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조정석, '여성 골퍼와 불륜설'에 분노 "명백한 허위사실"
더팩트 2022.10.07 07:48:44
조회 88 댓글 0 신고

양측 소속사 "일면식조차 없는 사이,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

가수 비(왼쪽)와 배우 조정석이 불륜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양측 소속사 모두 \
가수 비(왼쪽)와 배우 조정석이 불륜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양측 소속사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더팩트 DB

[더팩트|박지윤 기자] 가수 비와 배우 조정석이 불륜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두 사람의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먼저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6일 공식 SNS를 통해 "아티스트에 대해 돌고 있는 루머와 찌라시를 인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대응할 가치조차 없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기에 어떤 입장 표명도 불필요하다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근 루머가 빠르게 확산되며 아티스트뿐 아니라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비난 등이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한 소속사는 "대중에게 노출된 연예인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소속사는 현재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매체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을 받은 상태다.

또한 관계자는 "아티스트에 대한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 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조정석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도 이날 공식 SNS에 "조정석이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터무니없는 찌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입장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조정석은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뿐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고 해당 루머를 거듭 부인했다.

소속사는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 사실을 유포, 재생산하는 행위를 멈춰줄 것을 요청한다"며 "처음 찌라시를 발견하고 말도 안 되는 억측이기에 대응하지 않았다. 하지만 온라인상에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개탄스러운 현실에 법적 조치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분노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스타 부부 남편 A 씨가 여성 골프선수 B 씨와 불륜 관계라는 루머가 일파만파 확산됐고 A 씨가 비와 조정석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두 사람의 소속사는 "허위 사실"이라고 해당 루머를 부인하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비는 지난 2017년 배우 김태희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으며 조정석은 가수 거미와 지난 2018년 결혼, 2020년 첫 딸을 품에 안았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팩트체크] '윤석열차' 표현의 자유? 표절?...따져보니

· 이준석 가처분 '기각+당원권 정지 1년 추가'…미소 못 감추는 與

· [2022 국감] 국방위, '낙탄 사고' 네 탓 공방…고성 오가며 파행

· 국감 출석한 윤종하 MBK파트너스 부회장 "bhc 경영 관여 안 해"(영상)

· 루나 '셀프상장' 논란에…업비트 이석우 "이해상충 여지 있다"(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엠씨더맥스 이수, 1년 7개월 만에 신곡 발매  file new 더팩트 0 09:56:53
류승룡, 가나전 주심 SNS에 댓글 남겼다가 삭제..."생각 짧았다"  file new 더팩트 0 09:54:34
[속보] 신규확진 7만1476명…전주보다 1384명↓  file new 더팩트 0 09:33:49
"이강인 빨리 봤으면"…김이나, 축구 대표팀 응원 후기  file new 더팩트 4 09:08:55
임영웅, 공식 유튜브 숏채널 총 조회수 4500만뷰 돌파  file new 더팩트 10 09:00:55
'158명 희생' 이태원 참사 한 달…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  file new 더팩트 1 09:00:01
방탄소년단 슈가, 자체 토크 콘텐츠 '슈취타' 론칭  file new 더팩트 4 08:34:02
'가방 속 아동 시신' 40대 모친, 뉴질랜드로 송환  file new 더팩트 1 08:15:38
'김성주+안정환' MBC, '한국 대 가나'도 시청률 압도적 1위  file new 더팩트 3 08:22:51
츄, '갑질→이달소 퇴출' 반박…블록베리와 진실공방 시작  file new 더팩트 7 07:43:24
법원, '57억 비자금 혐의' 신풍제약 전무 구속  file new 더팩트 10 00:47:23
화물 이어 철도 총파업 예고…정부-노동계 '긴장 고조'  file new (1) 더팩트 11 00:00:05
김만배 측, 남욱에 직접 묻는다…대장동 재판 '하이라이트'  file new 더팩트 8 00:00:04
SAL 정규 4집 앨범 '간헐창작'에 프라하 시립 필하모닉 참여  file new 더팩트 12 00:00:04
"특별한 작품"...'20년 지기' 마동석·정경호의 유쾌한 말맛, '압꾸..  file new 더팩트 14 00:00:03
신수아, 70년대 전설의 여가수 故 조미미 '바다가 육지라면' 열창  file new 더팩트 7 00:00:03
[팩트체크] 김희재, 출연료까지는 OK…영리행위·보고 누락은?  file new 더팩트 13 00:00:02
[마동석 이즈백(상)] '압꾸정' 등판…이번엔 'K-뷰티'다   file new 더팩트 10 00:00:02
김만배 측 "남욱, 검찰에 회유됐을 가능성 높아"  file new 더팩트 10 22.11.28
서울 지하철 노사협상 또 결렬…내일 파업 갈림길  file new 더팩트 12 22.1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