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통통 튀는 매력→생활 연기 완전체
더팩트 2022.10.06 16:25:48
조회 144 댓글 0 신고

공감 이끌어내는 밀착형 연기…순조로운 첫방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ENA 방송화면 캡처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ENA 방송화면 캡처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여름(이다희 분)이 자신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셰프 존장(박연우 분)과의 무산된 썸 앞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름은 여느 때처럼 재훈(최시원 분)에게 애교 넘치게 닭발을 주문함과 동시에 쉽게 풀리지 않는 자신의 썸 이야기를 이어가 현실 친구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그것도 잠시 기다리던 존장이 집 앞에 왔다는 전화 한 통에 부리나케 화려한 비주얼을 장착하고, 유혹의 기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 결국 재훈과 허심탄회한 야식 타임을 가져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여름은 자신이 담당한 프로그램의 시청률 하락세를 대자보로 직면하는 상황에 처하는가 하면 대학 동기이자 예능국 입사 동기인 채리(조수향 분)의 견제에 화를 삭이며 극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에 자존심 회복을 위해 재훈에게 멋있게 꾸미고 촬영 장소로 와달라는 부탁을 한 여름은 오히려 후줄근하게 나타난 재훈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분노와 서운함이 뒤섞인 여름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재훈에게 속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표현했고, 아무도 자신에게 애를 쓰지 않고 궁금해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마침내 수려한 비주얼과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나타난 재훈을 본 여름은 당황스러움도 잠깐 설렘이 어린 듯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일어날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이처럼 이다희는 마치 자신의 옷을 입은 듯 극 중 캐릭터와 하나 돼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특히 본래의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이 여름을 만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또한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의 이다희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 역시 완성도 있게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성남FC 의혹' 광폭 수사…이재명 조여드는 검찰

· '두 번은 없었다' 이준석, 가처분 완패...李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2022국감] 배현진, 김정숙 여사 '인도 순방 예비비' 의혹 제기(영상)

· 한동훈 "판결문 안 읽었나…최강욱 허위사실 명시돼"

· '21년 만에 폐지 앞둔 여성가족부' [TF사진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강일홍의 클로즈업] 이승기 소속사 갈등과 아이린 카라의 비극  file new 더팩트 27 00:00:05
윤희근 경찰청장, 참사당일 '캠핑장 동선 의혹'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엉뚱한 학생증 발급한 서울시립대…총장 아닌 환경단체 직인  file new 더팩트 13 22.12.04
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9 22.12.04
백혈병 소녀의 소원과 희망…손흥민 '럭키세븐' 세레머니 한다면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서훈 전 실장 측 "방어권 보장 필요…구속적부심 검토"  file new 더팩트 20 22.12.04
'삭발투혼' 김흥국, "내친 김에 브라질 잡고 8강 가자"  file new 더팩트 14 22.12.04
마약·도박 청소년 유해정보 대체 누가…단속 79만건  file new 더팩트 8 22.12.04
배달 업소가 아니었다…'24시간 성매매 알선' 무더기 검거  file new 더팩트 21 22.12.04
임영웅-김용임 듀엣 '내 사랑 그대여' 1000만뷰 영상 등극  file new 더팩트 60 22.12.04
임용 공정성 문제제기한 교수…법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 아냐"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압꾸정' 뜬 마블리, 익숙하고 뻔한 말맛 코미디[TF 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TF현장] 조용필, 세렝게티 초원 비상…'명불허전 가왕'의 위엄  file 더팩트 66 22.12.04
[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  file 더팩트 33 22.12.04
세무사시험 '공무원 특혜' 의혹 1년…장기전 준비하는 청년들  file 더팩트 20 22.12.04
[인터뷰] 최원영, '데뷔 20주년'에도 변치 않는 연기 열정  file 더팩트 22 22.12.04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한다  file 더팩트 17 22.12.03
홍석천, 황희찬 역전골 세리머니 보더니 "검정옷 히트예감"  file 더팩트 50 22.12.03
“16강 힘들다”던 딘딘, 포르투갈전 승리에 “죄송하고 감사”  file 더팩트 39 22.12.03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file 더팩트 48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