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검찰총장후보추천위 오늘 개최…후보 3~4명 윤곽
39 더팩트 2022.08.16 00:00:03
조회 7 댓글 0 신고

김오수 사퇴 102일만…역대 최장기 공백 예상

법무부는 16일 오후 2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후보군을 선정한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개정 검찰청법·형사소송법 입법 추진에 반발해 사퇴한 지 102일 만이다. /이새롬 기자
법무부는 16일 오후 2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후보군을 선정한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개정 검찰청법·형사소송법 입법 추진에 반발해 사퇴한 지 102일 만이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윤석열 정부의 초대 검찰총장 후보군 윤곽이 곧 드러난다. 새 검찰총장은 세 차례의 '코드 인사' 논란으로 뒤숭숭한 분위기의 조직을 추스르고, '친윤석열' 인사들이 포진한 검찰 조직 장악 등 막중한 임무를 안게 됐다.

법무부는 16일 오후 2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후보군을 선정한다. 김오수 전 검찰총장이 개정 검찰청법·형사소송법 입법 추진에 반발해 사퇴한 지 102일 만이다.

전례에 따라 후보자는 3명 정도로 추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추천위의 추천 내용을 존중해 후보자를 제청한다.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윤석열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현역 후보군으로는 여환섭 법무연수원장(사법연수원 24기)과 김후곤 서울고검장(25기), 이두봉 대전고검장(25기), 노정연 부산고검장(25기),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27기)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 고검장은 개정 검찰청법 입법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검찰 내부에서 신망도 두터운 편이다. 유일한 여성인 노 고검장은 임명된다면 최초의 여성 총장이 된다. 이 차장검사는 총장 직무대리로 검찰을 이끌어와 '식물총장' 논란을 해소할 수 있는 인물로 평가된다.

외부 인사로는 한찬식 전 서울동부지검장(21기), 배성범 전 법무연수원장(23기), 구본선 전 광주고검장(23기)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새 검찰총장은 검찰 내부 분위기 수습과 검찰 조직 장악 등 무거운 과제를 안게 된다. 검찰총장이 공석인 채로 세 차례 단행된 대규모 검찰 인사로 검찰 구성원들의 불만은 상당한 상태다. 사실상 인사권도 없다. '친윤' 참모진까지 미리 꾸려진 상태서 취임해 기강까지 잡아야 한다. '식물총장'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인사청문회도 부담스럽다. 최근 연이어 법무부, 검찰과 충돌하는 야당에서는 고강도 검증을 벼르고 있다. 이때문에 몇몇 인사들은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장 후보자는 청문회를 무사히 통과한다면 이르면 내달 중순께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최장기 총장 공백기간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역사상 가장 공백이 길었던 사례는 채동욱 전 총장 취임 전 124일이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네돈내쓴 정치자금②] '수억 원대' 소송비용에 법률 자문도...

· 노동운동가→공안경찰…'밀정 의혹' 휩싸인 초대 경찰국장

· 정용진도 실망했나? '글로벌 전문가'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위기'

· '광복 77주년' 유통업계, 굿즈 대신 기부에 진심인 이유

· '손흥민 80분'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케인 극적 동점골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임영웅, 9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 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37 15:20:37
블랙핑크 'Shut Down', 글로벌 유튜브 송·뮤비 1위  file new 더팩트 0 15:00:42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3 13:33:44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19 11:53:03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4 10:53:23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17 09:02:46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53 08:00: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  file new 더팩트 25 00:00:0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new 더팩트 30 00:00:04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new 더팩트 2 00:00:04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new 더팩트 7 00:00:03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new 더팩트 32 00:00:02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10일 만에 공식 사과  file new 더팩트 19 22.09.24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루이스 플레처 별세…향년 88세  file new 더팩트 25 22.09.24
내년 장기요양보험료 평균 898원 인상된다  file 더팩트 11 22.09.24
[내가 본 '주종혁'] 욕심과 성취감이 만든 연기파 배우   file (1) 더팩트 15 22.09.24
여가부 "사실혼·동거, 가족 인정 안한다"…'가족 범위 확대' 철회  file 더팩트 35 22.09.24
넷플릭스, '지옥2' 제작 확정  file 더팩트 36 22.09.24
'쌍방울 뇌물 의혹' 이화영 측근 구속영장 기각  file (1) 더팩트 34 22.09.24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2만 9353명… 위중증 418명·사망 63명  file 더팩트 23 22.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