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BTS, 부산서 사상 최대 규모 10만명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
39 더팩트 2022.08.08 00:00:03
조회 130 댓글 0 신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상징성', 전석 무료공연 검토

방탄소년단(BTS)의 부산엑스포 유치기원 콘서트가 10만 명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로 펼쳐진다. 사진은 더팩트 뮤직 어워즈(THE FACT MUSIC AWARDS, TMA)'에서 멋진 무대를 펼쳐보이고 있다. /더팩트 DB
방탄소년단(BTS)의 부산엑스포 유치기원 콘서트가 10만 명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로 펼쳐진다. 사진은 더팩트 뮤직 어워즈(THE FACT MUSIC AWARDS, TMA)'에서 멋진 무대를 펼쳐보이고 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부산엑스포 유치기원 콘서트가 사상 최대 관객 규모인 10만 명 초대형 글로벌 콘서트로 펼쳐진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홍보대사로 위촉된 BTS는 엑스포 유치 의사를 전 세계에 알리는 차원에서 갖는 빅 이벤트를 위해 오랜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지난 6월 발매한 앤솔로지 앨범 '프루프' 활동 이후 4개월 만이다.

8일 공연계 관계자를 통해 <더팩트>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엑스포 유치위원회는 10만 관객을 수용할 초대형 임시 야외공연장을 마련하고 있다. 실제로 하이브 측 관계자와 함께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과 삼락생태공원에서 현장 실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락생태공원은 그동안 록 페스티벌 등 대규모 음악 공연이 펼쳐졌던 곳이다.

2002년 아시안 게임의 주경기장이자 부산 사직 종합 운동장의 메인 스타디움도 검토되고 있다.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은 스탠드석만 5만4000석 규모여서 그라운드석을 마련할 경우 10만 명 수용도 가능하다.

이 관계자는 "콘서트를 앞두고 규모와 장소 등 세부 사항들이 빠르게 논의되고 있으나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대외비"라면서도 "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상징성을 높이기 위해 전석 무료 공연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는 10만 관객을 수용할 특설 무대 마련을 근교 생태공원 등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 전경. /온라인커뮤니티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는 10만 관객을 수용할 특설 무대 마련을 근교 생태공원 등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 전경. /온라인커뮤니티

BTS 글로벌 콘서트는 지난해 11월 LA 소파이 스타디움에 이어 지난 3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과 4월 미국 최대 관광도시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바 있다.

부산에서 사상 최대 글로벌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에서 굳건한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지난 2일 발표한 최신 차트(8월 6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앤솔러지 앨범 'Proof(프루프)'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49위에 랭크됐다. 지난 6월 발매된 'Proof'로 앨범 통산 여섯 번째로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한 뒤 6주 연속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글로벌 200'과 '글로벌(미국제외)' 차트에도 여러 곡을 올렸다. '글로벌 200'에서 'Dynamite(다이너마이트)'가 94위, 'Butter(버터)'가 126위, 'My Universe(마이 유니버스)'가 139위를 기록했다.

한편 BTS는 최근 자체 제작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의 방송 재개 소식을 전하며 활발한 활동을 알렸다. 멤버들은 지난 1일 '달려라 방탄'의 티저 영상을 통해 "'달려라 방탄'이 10개월의 휴식 끝에 드디어 다시 찾아왔다"며 "기대 많이 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eel@tf.co.kr



[인기기사]

· 이재명, 당 대표 경선 첫 주 '압승'…최고위원 정청래 1위 유지

· 尹, 잇단 '악재'…'국정 난맥상' 돌파구가 안 보인다

· "잠실운동장 폭탄 테러" 허위 글에 1000명 대피 소동

· [인터뷰] 죽어가는 장애인…"무관심보다 비난이 낫다"

· '기업인 사면' 여론은 우호적…정부 이번엔 '국민 정서' 화답할까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줄사표'에 위기 맞은 공수처…"국회, 일할 환경 만들어줘야"  file new 더팩트 3 00:00:08
[내가 본 '박은빈'] 기자도 납득한 제작진의 기다림  file new 더팩트 6 00:00:07
[강일홍의 클로즈업] 또 불거진 연예계 루머, '희생양'은 운다  file new 더팩트 5 00:00:07
곽도원, 제주서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면허취소 수준  file new 더팩트 39 22.09.25
서울시, 덕수궁서 '일본 순사 의상' 대여…또 '친일 논란'  file new 더팩트 28 22.09.25
복지부, '46억 횡령' 건보공단 사건 특별감사 착수  file new 더팩트 8 22.09.25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물 샐 틈 없는 '구강 액션'  file new 더팩트 28 22.09.25
임영웅, 9월 트로트 가수 브랜드 평판 1위  file new 더팩트 105 22.09.25
블랙핑크 'Shut Down', 글로벌 유튜브 송·뮤비 1위  file new 더팩트 14 22.09.25
대낮 음주 제네시스, 후진으로 벤츠 충돌→추격→충돌  file new 더팩트 14 22.09.25
제이홉 "크러쉬 신곡 듣고 심장 뛰었다" 협업 소감  file new 더팩트 25 22.09.25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5792명…사망 73명  file new 더팩트 16 22.09.25
세무사 채권 소멸시효는 10년 …대법 "변호사와 달라"  file new (1) 더팩트 21 22.09.25
[2022 TMA D-13] 이하늬·신혜선·이유영, '시상자 맛집' 라인업 완..  file new 더팩트 60 22.09.25
[폴리스스토리] '치안 현장의 일당백' 경찰기동대, 이유 있는 자부심  file 더팩트 27 22.09.25
'성접대 의혹' 이준석 불송치…'실체 확인' 불씨 남았다  file 더팩트 35 22.09.25
'백년지대계' 책임 국가교육위, '이념투쟁의 장' 우려  file 더팩트 5 22.09.25
서울 택시요금 인상 8부능선 넘었다…월수입 80만원↑  file 더팩트 14 22.09.25
'자백' 나나, 전신 타투로 완성한 물오른 고혹미 [TF움짤뉴스]  file 더팩트 41 22.09.25
서울교통공사 사장, '신당역 살인' 10일 만에 공식 사과  file 더팩트 20 22.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