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홍김동전' 홍진경·MC그리→아이린·조세호, 의외의 절친 '케미' 선사
39 더팩트 2022.08.12 08:18:36
조회 113 댓글 0 신고

행운도, 고난도 함께하는 '동전 던지기'로 여름방학 특집 꾸며

MC그리와 경리, 아이린, 이기광, 산다라박이 '홍김동전' 멤버들의 절친으로 출연해 행운도 함께, 고난도 함께하는 시간을 보냈다. /방송화면 캡처
MC그리와 경리, 아이린, 이기광, 산다라박이 '홍김동전' 멤버들의 절친으로 출연해 행운도 함께, 고난도 함께하는 시간을 보냈다. /방송화면 캡처

[더팩트|박지윤 기자] '홍김동전' 멤버들이 절친들과 함께 여름방학 절친 특집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1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 4회는 여름방학 절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홍진경의 절친 MC그리와 김숙의 절친 경리, 조세호의 아이린, 주우재의 이기광, 우영의 절친 산다라박이 출연했다. 이들은 절친이 던지고 멤버가 맞추는 동전 던지기로 행운도 함께, 고난도 함께하는 시간을 보냈다.

본격적인 동전 던지기에 앞서 다른 팀과 방학 숙제를 함께 하는 베네핏이 걸린 '노래 제목 맞추기' 게임이 진행됐다. 가사만 보고 노래를 맞춰야 하는 게임이 시작되자 주우재-이기광 팀은 '여름아 부탁해'부터 쉴 새 없이 정답을 맞히기 시작했다. 주우재는 "다를 모르고 나만 아는 기분 너무 좋아"라고 이유 있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주우재-이기광 팀이 4점으로 단독 선두에 나서자 4점을 건 마지막 대결이 펼쳐졌고, 우영-산다라박이 극적으로 승리하면서 베네핏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시작된 동전 던지기의 주제는 '여름휴가 VS 방학숙제'였다. 절친이 던진 동전을 멤버가 맞히면 여름휴가를 떠나고, 못 맞히면 방학숙제로 한여름 농활의 고된 기쁨을 느껴야 했다. 이 가운데 모두 맞히면 전원 퇴근이라는 상품이 걸려서 절친들과 멤버들은 어느 때보다 가슴 떨리는 동전 던지기에 임했다.

첫 타자로 홍진경-MC그리가 나섰다. 홍진경은 행운의 여신답게 MC그리가 던진 동전을 맞췄고, "여기 있는 사람 샤워해도 돼요? 땀이 많이 나서"라며 맞힌 자의 우월함을 드러냈다. 이어 조세호와 아이린이 긴장감을 안고 동전 던지기에 나섰고, 조심스럽게 동전을 던진 아이린은 아쉽게 농활에 당첨되고 말았다.

뒤이은 우영과 산다라박도 농활에 당첨되면서 긴장감은 더욱 고조됐다. 김숙이 "홍진경만 남을 거 같아"라고 걱정하자 조세호는 "그럼 이팀(우영-산다라박 팀)에서 데려가겠죠"라고 말하며 우영-산다라박 팀이 다른 팀을 데려가는 베네핏을 갖고 있음을 상기시켰다.

이에 홍진경은 "에이 해보자는 거야"라고 정색했지만, 이내 우영의 눈치를 살펴 폭소케 했다. 이어 김숙과 경리는 여름휴가, 주우재와 이기광은 농활에 당첨됐다. 숙소에서 쉴 수 있는 여름휴가인 홍진경-MC그리와 김숙-경리 팀 외에 다른 팀은 모두 밖으로 나가 비닐하우스 '토마토 따기'에 손을 보탰다.

숙소에 남은 홍진경과 김숙은 우영이 누굴 선택할지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홍진경이 자리를 깔고 눕자마자 사이렌이 울려 우영이 홍진경을 선택했음을 알렸다. 결국 홍진경은 조세호를 향해 나쁜 말을 외치며 웃음을 유발했다.

모든 농활이 끝난 후 이어진 저녁 식사 시간에는 즉석 토크 박스가 열려 관심을 모았다. 우영을 향해 "빅뱅의 준호"라고 외친 부산 할머니 에피소드부터 홍진경의 '세 사람 악수' 사연까지 여러 흑역사가 공개되며 웃음이 가득한 저녁 시간을 마무리했다.

'홍김동전'은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강훈식·박용진 단일화' 사실상 무산…'흥행 부진' 우려에 우상호 "흥행무상"

· 흙탕물 뛰어들고, 배수로 뚫고…폭우 속 등장한 의인들

· 與 김성원, 수해 현장서 막말…"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 '한 지붕' 홈플러스 저가 치킨에 bhc 어쩌나…MBK파트너스 '딜레마'

· 천안서 3세 어린이 유치원 통학버스에 한시간 동안 갇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대법 "음식점 허가 시점 무관, 면적변경 신고해야"  file new 더팩트 0 06:00:02
'줄사표'에 위기 맞은 공수처…"국회, 일할 환경 만들어줘야"  file new 더팩트 9 00:00:08
[내가 본 '박은빈'] 기자도 납득한 제작진의 기다림  file new 더팩트 9 00:00:07
[강일홍의 클로즈업] 또 불거진 연예계 루머, '희생양'은 운다  file new 더팩트 6 00:00:07
곽도원, 제주서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면허취소 수준  file new 더팩트 45 22.09.25
서울시, 덕수궁서 '일본 순사 의상' 대여…또 '친일 논란'  file new 더팩트 28 22.09.25
복지부, '46억 횡령' 건보공단 사건 특별감사 착수  file new 더팩트 8 22.09.25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물 샐 틈 없는 '구강 액션'  file new 더팩트 29 22.09.25
임영웅, 9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 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06 22.09.25
블랙핑크 'Shut Down', 글로벌 유튜브 송·뮤비 1위  file new 더팩트 14 22.09.25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16 22.09.25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25 22.09.25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16 22.09.25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21 22.09.25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60 22.09.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심  file 더팩트 27 22.09.2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더팩트 35 22.09.25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더팩트 5 22.09.25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더팩트 14 22.09.25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41 22.09.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