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용수 할머니 "尹 대통령, 위안부 문제 말 한마디 없어"
39 더팩트 2022.08.15 16:02:18
조회 23 댓글 0 신고

"일본 비위 맞추는 게 더 중요한가"…입장문 통해 비판

이용수 할머니는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 경축사에 위안부 문제 언급은 없었다며 비판했다. 2021년 9월 11일 오후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방문해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대선 캠프 제공
이용수 할머니는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 경축사에 위안부 문제 언급은 없었다며 비판했다. 2021년 9월 11일 오후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방문해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대선 캠프 제공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어떻게 광복절에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얘기만 하고, 해결되지 않은 역사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말씀은 한마디도 없으신가"라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추진위원회'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일본이 아무리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명예를 짓밟더라도, 일본의 비위를 맞추는 것이 더 중요한가. 그것이 자유와 인권, 법치를 존중하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할머니는 "우리 민족이 해방을 맞은 지 올해로 77년, 일제의 잔혹한 전쟁놀음에 성노예로 희생되었던 우리 피해자들이 침묵을 깬 지 31년이 흘렀다. 김학순 할머니 이후, 한반도뿐 아니라 중국, 대만, 필리핀, 호주 등에서 나온 피해자들의 증언에 전 세계가 함께 울었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아직도 해방이 오지 않았다"면서 "일본이 스스로 '위안부' 문제를 제대로 해결할 의지가 없다면, 우리 정부가 할머니들의 명예를 위해 단독으로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에 '위안부' 문제를 회부해달라. 그것이 오늘 말씀하신 자유,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라고 호소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 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지만, 일본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부터 한‧일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ICJ에 회부하고, 일본 정부가 응하지 않을 경우 한국 정부 단독으로 추진 가능한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 회부 절차를 밟자고 제안해왔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9월 당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였던 윤 대통령을 만나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을 호소하기도 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꼭 사과를 이끌어내겠다"며 손가락을 걸고 약속한 바 있다.

unon89@tf.co.kr



[인기기사]

· [네돈내쓴 정치자금②] '수억 원대' 소송비용에 법률 자문도...

· 노동운동가→공안경찰…'밀정 의혹' 휩싸인 초대 경찰국장

· 정용진도 실망했나? '글로벌 전문가'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 '위기'

· '광복 77주년' 유통업계, 굿즈 대신 기부에 진심인 이유

· '손흥민 80분'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케인 극적 동점골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윤대진 "'이규원 말고 차라리 날 입건하라' 사실무근"  file new 더팩트 0 00:00:03
민선8기 100일 오세훈…약자동행·시민안전에 집중  file new 더팩트 0 00:00:03
[2022 TMA D-DAY] "함성 준비되셨나요?"...역대급 라인업·다채로운..  file new 더팩트 5 00:00:01
이원석 검찰총장 "마약범죄 임계점…광역단위 합동수사"  file new 더팩트 0 22.10.07
[2022 국감] "X나 줘버려"…고성 범벅된 '김건희 논문 논란'  file new 더팩트 9 22.10.07
국교위, 17일 첫 국정감사 확정…이배용 청문 가능성  file new 더팩트 4 22.10.07
[2022 국감] 이재명·김건희 수사 '공정성' 격돌…여야 서로 "부실..  file new 더팩트 6 22.10.07
'박수홍 출연료 횡령' 친형 구속기소…피해액 62억  file new 더팩트 35 22.10.07
[속보] '박수홍 출연료 횡령' 친형 구속기소…배우자도 재판행  file new 더팩트 28 22.10.07
'작은아씨들', 베트남 전쟁 왜곡 논란…제작사 "문화적 감수성 고려..  file new 더팩트 18 22.10.07
도경수, 드라마 OST 첫 가창…'진검승부' 위해 지원사격  file new 더팩트 31 22.10.07
라비, 27일 입대 "건강상의 이유로 사회복무요원 근무"  file new 더팩트 29 22.10.07
[단독] '내곡동 땅·용산참사 발언 논란' 오세훈 서울시장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7 22.10.07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 조사  file new 더팩트 4 22.10.07
이제훈, '천원짜리 변호사' 특별 출연...남궁민과 재회  file new 더팩트 38 22.10.07
주원·이주우→최화정, '스틸러' 출연 확정…2023년 tvN 방송  file new 더팩트 19 22.10.07
'작은 아씨들' 김고은→위하준, 종영 소감 "본 적 없는 강렬한 결말.  file new 더팩트 27 22.10.07
강남 한복판 대낮에 마약 추정 물질…경찰, 조사 착수  file new 더팩트 7 22.10.07
[단독] 대장동 잊었나…금융정보분석원(FIU) 사건 송치 여전히 저조  file new 더팩트 4 22.10.07
[2022 국감] 여야 '봐주기 수사' 설전…윤희근 "법과 원칙대로"  file new 더팩트 4 22.10.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