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Shut Down', 글로벌 유튜브 송·뮤비 1위
더팩트 2022.09.25 15:00:42
조회 109 댓글 0 신고

선공개곡 'Pink Venom' 인기 이어 5주 연속 정상

블랙핑크가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인기 아티스트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YG 제공
블랙핑크가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인기 아티스트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YG 제공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블랙핑크가 유튜브 글로벌 주요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유튜브 퀸'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5일 유튜브가 발표한 최신 차트(2022.09.16~2022.09.22)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인기 아티스트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블랙핑크는 송 차트에서 5주 연속 정상을 지키며 뜨거운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 8월 발매 이래 계속해 1위를 기록해온 선공개곡 'Pink Venom(핑크 베놈)'의 인기 배턴을 이어받아 타이틀곡 'Shut Down(셧 다운)'으로 그 자리를 꿰찼다.

또 블랙핑크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부문 최상위권 모두 자신들의 이름으로 수놓았다. 타이틀곡 'Shut Down'은 1위, 선공개곡 'Pink Venom'은 2위를 차지했다. 'Shut Down' 안무 영상은 3위다.

블랙핑크는 25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타이틀곡 'Shut Down'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앨범 발매 후 첫 국내 음악 방송 무대이기에 팬들의 폭발적인 성원이 예상된다. 앞서 '인기가요'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터라 이날 '트리플 크라운'에 도전한다.

블랙핑크는 정규 2집 'BORN PINK'로 각종 글로벌 차트서 막강한 위상을 뽐내고 있다. K팝 걸그룹 최초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아이튠즈 앨범 차트와 애플 뮤직 차트에서는 각각 60개국과 64개국 정상에 올랐다. 또 타이틀곡 'Shut Down'은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포티파이에서 K팝 최초 주간 차트 정상을 밟았다.

정규 2집 'BORN PINK' 실물 음반은 북미·유럽 수출 물량과 하루 반나절 동안의 국내 판매량을 더해 약 214만 1281장의 판매고로 K팝 걸그룹 최초 '더블 밀리언셀러'를 달성했다. 초동 기록(음반 발매 후 일주일간의 판매량)은 한터차트 집계 기준 총 154만 2950장으로 이 역시 K팝 걸그룹 최고 수치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로또 1034회 당첨번호 조회…경기 '아예'·서울 '사실상' 없다

· '논란의 5박7일' 순방 마치고 귀국한 윤 대통령 [TF사진관]

· 尹 대통령 '순방 리스크'에 與 집안싸움…유승민 vs 김기현

·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 북한, 동해상에 탄도미사일 발사…추가 도발 가능성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강일홍의 클로즈업] 이승기 소속사 갈등과 아이린 카라의 비극  file new 더팩트 24 00:00:05
윤희근 경찰청장, 참사당일 '캠핑장 동선 의혹'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7 00:00:05
엉뚱한 학생증 발급한 서울시립대…총장 아닌 환경단체 직인  file new 더팩트 11 22.12.04
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9 22.12.04
백혈병 소녀의 소원과 희망…손흥민 '럭키세븐' 세레머니 한다면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서훈 전 실장 측 "방어권 보장 필요…구속적부심 검토"  file new 더팩트 19 22.12.04
'삭발투혼' 김흥국, "내친 김에 브라질 잡고 8강 가자"  file new 더팩트 14 22.12.04
마약·도박 청소년 유해정보 대체 누가…단속 79만건  file new 더팩트 8 22.12.04
배달 업소가 아니었다…'24시간 성매매 알선' 무더기 검거  file new 더팩트 21 22.12.04
임영웅-김용임 듀엣 '내 사랑 그대여' 1000만뷰 영상 등극  file new 더팩트 60 22.12.04
임용 공정성 문제제기한 교수…법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 아냐"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압꾸정' 뜬 마블리, 익숙하고 뻔한 말맛 코미디[TF 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TF현장] 조용필, 세렝게티 초원 비상…'명불허전 가왕'의 위엄  file 더팩트 65 22.12.04
[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  file 더팩트 33 22.12.04
세무사시험 '공무원 특혜' 의혹 1년…장기전 준비하는 청년들  file 더팩트 19 22.12.04
[인터뷰] 최원영, '데뷔 20주년'에도 변치 않는 연기 열정  file 더팩트 19 22.12.04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한다  file 더팩트 17 22.12.03
홍석천, 황희찬 역전골 세리머니 보더니 "검정옷 히트예감"  file 더팩트 50 22.12.03
“16강 힘들다”던 딘딘, 포르투갈전 승리에 “죄송하고 감사”  file 더팩트 39 22.12.03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file 더팩트 48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