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경찰, 이명수 기자에 "1억원 주겠다" 김건희 여사 불송치
39 더팩트 2022.08.18 18:11:44
조회 35 댓글 0 신고

증거불충분 혐의없음 결론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선거운동을 위해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 강의료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다는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선거운동을 위해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 강의료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다는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뉴시스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선거운동을 위해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 강의료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다는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10일 공직선거법 위반(방송·신문 등의 불법이용을 위한 매수) 혐의로 고발당한 김 여사에 증거불충분으로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송치 결정했다.

경찰은 △이 기자가 취재 목적으로 통화를 시작한 점 △먼저 선거 관련 언급을 하고 대화를 주도한 점 △통화 녹취록에서 선거 관련 보도 방향에 언급이 없었던 점 △실제 강의가 있었던 점 등을 들며, 이 기자에 105만원을 지급하고 1억원 지급 의사표시를 했다고 볼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찾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해 7월21일 이 기자에게 선거캠프에 와서 당시 윤석열 후보 당내 경선 캠프관계자와 코바나컨텐츠 직원들을 상대로 선거 전략 관련 내용을 강의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기자는 김 여사의 제안에 응했고 같은 해 8월30일 코바나컨텐츠에서 김 여사를 포함한 직원 5명을 상대로 강의를 진행했다. 김 여사는 대가로 이 기자에 105만원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는 이 기자에 "잘하면 뭐 1억원도 줄 수 있지"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에 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은 지난 1월20일 김 여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사건은 경찰로 이송됐다.

bell@tf.co.kr



[인기기사]

· [尹대통령 '취임 100일'<하>] 지지율 반전? '대통령이 바뀌어야'

· [네돈내쓴 정치자금⑤] '사적 사용' 논란 반복…선관위 검증은 '구멍'

· 尹 정부 '시행령' 두고 난투극 예상…8월 임시국회 곳곳 지뢰

· 친윤이냐 비윤이냐…尹정부 초대 검찰총장은

· 전 화천대유 대표 "곽상도 아들 50억, 아무도 불만 없었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대법 "음식점 허가 시점 무관, 면적변경 신고해야"  file new 더팩트 1 06:00:02
'줄사표'에 위기 맞은 공수처…"국회, 일할 환경 만들어줘야"  file new 더팩트 10 00:00:08
[내가 본 '박은빈'] 기자도 납득한 제작진의 기다림  file new 더팩트 11 00:00:07
[강일홍의 클로즈업] 또 불거진 연예계 루머, '희생양'은 운다  file new 더팩트 8 00:00:07
곽도원, 제주서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면허취소 수준  file new 더팩트 48 22.09.25
서울시, 덕수궁서 '일본 순사 의상' 대여…또 '친일 논란'  file new 더팩트 30 22.09.25
복지부, '46억 횡령' 건보공단 사건 특별감사 착수  file new 더팩트 10 22.09.25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물 샐 틈 없는 '구강 액션'  file new 더팩트 32 22.09.25
임영웅, 9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 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08 22.09.25
블랙핑크 'Shut Down', 글로벌 유튜브 송·뮤비 1위  file new 더팩트 16 22.09.25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20 22.09.25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27 22.09.25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17 22.09.25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22 22.09.25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62 22.09.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심  file 더팩트 29 22.09.2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더팩트 35 22.09.25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더팩트 5 22.09.25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더팩트 14 22.09.25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41 22.09.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