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진성, '미스터트롯2' 마스터 합류..."함께하게 돼 영광"
더팩트 2022.10.06 10:41:04
조회 124 댓글 0 신고

장윤정·붐·장민호와 호흡...올겨울 방송

김연자(왼쪽)와 진성이 TV조선 '미스터트롯2' 마스터로 합류한다. /TV조선 제공
김연자(왼쪽)와 진성이 TV조선 '미스터트롯2' 마스터로 합류한다. /TV조선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가수 김연자와 진성이 '트로트 킹' 발굴에 나선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2' 제작진은 6일 "김연자와 진성이 마스터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트로트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스타들에게 힘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먼저 김연자는 1980년대부터 해외 시장에 진출해 대한민국 트로트의 맛을 알린 원조 K-트로트 한류스타다. 또한 2016년 이후에는 '아모르파티'가 국내에서 히트하며 젊은 세대들에게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미스트롯' 준결승전 심사위원으로 참가했던 그는 "나도 1974년 TBC '가요신인스타'에서 패티김 선생님의 '살짜기 옵서예'를 불러서 우승했다. 그래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면 꼭 내 일 같다. 열심히 하시길 바란다"고 응원을 보낸 바 있다.

이번에 새롭게 마스터로 합류하게 된 김연자는 "진정한 트로트 대축제 쇼에 함께 하게 돼 기쁘다. 후배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고자 한다"고 남다른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안동역에서', '태클을 걸지마', '보릿고개'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미스터트롯' 오디션 참가자들의 선곡 리스트에서 빠지지 않는 가수 진성도 다시 한번 대세를 이어갈 후배 찾기에 나선다.

앞서 진성은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에서 촌철살인 심사평과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후배들의 실력을 견인했다. 뿐만 아니라 신나는 무대에선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막춤을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선사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진성은 "전 시즌 출신의 후배들이 활약하는 모습을 보며 뿌듯함을 느낀다. 다시 한 번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며 "많은 실력파가 몰렸다는 소식을 들었다. 벌써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연자와 진성은 '미스터트롯2'를 통해 꿈을 향해 도전하는 후배들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그간의 경험으로 얻은 전문적이고 따뜻한 조언에 힘을 쏟을 전망이다.

트로트 거목들의 새로운 '트로트 킹' 발굴을 위한 여정을 그리는 '미스터트롯2'는 올겨울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성남FC 의혹' 광폭 수사…이재명 조여드는 검찰

· [2022 국감] '윤석열차' 블랙홀에 빛바랜 '김정숙 여사 타지마할 방문'

· [2022국감] 배현진, 김정숙 여사 '인도 순방 예비비' 의혹 제기(영상)

· '채널A 사건' 최강욱 무죄 이유는 "의심할만 했기 때문"

· 한동훈 첫 국정감사…'이재명·김건희 수사' 공방 예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강일홍의 클로즈업] 이승기 소속사 갈등과 아이린 카라의 비극  file new 더팩트 25 00:00:05
윤희근 경찰청장, 참사당일 '캠핑장 동선 의혹'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엉뚱한 학생증 발급한 서울시립대…총장 아닌 환경단체 직인  file new 더팩트 11 22.12.04
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9 22.12.04
백혈병 소녀의 소원과 희망…손흥민 '럭키세븐' 세레머니 한다면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서훈 전 실장 측 "방어권 보장 필요…구속적부심 검토"  file new 더팩트 19 22.12.04
'삭발투혼' 김흥국, "내친 김에 브라질 잡고 8강 가자"  file new 더팩트 14 22.12.04
마약·도박 청소년 유해정보 대체 누가…단속 79만건  file new 더팩트 8 22.12.04
배달 업소가 아니었다…'24시간 성매매 알선' 무더기 검거  file new 더팩트 21 22.12.04
임영웅-김용임 듀엣 '내 사랑 그대여' 1000만뷰 영상 등극  file new 더팩트 60 22.12.04
임용 공정성 문제제기한 교수…법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 아냐"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압꾸정' 뜬 마블리, 익숙하고 뻔한 말맛 코미디[TF 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TF현장] 조용필, 세렝게티 초원 비상…'명불허전 가왕'의 위엄  file 더팩트 65 22.12.04
[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  file 더팩트 33 22.12.04
세무사시험 '공무원 특혜' 의혹 1년…장기전 준비하는 청년들  file 더팩트 19 22.12.04
[인터뷰] 최원영, '데뷔 20주년'에도 변치 않는 연기 열정  file 더팩트 19 22.12.04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한다  file 더팩트 17 22.12.03
홍석천, 황희찬 역전골 세리머니 보더니 "검정옷 히트예감"  file 더팩트 50 22.12.03
“16강 힘들다”던 딘딘, 포르투갈전 승리에 “죄송하고 감사”  file 더팩트 39 22.12.03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file 더팩트 48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