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6년까지 쓰레기소각장 건립…기피시설 아닌 랜드마크로
더팩트 2022.08.17 10:00:01
조회 79 댓글 0 신고

지상부 복합문화타운 조성…9월 입지 발표

서울시가 2026년까지 새 생활쓰레기 자원회수시설을 조성한다. 시설 개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2026년까지 새 생활쓰레기 자원회수시설을 조성한다. 시설 개념도. /서울시 제공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가 2026년까지 새 생활쓰레기 자원회수시설을 조성한다.

특히 지상부에 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해 기피시설이 아닌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2026년부터 생활폐기물을 소각할 새 자원회수시설 건립을 위해 입지 선정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시는 양천·노원·강남·마포구 등 4곳에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하루 3200톤의 종량제 생활폐기물이 발생하는데 처리용량은 2200톤 수준으로, 나머지 1000톤은 소각하지 못한 채 수도권매립지로 향하는 실정이다.

새 시설은 일일 소각량 1000톤 규모로 조성한다. '직매립 제로'를 달성할 수 있는 규모다.

이 시설의 건립 비전은 △랜드마크 △지역발전 △소통공간 △친환경성으로 설정했다.

먼저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혐오시설이 아닌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소각시설은 모두 지하에 설치하고 지상부는 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한다.

특히 자원회수시설의 특징인 높은 굴뚝은 관광 아이템으로 역활용해 전망대, 회전 레스토랑, 놀이기구, 스카이워크 등을 조성한다. 이를 통해 지역 경제와 상권을 살리는 관광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관광객 뿐만 아니라 주민들도 즐겨찾는 소통·체험 공간으로 운영한다. 주민의견을 수렴해 도서관 등 교육 인프라를 확충하거나 실내정원, 실내체육시설, 카페테리아 등을 조성한다.

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 수준의 오염방지설비를 적용해 대기오염물질·악취·소음을 최소화하고, 주변 거주지와 분리된 작업차량 전용 진출입 도로를 개설한다. 오염물질 배출기준을 법적 허용기준 대비 10~50% 수준으로 강화해 기존 자원회수시설은 물론 유럽, 일본의 시설보다도 엄격하게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전문가와 서울시의원, 공무원, 시민 등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적의 입지를 검토하고 있다. 현재 36개 후보지를 발굴했으며, 입지·사회·환경·기술·경제 등 항목을 기준으로 평가해 9월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지역 주민에게는 확실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약 1000억 원을 투자해 주민들이 원하는 편익시설을 도입하고, 연간 100억 원 규모의 주민지원 기금을 조성해 아파트관리비, 난방비 등 주민 복리증진에 사용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세계 최고의 랜드마크이자 깨끗하고 안전한 시설을 조성해 기피시설이 아닌 기대시설로 전환되는 모범사례로 만들겠다"며 "시와 시민을 위한 필수 시설이므로 최적 후보지 결정 시 지역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honey@tf.co.kr



[인기기사]

· [네돈내쓴 정치자금④] 후원금으로 '모교 1300만 원 기부'도 OK?

· [원세나의 연예공:감] '도포자락', 여행에 '가치 한 스푼' 힐링 예능

· [尹대통령 '취임 100일'<상>] '국정운영 3대축' 논란의 장면들

· [이철영의 정사신] '왜'가 빠진 이준석, 무슨 말을 하고 싶었을까

· 논란의 '안나', 본질 흐리는 엇갈린 반응 [TF초점]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대체복무' 논란 강서구의원…"휴직하라" vs "일하겠다"  file new 더팩트 7 00:00:05
헌재, '검찰 수사권 축소' 권한쟁의심판 오늘 결정  file new 더팩트 13 00:00:05
트리플에스, 이달의 소녀와 다른 지점 [TF초점]  file new 더팩트 11 00:00:04
[나의 인생곡(112)] '봄날은 간다' 장사익, 마성의 소리꾼  file new 더팩트 12 00:00:02
'웅남이', 스크린에 걸린 신인 감독 박성광의 열정[TF씨네리뷰]  file new 더팩트 13 00:00:02
바비, 첫 솔로싱글 발매 당일 아이튠즈 차트 섭렵  file new 더팩트 9 23.03.22
크래비티, 첫 월드투어 돌입…5월 서울서 시작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진짜가 나타났다!', 시청률 부진 KBS 주말극 구원투수 될까  file new 더팩트 24 23.03.22
'죽전역 칼부림' 30대 구속기소…검찰 "묻지마 범죄"  file new 더팩트 17 23.03.22
'수사무마 대가 1억 뇌물' 인천세관 국장 구속기소  file new 더팩트 16 23.03.22
유튜버 욕설·폭행…이근 전 대위 경찰 조사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수업시간 책상에 눕거나 돌아다니면 '교권침해'  file new 더팩트 15 23.03.22
은평구,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file new 더팩트 8 23.03.22
'할리우드 진출' 전종서 "그들만의 문화, 강요받지 않고 자유로워"..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유연석, '경비원 무시' 폭로에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file new 더팩트 14 23.03.22
'대장동·위례·성남FC' 이재명 재판행…"428억 수사는 계속"(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3.03.22
판타지오, 新 보이그룹 론칭 "올해 상반기 데뷔 목표"  file new 더팩트 18 23.03.22
'빙상 비리' 전명규, 파면취소 소송 2심도 승소  file new 더팩트 12 23.03.22
코로나19 예방접종 올해도 무료…4분기 1회 실시  file new 더팩트 9 23.03.22
뉴진스, 美 '롤라팔루자'→日 '서머소닉' 출격...올여름 뜨겁게 달..  file new 더팩트 9 23.03.2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