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더팩트 2022.09.25 09:02:46
조회 130 댓글 1 신고
세무사 직무 채권의 소멸시효는 3년이 아니라 10년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더팩트 DB
세무사 직무 채권의 소멸시효는 3년이 아니라 10년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더팩트 DB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세무사 용역비 채권의 소멸시효는 3년이 아니라 10년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A씨가 B씨를 상대로 제기한 청구 이의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C씨는 A씨 소유 제주도 풀빌라에서 임대료를 내며 숙박업을 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A씨 대신 풀빌라 세금 신고 업무도 처리하다가 세무사인 B씨에게 위임했다. B씨는 2015~2017년 세무 대리 업무를 해주고 2019년 A씨에게 용역비 429만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내 승소했다. 이에 A씨는 용역비 청구에 응할 수 없다며 소송을 냈다.

1심은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A씨와 B씨 사이 세무대리계약 체결을 인정하지 않았다.

2심에서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로 달라졌다. 두 사람 사이 계약은 인정했지만 세무사 직무에 대한 채권 시효는 민법 163조에 규정된 변호사·변리사·공증인·공인회계사·법무사와 같이 3년이라고 보고 일부 채권은 시효가 소멸됐다고 봤다. 특히 세무사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변호사의 채권 소멸시효기간이 3년이라는 규정을 유추 적용했다. 이때문에 429만원 중 시효가 남은 44만원은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세무사의 채권 시효는 3년이 아니라 10년이라고 판단했다.

직무에 대한 채권은 직무 내용이 아닌 직무를 수행하는 주체의 관점에서 봐야하며 민법 163조에서 정한 자격사 외의 다른 자격사의 채권에도 유추적용하면 어떤 채권이 적용대상이 되는지 불명확해져 법적 안정성을 해친다는 것이다.

세무사는 법률상 고도의 윤리성과 공공성을 요구받기 때문에 상인의 영업활동과는 차이가 커 상사채권의 성격으로 볼 수 없다고도 지적했다. 상법상 상행위에 따른 채권 시효는 5년이다.

이에 따라 '채권은 10년간 행사하지 않으면 소멸시효가 완성한다'는 민법 162조를 적용해 세무사의 채권 시효를 10년이라고 결론지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TF비즈토크<하>] 오프라인 힘주는 애플, 열쇠는 아이폰14 가격?

· 로또 1034회 당첨번호 조회…경기 '아예'·서울 '사실상' 없다

·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심

·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 尹 '막말' 사과할까?…국감 앞두고 주도권 쥔 민주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미스트롯' 신예 강예슬, 10일 신곡 '사랑의 포인트' 음원 공개  file new 더팩트 6 13:08:22
[TF인터뷰] '교수직 사임' 주영훈, "이범수 논란은 무관 '오비이락..  file new 더팩트 16 12:52:14
강민경, 유튜브 수익 1억 기부…시즌2로 돌아온 K-드라마 [TF업앤다..  file new 더팩트 28 00:00:03
이범수 갑질 의혹…논란의 후크, 윤여정도 계약 종료 [TF업앤다운(..  file new 더팩트 45 00:01:01
'서해 공무원 피격' 서훈 전 실장 재판행…"사건 은폐 시도"  file 더팩트 10 22.12.09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1 22.12.09
'2.4억 대장동 뇌물' 정진상 구속기소…이재명 공범 적시 안돼(종합)  file 더팩트 19 22.12.09
화물연대 파업 16일 만에 종료…찬성률 61.8%  file 더팩트 19 22.12.09
'대장동 뇌물 2억4000만원 혐의' 정진상 구속기소  file 더팩트 15 22.12.09
남욱 "이재명, 1공단 공원화 비용 대가로 대장동 수익 보장"  file 더팩트 17 22.12.09
[속보] '이재명 측근' 정진상 구속기소…대장동 뇌물 등 혐의  file 더팩트 13 22.12.09
[속보] 화물연대, 전 조합원 투표 '파업 종료' 가결  file 더팩트 11 22.12.09
검찰, 'CJ계열사 취업 의혹' 전 청와대 직원 등 압수수색  file 더팩트 14 22.12.09
특수본 "경찰·소방·용산구, 업무상과실치사상 공동정범"  file 더팩트 16 22.12.09
조선시대 대표 마포나루, 그때 그 자리에 재현  file 더팩트 18 22.12.09
'사장님을 잠금해제' 채종협, 변화무쌍한 연기 '눈길'  file 더팩트 26 22.12.09
'이태원 희생자 성적모욕' 인터넷글 3명 불구속 기소  file 더팩트 12 22.12.09
특수본, 전 용산서 상황실장 재소환…기각 후 처음  file 더팩트 17 22.12.09
[속보] 신규확진 6만2734명…전날보다 2519명↓  file 더팩트 14 22.12.09
'스쿨존 초등생 사망사고' 30대 음주운전자 구속송치  file 더팩트 12 22.12.0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