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내곡동 땅·용산참사 발언 논란' 오세훈 서울시장 불송치
더팩트 2022.10.07 15:34:38
조회 26 댓글 0 신고

보궐선거 후보 당시 시민단체가 3차례 고발…모두 불송치

경찰이 지난 보궐선거 당시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등으로 고발당한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이동률 기자
경찰이 지난 보궐선거 당시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막말 등으로 고발당한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이동률 기자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경찰이 지난 보궐선거 당시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용산참사 발언 논란 등으로 고발당한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오 시장의 '생태탕' 논란 관련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이 추가 고발된 건도 각하 처분했다.

7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오 시장에 대해 지난달 20일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광화문촛불연대 등은 지난해 4월1일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셀프 보상' 관련 거짓말을 일삼고, 용산참사로 희생된 철거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오 시장은 2009년 내곡동에 있는 처가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면서 36억원의 보상을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내곡지구 개발 추진 직전인 2005년 측량 현장에서 오 시장을 목격했다는 주장이 이어지기도 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3월 YTN 라디오에서 "처가 땅에 불법경작한 분들이 있어서 측량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같은 달 관훈클럽 토론회에선 용산참사를 "과도하고 부주의한 폭력행위 진압을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 생겼던 사건"이라고 말했다.

불송치 이유서를 보면, 경찰은 '불법경작'이라는 표현이 상대방을 깎아내리거나 헐뜯는 '비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오 시장의 용산참사 관련 발언도 전체 주장의 취지는 참사 관련 입장과 근본 원인에 대한 개인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추가 고발건도 모두 불송치 결정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지난해 4월 오 시장과 관련자들을 추가로 두 차례 더 고발했다. 이들은 당시 측량 현장에서 오 시장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내곡동 인근 생태탕집 모자, 경작인들을 음해하고 거잿말쟁이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조선일보가 생태탕집 주인이 도박 방조 혐의로 과징금 600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하자, 식당 주인의 개인정보를 무단 이용해 제3자에게 제공했다며 김형동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도 고발했다.

경찰은 경작인들과 생태탕집 모자 관련 오 시장의 발언 역시 비방에 해당하지 않으며, 명예훼손으로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봤다. 또 생태탕집 행정처분 자료는 개인정보에 해당하지 않고, 자료를 제3자에게 제공한 사실도 확인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고발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국민의힘 측 사건은 명백한 음해와 거짓말을 고의적으로 반복했어도 무조건 봐주고 비호한다"며 "특히 이 사건은 선량한 목격자들과 억울한 피해자들이 온갖 불법적인 수단으로 무차별 공격받은 사건이라 더 심각하다"고 밝혔다.

spes@tf.co.kr



[인기기사]

· [팩트체크] '윤석열차' 표현의 자유? 표절?...따져보니

· 이준석 가처분 '기각+당원권 정지 1년 추가'…미소 못 감추는 與

· [2022 국감] 국방위, '낙탄 사고' 네 탓 공방…고성 오가며 파행

· 국감 출석한 윤종하 MBK파트너스 부회장 "bhc 경영 관여 안 해"(영상)

· 루나 '셀프상장' 논란에…업비트 이석우 "이해상충 여지 있다"(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불법 촬영' 래퍼 뱃사공 재판행…내년 1월 첫 기일  file new 더팩트 0 18:28:00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174개 시민단체 모였다  file new 더팩트 0 18:33:30
신화 WDJ, 스포티파이 '한류 보이 밴드 플레이리스트' 커버 장식  file new 더팩트 10 17:48:11
영탁, 든든한 팬심 '선한 영향력'…팬카페 회원 이름 7361만 기부  file new 더팩트 14 17:19:43
로코베리 로코, 빅스마일엔터서 새 도전…배우까지 영역 확장  file new 더팩트 11 17:36:46
'더 아이돌 밴드’, 피 튀는 캐스팅 전쟁 발발  file new 더팩트 8 17:12:22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 추진 공식화…내년 1~3월 유력  file new 더팩트 11 16:19:56
박희영 용산구청장, 자택 불법증축…이태원 참사 뒤 철거  file new 더팩트 9 16:13:18
'전자팔찌 훼손 공범' 김봉현 조카 구속영장…내일 심사  file new 더팩트 17 15:42:53
경찰,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5:37:06
김성주·최수영, 'MBC 연기대상' MC 확정…환상 호흡 예고  file new 더팩트 17 13:49:12
TFN, 남미 인기 고공행진…버스킹에 3000명 모여  file new 더팩트 6 13:51:24
경찰, 건설현장 갈취·폭력 특별단속…주동자·배후 추적  file new 더팩트 6 12:15:02
'떼춤' 립제이X아이키X리헤이X하리무, 레전드 명곡·안무 재해석  file new 더팩트 18 13:09:53
김철윤, '환혼2' 출연 확정…이재욱·황민현과 호흡  file new 더팩트 27 13:02:57
이임재·송병주 구속영장 재신청 예정…"업과상 논리 정비"  file new 더팩트 11 12:15:01
'월성1호기 자료삭제 의혹' 산업부 공무원 선고 연기  file new 더팩트 8 11:59:25
유동규, 위례재판 변호인 없이 출석…"혐의 상당부분 인정"  file new 더팩트 10 12:02:17
카라, 日 활동 초읽기…10년 만에 '엠스테' 출격  file new 더팩트 15 12:03:52
에이티즈, 日 오리콘 주간 차트 1위…현지 입기 입증  file new 더팩트 15 11:28:4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