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덕수궁서 '일본 순사 의상' 대여…또 '친일 논란'
더팩트 2022.09.25 19:56:36
조회 78 댓글 0 신고

서울시 "수의 업체 임의 전시…법적 책임 물을 것"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설치했다 철회한 데 이어 두 번째 '친일'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역사 문화 행사에서 일본 순사 옷 등을 대여해 주는 체험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었던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다.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설치했다 철회한 데 이어 두 번째 '친일'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역사 문화 행사에서 일본 순사 옷 등을 대여해 주는 체험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었던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다.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설치했다 철회한 데 이어 두 번째 '친일'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역사 문화 행사에서 일본 순사 옷 등을 대여해 주는 체험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었던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중구 정동 일대에서 '2022 정동야행' 행사를 3년 만에 진행했다. 근대문화의 중심지인 정동에서 야간에 개방된 대사관과 박물관 등을 구경하고 각종 공연과 체험을 통해 역사와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한 행사다.

그런데 체험 프로그램 중 개화기 의상과 한복을 유료로 대여해 주는 '정동환복소'가 논란이 됐다. 대여 의상 중 일왕 제복, 일본 순사 옷 등이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제 헌병·일본 천황 복장을 2만 원에 빌려준다'고 적힌 환복소 안내문 내용이 공유되기도 했다. 해당 내용이 빠르게 공유되며 우리나라 역사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일제를 연상하는 일본 복장을 대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행사 장소인 덕수궁은 과거 1905년 나라의 주권을 일본에 빼앗긴 '을사늑약'이 체결된 곳이기에 더 적절치 않았다는 여론도 잇따랐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정동환복소를 운영하는 업체가 사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의상을 임의로 전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행사장 내 관리 감독이 일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친일 잔치로 서울의 역사에 일본의 색깔을 입히려는 것이냐"며 책임을 물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광화문광장의 변천 과정을 담은 포스터에 조선총독부 건물과 일장기가 연상되는 붉은 원이 포함돼 논란이 된 것이 불과 한 달 전"이라며 "시민이 낸 세금을 친일 잔치를 위해 쓰고 있다면 오 시장은 친일적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새로 단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그림을 설치해 논란이 일었다. 그림에는 일제 강점기에 세워진 조선총독부 건물의 모습도 그려졌다. 당시 서울시는 의도가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그림을 철거한 바 있다.


manyzero@tf.co.kr



[인기기사]

· '논란의 5박7일' 순방 마치고 귀국한 윤 대통령 [TF사진관]

· 유승민 "尹 '날리면' 해명,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

· Fed 위원 혀끝에 달린 뉴욕증시 지수들…줄줄이 연설하면서 매파 발언 쏟을지 주목

· 권성동 "MBC '조작 자막', 외교적 문제 될 수 있다" 역공?

·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강일홍의 클로즈업] 이승기 소속사 갈등과 아이린 카라의 비극  file new 더팩트 27 00:00:05
윤희근 경찰청장, 참사당일 '캠핑장 동선 의혹'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엉뚱한 학생증 발급한 서울시립대…총장 아닌 환경단체 직인  file new 더팩트 13 22.12.04
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9 22.12.04
백혈병 소녀의 소원과 희망…손흥민 '럭키세븐' 세레머니 한다면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서훈 전 실장 측 "방어권 보장 필요…구속적부심 검토"  file new 더팩트 20 22.12.04
'삭발투혼' 김흥국, "내친 김에 브라질 잡고 8강 가자"  file new 더팩트 14 22.12.04
마약·도박 청소년 유해정보 대체 누가…단속 79만건  file new 더팩트 8 22.12.04
배달 업소가 아니었다…'24시간 성매매 알선' 무더기 검거  file new 더팩트 21 22.12.04
임영웅-김용임 듀엣 '내 사랑 그대여' 1000만뷰 영상 등극  file new 더팩트 60 22.12.04
임용 공정성 문제제기한 교수…법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 아냐"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압꾸정' 뜬 마블리, 익숙하고 뻔한 말맛 코미디[TF 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TF현장] 조용필, 세렝게티 초원 비상…'명불허전 가왕'의 위엄  file 더팩트 66 22.12.04
[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  file 더팩트 33 22.12.04
세무사시험 '공무원 특혜' 의혹 1년…장기전 준비하는 청년들  file 더팩트 20 22.12.04
[인터뷰] 최원영, '데뷔 20주년'에도 변치 않는 연기 열정  file 더팩트 22 22.12.04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한다  file 더팩트 17 22.12.03
홍석천, 황희찬 역전골 세리머니 보더니 "검정옷 히트예감"  file 더팩트 50 22.12.03
“16강 힘들다”던 딘딘, 포르투갈전 승리에 “죄송하고 감사”  file 더팩트 39 22.12.03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file 더팩트 48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