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사실혼·동거, 가족 인정 안한다"…'가족 범위 확대' 철회
더팩트 2022.09.24 15:00:25
조회 78 댓글 0 신고

'건강가정' 용어 사용도 현행 유지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실에 따르면 여가부는 최근 가족의 법적 정의를 삭제하는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에 대해 \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실에 따르면 여가부는 최근 가족의 법적 정의를 삭제하는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에 대해 "현행 유지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사진은 지난 9월 5일 조민경 여성가족부 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첫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여성가족부가 사실혼·동거 가구 등을 법적 가족으로 인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뒤집었다.

24일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실에 따르면 여가부는 최근 가족의 법적 정의를 삭제하는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에 대해 "현행 유지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발의한 해당 법안은 '혼인·혈연·입양으로 이뤄진 단위'로 가족을 규정하는 조항을 삭제하고 '건강가정' 용어를 '가족'으로 수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앞서 여가부는 지난해 4월 '4차 건강가정기본계획'(2021~2025년)을 발표하면서 "혼인·혈연으로 맺어진 관계뿐 아니라 1인가구, 비혼 동거 등 늘어나는 다양한 가족을 법적으로 인정하고, 이들에게 정책 지원을 하기 위해 '가족 정의 조항' 삭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새정부 들어 여가부는 이 조항을 그대로 두겠다고 입장이 바뀐 것이다.

여가부는 "국가의 보호·지원 대상을 법에서 규정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또한 '건강가정'이라는 용어도 가치중립적인 '가족'으로 바꾸겠다고 했지만, '건강가정'을 사용하는 현행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국회에 제출했다.

'건강가정'이라는 용어가 혼인·혈연으로 맺어진 특정 가족 형태만 건강하다는 식으로 비칠 수 있어 차별적 용어라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됐었다.

그러나 여가부는 "'건강가정'은 추구하고자 하는 정책 목표를 나타낸다"며 "'가정', '가족' 용어가 실생활과 법률에서도 혼용되므로 현행 유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포용하는 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은 그대로 추진한다"면서도 "다만 법률을 개정하는 데에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법에 포함되지 않는 형태의 가족들은 정책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jsy@tf.co.kr



[인기기사]

· [주간政談<상>] "이 XX들" 국회에 "협력" 기대한다는 尹 대통령

· 이란이 공개한 사거리 1400km 레즈반 탄도미사일은

· 野 '꼼수 탈당' 민형배 조기 복당?…"정신 못 차렸다"

· [주간政談<하>] 이재명표 '만담' 최고위…尹 비속어 파문에도 '허허실실'?'

· '국내 출시'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어떤 SUV일까?(영상)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강일홍의 클로즈업] 이승기 소속사 갈등과 아이린 카라의 비극  file new 더팩트 27 00:00:05
윤희근 경찰청장, 참사당일 '캠핑장 동선 의혹' 이유는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엉뚱한 학생증 발급한 서울시립대…총장 아닌 환경단체 직인  file new 더팩트 13 22.12.04
경찰, 인터폴과 합동단속 성과…세계 경제사범 975명 검거  file new 더팩트 9 22.12.04
백혈병 소녀의 소원과 희망…손흥민 '럭키세븐' 세레머니 한다면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서훈 전 실장 측 "방어권 보장 필요…구속적부심 검토"  file new 더팩트 20 22.12.04
'삭발투혼' 김흥국, "내친 김에 브라질 잡고 8강 가자"  file new 더팩트 14 22.12.04
마약·도박 청소년 유해정보 대체 누가…단속 79만건  file new 더팩트 8 22.12.04
배달 업소가 아니었다…'24시간 성매매 알선' 무더기 검거  file new 더팩트 21 22.12.04
임영웅-김용임 듀엣 '내 사랑 그대여' 1000만뷰 영상 등극  file new 더팩트 60 22.12.04
임용 공정성 문제제기한 교수…법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 아냐"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압꾸정' 뜬 마블리, 익숙하고 뻔한 말맛 코미디[TF 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8 22.12.04
[TF현장] 조용필, 세렝게티 초원 비상…'명불허전 가왕'의 위엄  file 더팩트 66 22.12.04
[폴리스스토리] "찾을 때까지 종결은 없다"…실종자 가족의 희망을 위..  file 더팩트 33 22.12.04
세무사시험 '공무원 특혜' 의혹 1년…장기전 준비하는 청년들  file 더팩트 20 22.12.04
[인터뷰] 최원영, '데뷔 20주년'에도 변치 않는 연기 열정  file 더팩트 22 22.12.04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한다  file 더팩트 17 22.12.03
홍석천, 황희찬 역전골 세리머니 보더니 "검정옷 히트예감"  file 더팩트 50 22.12.03
“16강 힘들다”던 딘딘, 포르투갈전 승리에 “죄송하고 감사”  file 더팩트 39 22.12.03
[단독] 김흥국, 태극전사 '16강 진출 시 삭발 약속' 이행한다  file 더팩트 48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