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주요 대학 수시 합격선 자연계가 높아…‘이과 쏠림’
39 더팩트 2022.07.04 20:40:31
조회 98 댓글 0 신고

주요 21개 대학 학생부 교과전형 자연계 1.98등급·인문계 2.04등급

2022학년도 수시 전형에서 주요 21개 대학 자연계열 입학생의 합격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학년도 성균관대학교 지원전략설명회./뉴시스
2022학년도 수시 전형에서 주요 21개 대학 자연계열 입학생의 합격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학년도 성균관대학교 지원전략설명회./뉴시스

[더팩트ㅣ안정호 기자] 문·이과 통합수능으로 ‘이과 쏠림’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수시 전형에서 이과 학생들의 주요 대학 합격선이 문과 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종로학원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2022학년도 주요 21개 대학의 44개 수시전형 중 내신 합격점수를 분석한 결과 36개 전형부문에서 자연계 내신 합격선이 인문계 내신 합격선보다 높게 나타났다.

수시 전형 중 자연계 내신 합격점수가 높은 비율은 2020학년도 56.8%(44개 중 25개 전형), 2021학년도 70.0%(40개 중 28개), 2022학년도 81.8%(44개 중 36개)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22학년도 주요 21개 대학의 종합 전형에서 인문계 내신 합격선은 2.98등급인 반면 자연계 합격선은 2.63등이었다. 학생부 교과전형 또한 지난해 인문계 2.04등급, 자연계 1.98등급으로 자연계 학생이 높게 나타났다.

통합교과가 적용되기 전인 2020학년도에는 수시 전형 중 학생부 교과전형에서 인문계 합격선은 1.88등급, 자연계 합격선은 1.96등급으로 인문계 합격선이 높게 나타났다. 통합수능에서도 문이과 학생들의 점수차가 발생하고 연쇄적으로 통합교과가 적용되는 학교내신 경쟁에서도 점수차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종로학원이 상위권 합격자를 많이 배출한 전국의 자사고 및 일반고 52개교를 조사한 결과 고교 3학년 총 564개 학급 중 387곳이 이과반으로 운영 중이었다. 이런 현상은 통합 수능 자연계 유리 인식 및 상대적으로 높은 이공계 취업률 등에 인한 것으로 한동안 ‘이과 쏠림’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수시 합격에 매우 중요한 합격변수인 내신점수 또한 학교 내에서 인문계 학생들이 자연계 학생들에게 밀리고 있다는 징후로 볼 수 있다"면서 "2022학년도부터 통합수능으로 전환돼 문·이과의 점수 구조가 크게 변한 것과 동일하게 통합교과 적용으로 상대적으로 문과 학생들이 우수한 내신 등급 확보가 어려워져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vividocu@tf.co.kr



[인기기사]

· '출마 불가' 박지현 "이재명, 대선 이후 달라져…최강욱 발언 시도할 때 막아"

· '공무원 피살 사건' 공방 가열…'진상규명' 사활 건 민주당

· [단독]안동 옥동서 만취 20대 흉기휘둘러 1명 사망

· [강일홍의 클로즈업] 예능인들이 인정한 강호동의 '의미있는 기부'

· '성접대 의혹' 이준석 수사 속도…공소시효 판단 관건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윤희근 "'검수원복' 시행령, 법 개정 취지 훼손 우려"  file new 더팩트 0 16:43:04
"문재인-조국 갈등설 출처는 강기정" 김용호 혐의 부인  file new 더팩트 0 16:22:41
방탄소년단 제이홉, 집중호우 피해 극복 위해 1억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0 16:28:33
세븐틴 디노, 美 투어 중 코로나19 확진 "다른 멤버들은 음성"  file new 더팩트 0 16:20:20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제기' 하태경·심재철 손배소 패소  file new 더팩트 0 16:15:01
교육부, 메타버스·연극으로 학교폭력 예방  file new 더팩트 0 16:16:05
이원석 총장 후보자 "검찰 중립성 가치 소중히 지키겠다"  file new 더팩트 1 16:03:49
블랙핑크, 정규 2집 예판 일주일 만에 150만 장 돌파  file new 더팩트 2 16:09:43
YG 측, 강승윤·문지효 열애설에 "사생활이라 확인 어려워"  file new 더팩트 4 16:02:58
노원구, 노면 밑 '공동' 조사…싱크홀 방지  file new 더팩트 0 14:40:57
교사 95.5% “만5세 취학 대신 유치원 의무교육”  file new 더팩트 0 14:28:06
서울시, 폭우 피해 시민에 취득세 면제·지방세 유예  file new 더팩트 0 14:06:51
경찰, 무자격 세무대리 의혹 '삼쩜삼'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9 13:11:16
경찰, '의료 과실 은폐 의혹' 의료중재원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1 13:10:15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자 44명…절반 이상 기저질환  file new 더팩트 4 13:12:28
'밀정의혹' 김순호 "인노회는 이적단체…특채와 무관"  file new 더팩트 7 13:09:30
임영웅, '본캐' 능가하는 '부캐' 인기 확인…"역시 임영웅답다"  file new 더팩트 153 12:56:53
'우영우' 전배수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file new 더팩트 7 12:43:33
영업중단 카페 집기 치운 건물주…"건조물침입 아냐"  file new 더팩트 7 12:00:03
공수처 새 CI·슬로건 공개…"독립적 수사 형상화"  file new 더팩트 5 12:00: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