만명이 모이는 군중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라며 "경찰이 시민의 안전이 아닌 집회 관리와 대통령실 경호 근무에 얼마나 매몰되어 있었는지를 보여준다. 인파 운집이 예상됐음에도 미온적 계획을 세운 관련 부처 모두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참사 이후에도 해야할 일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 사고 경과나 수습진행 사항 등 기본적 안내도 없었다"며 "유족이 무슨 반정부 세력인가. 희생자 명단 공개 문제로 갑론을박하게 만든 것도 유족이 만날 수 있는 공간 자체를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오민애 민변TF 공동간사는 "내 가족이 왜 죽었는지, 누굴 만나야 하는지 정부로부터 아무것도 들을 수 없었다. 이 자리를 통해 유가족이 직접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라며 "참사 피해자는 지원 대상에 그쳐선 안 된다. 정부는 유가족에 귀 기울이고 지금이라도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이동률 기자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이동률 기자

민변은 이날 정부의 진정한 사과, 철저한 책임규명, 피해자 참여를 보장하는 진상 및 책임규명, 참사 피해자 소통 보장·인도적 조치 적극 지원, 희생자에 대한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2차 가해 방지를 위한 입장 표명과 대책 마련 등 6가지 요구사항을 정부에 요청했다.

논란이 일었던 '희생자 명단 공개'에 대해선 유족의 뜻을 명확히 했다. 윤복남 민변TF팀장은 "유가족 의사에 따라 명단을 공개하는 게 핵심인데, 정부의 선제적 조치가 없다 보니 희생자 추모를 위해 언론사, 종교가 사적으로 공개하는 형태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단을 공개하는 게 잘됐냐 잘못됐냐는 핵심이 아니다. 정부가 공적 조치를 통해서 희생자의 추모를 위한 동의 의사를 묻고, 그것에 한해 공개하면 될 일이다. (명단 공개여부가) 문제의 모든 것인 양 호도되고 있다. 오히려 정부의 조치가 미비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한 유가족은 마이크를 들고 "명단 공개에 대한 2차 가해 기사를 읽었다. 전문의나 그쪽으로 공부를 많이 한 분들은 다 같이 동의 없는 명단 공개가 2차 가해라고 했다"며 "그 전에 저희 동의 없이 위패 없고 영정 없는 분향소 또한 저한테 2차 가해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마디도 그거(위패, 영정 없는 분향소)에 대해선 전문의나 전문가들이 말해주는 걸 본 적이 없다"며 "분향소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 앞에 교복 입은 학생이 무릎 꿇고 통곡하는 걸 봤다. 그게 분향소가 맞나. 그런 분향소 보셨나. 저는 못 봤다"고 흐느꼈다.

spes@tf.co.kr



[인기기사]

· [단독] 대명소노그룹 장녀 서경선, 또 다른 배임 '의혹'...제주사업 '변수'

· [단독] 경찰, '진성준 당원매수 의혹' 전 강서구청장 후보 소환조사

· [취재석] 尹대통령표 '자유·공정·상식'은 어디로 가고 있나

· [월드컵 NOW] "괜히 우승 후보겠어?" 잉글랜드, 이란 '6-2' 제압

· 민주당, 尹 '언론자유 박탈' 맹공…1년 새 달라진 언론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이태원 유족에 2차 계고장…"분향소 8일까지 철거"  file new 더팩트 2 20:41:12
'이수만 퇴진 반대' 김민종, SM 아티스트 동조 실패한 '나홀로 호소.  file new 더팩트 19 18:35:01
이원석 총장, 신임 검사들에 "공소장 뒤 사람 있다"  file new 더팩트 6 18:16:10
얼굴에 흉기 휘두르고 도주한 30대 남성 체포  file new 더팩트 5 18:21:50
'강남 호텔 마약 투약' 반전…경찰, 신고자도 송치  file new 더팩트 7 17:59:28
내일도 서울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이틀 연속  file new 더팩트 7 17:56:24
이재명 선거 현수막에 방화…1심 벌금 300만 원  file new 더팩트 5 17:55:31
국어 3등급도 서울대 합격…'수학 변별력' 재확인  file new 더팩트 6 17:33:51
최정원, '불륜 의혹 제기' A 씨 고소 "반복된 인신공격…선처 NO"  file new 더팩트 7 17:46:48
부석순, 오늘(6일) 컴백…5년 기다림 보답할 '데일리 플레이리스트.  file new 더팩트 4 17:09:38
포레스텔라, 미주 투어 성료…글로벌 행보 주목  file new 더팩트 17 17:08:19
'총경회의' 류삼영 "참석자 보복 인사, 경찰 길들이기"  file new 더팩트 13 16:11:20
NCT 마크·오마이걸 아린, 황당 열애설…해프닝으로 마무리   file new 더팩트 6 17:06:59
서울대, '입시비리 실형' 조국 징계 논의 착수  file new 더팩트 6 16:24:42
"오늘은 이렇게 많은데 그날은 왜 없었나"…분향소 막는 경찰 성토  file new 더팩트 8 16:57:34
한동훈, 이재명·민주당 반발에 "수사 막으려는 의도"  file new 더팩트 15 15:38:19
신자유연대 '이태원 분향소' 접근금지 가처분 기각  file new 더팩트 17 15:31:52
스테이씨, 신곡 뮤비 티저 공개…틴프레시 에너지   file new 더팩트 9 14:51:09
'이태원 참사' 유족 3명 실신…서울광장 경찰 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4:37:42
홍석천 '양기를 찾아서' 뚱시경X남동엽 게스트 활약  file new 더팩트 6 14:16:5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