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한부모 외국인에 적절한 체류자격 부여해야"
더팩트 2022.10.04 12:00:02
조회 108 댓글 0 신고

'방문동거 체류자격' 미흡…법무부 제도 개선 필요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대한민국 국적 자녀를 홀로 키우는 외국인에 적절한 체류자격을 부여해야 한다고 법무부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 /남용희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대한민국 국적 자녀를 홀로 키우는 외국인에 적절한 체류자격을 부여해야 한다고 법무부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대한민국 국적 자녀를 홀로 키우는 외국인에 적절한 체류자격을 부여해야 한다고 법무부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지난달 21일 대한민국 국적 자녀 양육을 목적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이 안정적으로 취업하고 사회보장제도 수급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체류자격 개선을 법무부 장관에 권고했다고 4일 밝혔다.

외국 국적 여성 A씨는 어학연수 자격으로 국내 체류하다 대한민국 국적 남성과 교제해 혼외자녀를 출산하고 홀로 양육하던 중 기존 체류자격이 만료됐다. 이에 체류자격을 결혼이민(자녀양육·F-6-2)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해당 출입국과 외국인청 출장소는 이를 불허하고 방문동거(F-1) 체류자격을 부여했다. A씨는 방문동거 체류자격은 취업이 어렵고 기간 상한도 짧아 자녀를 안정적으로 양육하기 어렵다며 진정을 제기했다.

출입국과 외국인청 출장소는 현행법상 '국민과 혼인관계(사실상 혼인관계 포함)에서 출생한 자녀'를 양육하고 있어야 하는데, 이에 해당하지 않다며 허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방문동거 체류자격은 예외적으로 취업활동이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인권위는 결혼이민 체류자격을 받지 않았지만 방문동거 체류자격을 받아 국내 체류가 가능해졌고, 제한적으로나마 취업이 가능한 점 등을 고려해 인권침해에 이른다고는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만 한부모 외국인들에 여러 제한이 있을 수 있다며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방문동거 체류자격을 소지한 외국인은 '제한 분야'에서만 취업이 가능하고, 2년마다 비용을 납부해 자격을 변경해야 하는 부담이 있는 점, 향후 영주자격(F-5)으로 변경될 수 없는 점 등을 고려하면 한부모가정 외국인에 방문동거 체류자격 부여는 적절치 않다"고 했다.

이어 "홀로 양육하고 있는데도 '국민과 혼인한 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기초생활수급제도, 긴급복지지원제도, 다문화가족지원제도 등 자녀 양육을 위해 필요한 각종 사회보장제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합리적이지 않다"고 봤다.

그러면서 "출입국관리법 시행령은 결혼이민 해당자로 '책임 없는 사유로 정상적인 혼인관계를 유지할 수 없는 사람'도 포함되는데, 국민과 사이에서 출산한 혼외자녀를 양육하기 위해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 역시 이에 준하는 경우"라고 지적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최정우 회장, 오늘(4일) 국감 출석…POSCO 침수 책임론 도마 위

· 尹정부 첫 국정감사…'신구권력' 대리전으로 비화

· 부진한 아이폰 14 증산 철회...애플 신제품 흥행신화 깨지나

· 100만 원 넘게 웃돈 붙던 '문스와치', 정가 밑으로 떨어진 이유

· [화제작-수리남(상)] 흥행 차트 순항ing…비영어권 1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불법 촬영' 래퍼 뱃사공 재판행…내년 1월 첫 기일  file new 더팩트 1 18:28:00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174개 시민단체 모였다  file new 더팩트 1 18:33:30
신화 WDJ, 스포티파이 '한류 보이 밴드 플레이리스트' 커버 장식  file new 더팩트 10 17:48:11
영탁, 든든한 팬심 '선한 영향력'…팬카페 회원 이름 7361만 기부  file new 더팩트 17 17:19:43
로코베리 로코, 빅스마일엔터서 새 도전…배우까지 영역 확장  file new 더팩트 11 17:36:46
'더 아이돌 밴드’, 피 튀는 캐스팅 전쟁 발발  file new 더팩트 10 17:12:22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 추진 공식화…내년 1~3월 유력  file new 더팩트 11 16:19:56
박희영 용산구청장, 자택 불법증축…이태원 참사 뒤 철거  file new 더팩트 9 16:13:18
'전자팔찌 훼손 공범' 김봉현 조카 구속영장…내일 심사  file new 더팩트 17 15:42:53
경찰,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대치 중  file new 더팩트 14 15:37:06
김성주·최수영, 'MBC 연기대상' MC 확정…환상 호흡 예고  file new 더팩트 17 13:49:12
TFN, 남미 인기 고공행진…버스킹에 3000명 모여  file new 더팩트 6 13:51:24
경찰, 건설현장 갈취·폭력 특별단속…주동자·배후 추적  file new 더팩트 6 12:15:02
'떼춤' 립제이X아이키X리헤이X하리무, 레전드 명곡·안무 재해석  file new 더팩트 18 13:09:53
김철윤, '환혼2' 출연 확정…이재욱·황민현과 호흡  file new 더팩트 29 13:02:57
이임재·송병주 구속영장 재신청 예정…"업과상 논리 정비"  file new 더팩트 11 12:15:01
'월성1호기 자료삭제 의혹' 산업부 공무원 선고 연기  file new 더팩트 8 11:59:25
유동규, 위례재판 변호인 없이 출석…"혐의 상당부분 인정"  file new 더팩트 10 12:02:17
카라, 日 활동 초읽기…10년 만에 '엠스테' 출격  file new 더팩트 15 12:03:52
에이티즈, 日 오리콘 주간 차트 1위…현지 입기 입증  file new 더팩트 15 11:28:4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