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한국군, 베트남 마을 사람들 죽이고 집 불태웠다"
39 더팩트 2022.08.09 19:14:34
조회 108 댓글 0 신고

한국 상대 손배소 재판서 첫 현지인 증언…"총 쏘고 수류탄 던져"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베트남전쟁 민간인 학살 사건 국가배상소송 관련 기자회견에서 원고 응우옌티탄 씨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베트남전쟁 민간인 학살 사건 국가배상소송 관련 기자회견에서 원고 응우옌티탄 씨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군인들이 퐁니 마을에서 사람들을 죽이고 집을 불태우는 모습을 봤습니까?"

"네. 한국 군인들이 고함을 치고 있었습니다."

"위장한 '베트콩'이 아니라 한국군이라는 걸 어떻게 알 수 있었습니까?"

"얼굴이 달랐습니다. (대리인단을 가리키며) 여기 계신 분들처럼 생겼습니다. 눈과 얼굴로 구별했습니다."

베트남전쟁 당시 남베트남 민병대원으로 근무한 응우옌득쩌이(82) 씨가 한국 법정에서 한국 군인들의 학살 현장을 목격했다며 기억 속 참상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박진수 부장판사는 9일 오후 베트남인 응우옌티탄(62) 씨가 한국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기일에는 베트남전쟁 당시 남베트남 민병대원으로 근무한 득쩌이 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뤄졌다. 득쩌이 씨는 1968년 2월 12일 한국군이 퐁니 마을 주민을 죽이고 있다는 무전을 듣고 마을 입구로 이동해 망원경으로 학살 행위를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한국군은 고함을 치며 마을 사람들에게 총을 쏘거나 수류탄을 던졌으며, 집을 불태웠다고 한다. 한 주민의 집 마당에 모인 사람들에게 총을 쏘고, 사람들이 쓰러지자 수류탄을 던지는 모습을 봤다고도 밝혔다.

득쩌이 씨는 마을 사람들을 죽인 군인이 한국군인 걸 어떻게 알았냐는 질문에 대부분 남성으로 구성된 대리인단을 가리키며 "여기 계신 분들처럼 생겼다. 눈과 얼굴(의 생김새)로 구별했다"라고 답했다. 당시 길거리와 가게, 식당 등에서 한국군을 마주친 일이 많아 군인들이 고함치는 소리를 듣고 한국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군인들이 물러간 뒤 득쩌이 씨는 미군과 함께 마을에 들어가 구조 작업을 했다. 득쩌이 씨의 기억에 따르면 마을 곳곳에 시체 더미가 있었고, 불에 탄 시신들이 섞여 있었다. 득쩌이 씨는 "가슴과 한쪽 팔이 잘린 여성을 발견했는데 아직 살아 있었다. 하지만 다낭으로 호송하고 나서 죽었다"라고 기억했다. 법정 스크린을 통해 해당 여성이 쓰러져 있는 사진과 구조 작업을 하고 있는 미군의 사진이 제시되기도 했다.

이 사건 원고이자 조카인 티탄 씨의 피해에 대해서도 "복부에 총상을 입고 창자가 보이는 상태였다. (원고의) 오빠는 옆구리와 엉덩이에 총상을 입어 의식이 없었고 죽을 듯이 위급한 상태였다"며 "원고의 집은 불타 연기만 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티탄 씨의 어머니와 남동생, 집에 놀러 온 손님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증언했다. 티탄 씨 남매는 회복한 뒤 득쩌이 씨에게 마을 사람들을 공격한 건 한국군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국군 청룡부대 1대대 1중대 소속 군인들은 베트남전쟁이 진행 중이던 1968년 2월 12일 꽝남성 디엔반현 퐁니 마을에서 비무장 민간인 70여 명을 학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8살이었던 티탄 씨는 한국군이 쏜 총에 복부를 맞아 지금까지 후유증을 겪고 있는 피해자로, 2020년 4월 한국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한국 정부는 한국군의 학살 사실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베트남 공산주의 군사조직(베트콩)이 한국군으로 위장해 민간인을 학살했을 수 있고, 한국군이 퐁니 마을 주민을 적으로 오인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다. 지난해 11월 퐁니 마을 작전을 수행한 부대 소속 군인이었던 A 씨가 법정에 나와 학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했으나 정부 측은 "진술이 일관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속보] 尹대통령, 집중호우에 "출근시간 조정 적극 독려" 긴급 지시

· 대원제약, 건기식 사업으로 수익 다각화…종속사 적자개선은 숙제

· 커지는 '이재명의 민주당' 우려…"당 도덕성 어디로 갔나?"

· '비대위 전환' 앞둔 국민의힘 일촉즉발…'이준석 지켜라' 법적 대응 예고

· [오늘의 날씨] 중부 최대 350㎜ '물폭탄'…남부는 폭염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박수홍 출연료 횡령' 친형 구속기소…피해액 62억  file new 더팩트 7 17:00:55
[속보] '박수홍 출연료 횡령' 친형 구속기소…배우자도 재판행  file new 더팩트 8 16:34:38
'작은아씨들', 베트남 전쟁 왜곡 논란…제작사 "문화적 감수성 고려..  file new 더팩트 5 16:29:52
도경수, 드라마 OST 첫 가창…'진검승부' 위해 지원사격  file new 더팩트 12 16:31:12
라비, 27일 입대 "건강상의 이유로 사회복무요원 근무"  file new 더팩트 20 15:57:48
[단독] '내곡동 땅·용산참사 발언 논란' 오세훈 서울시장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4 15:34:38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 조사  file new 더팩트 4 15:21:40
이제훈, '천원짜리 변호사' 특별 출연...남궁민과 재회  file new 더팩트 14 15:14:58
주원·이주우→최화정, '스틸러' 출연 확정…2023년 tvN 방송  file new 더팩트 15 15:04:08
'작은 아씨들' 김고은→위하준, 종영 소감 "본 적 없는 강렬한 결말.  file new 더팩트 15 14:17:39
강남 한복판 대낮에 마약 추정 물질…경찰, 조사 착수  file new 더팩트 7 14:17:28
[단독] 대장동 잊었나…금융정보분석원(FIU) 사건 송치 여전히 저조  file new 더팩트 4 13:30:02
[2022 국감] 여야 '봐주기 수사' 설전…윤희근 "법과 원칙대로"  file new 더팩트 4 13:22:34
[2022 국감] ‘김건희 논문’ 재격돌…증인불참에 ‘회피용’ vs ‘..  file new 더팩트 4 13:27:42
공수처, 수사1·3부 부장에 '강력통·특수통' 배치  file new 더팩트 6 12:57:55
'주가조작 의혹' 에디슨모터스 회장 구속심사…"드릴 말씀 없어"  file new 더팩트 1 12:28:58
'고객 개인정보 유출' 여기어때·전 부대표, 항소심도 벌금형  file new 더팩트 3 12:27:23
이달의 소녀 츄, 섭식장애·거식증 해명 "과거 몸 관리 잘못한 것"  file new 더팩트 11 11:57:55
남궁민♥진아름, 오늘(7일) 7년 열애 결실…사회 정문성·축가 동방..  file new 더팩트 22 11:56:33
최희, 결혼 2년 만에 둘째 임신 "아기 천사가 찾아와"  file new 더팩트 12 11:05:4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