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뇌물 의혹' 이화영 측근 구속영장 기각
더팩트 2022.09.24 11:41:14
조회 121 댓글 1 신고
쌍방울그룹에서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화영 킨덱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측근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더팩트DB
쌍방울그룹에서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화영 킨덱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측근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더팩트DB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쌍방울그룹에서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화영 킨덱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측근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박정호 수원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전 업무상횡령 방조 등 혐의를 받는 A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박정호 부장판사는 "현 단계에서 구속의 상당성 및 도주, 증거인멸의 염려가 소명되지 않았다" 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사건 다른 관련자 등에 비해 역할과 지위, 피의자의 체포와 압수수색 경과 등을 고려할 때 증거인멸의 염려보다는 방어권 보장의 필요성이 앞선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A씨가 쌍방울에 근무하지 않는데도 월급 명목으로 9000여만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화영 대표에게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이 대표가 2018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재직 때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에서 법인카드 명목으로 2억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본다. 이 대표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27일 오전 10시30분 수원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대표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쌍방울 부회장 B씨의 사전 구속영장도 청구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쌍방울그룹의 자금과 연관성도 캐고있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TF비즈토크<하>] 오프라인 힘주는 애플, 열쇠는 아이폰14 가격?

· 로또 1034회 당첨번호 조회…경기 '아예'·서울 '사실상' 없다

·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심

·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 尹 '막말' 사과할까?…국감 앞두고 주도권 쥔 민주당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구청 갈 필요 없네…일반민원도 카카오톡 '서울톡'에서  file new 더팩트 8 06:00:02
[이슈 현장] '갑질 의혹' 이범수 대학 캠퍼스, 실체 없는 소문만 '..  file new 더팩트 18 05:00:02
'전자발찌 훼손 공범' 김봉현 조카 구속…"도망 우려"  file new 더팩트 10 22.12.08
행안부, 이태원참사 유가족 개별접촉…'갈라치기' 논란  file new 더팩트 12 00:00:04
민호, 14년간 쌓이고 다듬어진 딴딴한 결과물 [TF초점]  file new 더팩트 13 00:00:03
'금혼령' 김영대X박주현, '꺾이지 않는 연기력' 필요할 때 [TF초점.  file new 더팩트 14 00:00:03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대리처방 의혹 반박 "위법·불법행위 NO"  file new 더팩트 30 22.12.08
검찰, '채널A 사건' 이동재 2심도 징역 1년6개월 구형  file new 더팩트 28 22.12.08
'청담동 초등생 사망' 뺑소니 혐의 적용…내일 송치  file new 더팩트 19 22.12.08
"히어로 아닌 인간 안중근"...익숙함과 새로움의 적절한 조화, '영..  file new 더팩트 15 22.12.08
채종협, 짠내 나는 취준생 그 자체…반가운 연기 변신  file new 더팩트 10 22.12.08
코로나 3·4차 접종 중단...17일부터 2가 백신 단일화  file new 더팩트 34 22.12.08
“교사 10명 중 7명 교원평가서 성희롱 등 직·간접적 피해”  file new 더팩트 19 22.12.08
법원, '노조 분열 공작' MB 정부 국가배상 책임 인정  file new 더팩트 14 22.12.08
류삼영 총경 "경찰국 신설, 이태원참사 원인 중 하나"  file new 더팩트 19 22.12.08
'공정위 보고 누락' 김상열 전 호반 회장, 1심 벌금 1.5억  file new 더팩트 15 22.12.08
유족·시민단체 "이태원참사 대비 못한 서울시 수사해야"  file new 더팩트 13 22.12.08
'김건희 보고서 유출' 경찰관 2심도 선고유예…"공익에 부합"  file new 더팩트 16 22.12.08
'라임 사태' 김봉현 도피 조력자 2명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13 22.12.08
서울경찰청, 더탐사 '한동훈 스토킹 의혹'도 직접수사  file new 더팩트 8 22.12.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