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국민대 총장 “김건희 논문 재조사 회의록 공개 못해”
39 더팩트 2022.08.08 21:49:18
조회 87 댓글 0 신고

“독립성 보장된 조사위 판단 존중해달라”…“보이지 않는 손 작용한 결과”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표절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재조사위원회의 회의록과 검증보고서, 의원 명단 등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홍재 국민대 총장이 8일 오후 국민대학교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 결과와 관련해 항의 방문한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면담하고 있다./뉴시스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표절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재조사위원회의 회의록과 검증보고서, 의원 명단 등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홍재 국민대 총장이 8일 오후 국민대학교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 결과와 관련해 항의 방문한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면담하고 있다./뉴시스

[더팩트ㅣ안정호 기자] 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표절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위원회 회의록과 검증보고서, 의원 명단 등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임 총장은 8일 오후 5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면담했다. 의원들은 면담에서 표절 논란이 계속되는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검증 보고서와 위원 명단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임 총장은 입장문을 통해 "연구자들의 기준으로 독립적인 기구에서 판단한 내용이 존중받기를 바라고 더 이상 논문 검증 절차와 판단이 정쟁의 수단으로 이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 논문의 재조사 내용 공개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이다.

그러면서 "학위 논문 재조사와 관련해 외부위원 2명, 학내위원 3명을 재조사위원으로 위촉하고 논문표절 여부 등을 조사해 최종 판단을 내렸다"면서 "재조사위원회의 활동은 독립성이 철저히 보장됐고 총장은 최종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 총장은 "논문들이 이미 검증시효가 지나서 적법성 논란이 있음에도 사회·정치적 요구에 따라 외부위원까지 참여시킨 독립적인 재조사위원회에서 논문을 검증해 그 최종 판단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국민대학교 동문 비상대책위원회와 숙명여대 민주동문회 동문들이 8일 오후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유지 결정에 항의하는 대국민 홍보전을 진행하고 있다./뉴시스
사진은 국민대학교 동문 비상대책위원회와 숙명여대 민주동문회 동문들이 8일 오후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김건희 여사 박사 학위 유지 결정에 항의하는 대국민 홍보전을 진행하고 있다./뉴시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일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등 3편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으며 나머지 1편에 대해선 ‘검증 불가’ 판정을 내렸다.

반면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여사의 2007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에서 쓴 논문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 적용을 중심으로'가 자신이 발표한 논문과 똑같다고 주장했다.

구 교수는 인터뷰에서 "(내가) 2002년에 썼던 연구논문과 2007년에 작성된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비교하면 2장 1절 부분이 100% 똑같다"며 "인용부호, 각주, 참고문헌도 없이 몰래 따왔기 때문에 100% 표절이 맞다"고 말했다.

이날 임 총장과 면담을 마치고 나온 안민석 의원은 "상식을 벗어난 국민대의 판정은 학내 비민주적인 구조와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결과라고 보며 국정감사 등을 통해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와 숙대 민주동문회 15명은 오후 4시부터 국민대 문에서 "노골적인 김건희 씨 논문 방탄검증, 국민 검증으로 창피 당하기 전에 다시 하라"는 피켓을 들고 김 여사 논문에 대한 재검증을 요구했다.

vividocu@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 이번엔 박용진 향해 '노룩악수' 구설(영상)

· BTS, 부산서 사상 최대 규모 10만명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

· '이재용·신동빈 사면' 이번 주 판가름…긍정 여론 속 숨죽인 재계

· [인터뷰] 죽어가는 장애인…"무관심보다 비난이 낫다"

· '250만호+α' 주택 공급 대책 9일 발표…규제 완화에 쏠리는 관심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대학 청소노동자 처우 대부분 잠정합의…덕성여대 '제자리'  file new 더팩트 1 20:01:42
[2022 국감] 야당,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파상공세…“위조 더..  file new 더팩트 0 19:56:40
[2022국감] '신당역 전주환' 영장기각 질타…"고인에 무척 송구"  file new 더팩트 0 19:03:56
[2022국감]이상민 "김순호 인사조치 없다"…'검수원복·경찰위' 공..  file new 더팩트 0 19:08:20
[속보] 검찰, 정경심 '형집행정지' 1개월 결정  file new 더팩트 2 17:56:24
"왜 거짓말 해"연인 감금·폭행 20대 체포…마약 투약 조사  file new 더팩트 2 17:52:01
박은빈·로운 '연모', 제50회 국제에미상 텔레노벨라 부문 결선 진..  file new 더팩트 10 17:38:56
'신당역 살인' 전주환, 불법촬영·스토킹 징역 9년 불복 항소  file new 더팩트 3 17:07:54
'스맨파' 전국 투어 콘서트 개최…11월 5일 서울 공연 시작  file new 더팩트 6 16:51:23
[2022국감] 이상민 "김순호 경찰국장 인사조치 사유 발견 못해"  file new 더팩트 18 16:19:33
조규홍 복지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file new 더팩트 3 16:05:50
시민단체, '文 서면조사 통보' 감사원장 공수처 고발  file new 더팩트 10 16:07:25
[ 2022국감] 이상민 "경찰 지휘규칙, 경찰위 심의·의결 대상 아냐  file new 더팩트 4 15:49:09
경찰, '한동훈 밤길 미행' 고소인 조사…피의자 출석 요구  file new 더팩트 6 15:48:38
공수처, '이첩요청권' 행사 전 심의 받는다  file new 더팩트 7 14:35:32
한국어능력시험, 내년 11월 인터넷 방식 도입  file new 더팩트 7 14:38:27
경찰 "'빌라의신' 사건, 피해규모 커질 듯…수사 확대"  file new 더팩트 8 14:36:43
오세훈, 25개 자치구 주민 만난다…강동구부터  file new 더팩트 11 14:10:02
드림캐쳐, 3년 만에 유럽투어…독일·프랑스 등 5개국  file new 더팩트 14 14:03:02
"폭행사망' 윤일병 유족 "재판 거리도 아닌가"...대법 비판  file new 더팩트 8 13:53: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