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현빈♥손예진 '임신'…하니♥양재웅 '열애' [TF업앤다운(상)]
39 더팩트 2022.07.02 00:00:04
조회 251 댓글 1 신고

6월 마지막 주 훈훈하게 만든 핑크빛 소식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6월 마지막 주, 연예가는 핑크빛 소식으로 가득했습니다. 지난 3월 백년가약을 맺은 톱스타 부부가 결혼 3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아이돌 출신 배우와 정신의학과 전문의는 열 살 차이를 극복하고 2년째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연예가 소식 전해드립니다.

배우 현빈(왼쪽)과 손예진이 결혼 3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더팩트 DB
배우 현빈(왼쪽)과 손예진이 결혼 3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더팩트 DB

현빈♥손예진, 결혼 3개월 만에 찾아온 새 생명

배우 현빈 손예진 부부가 결혼 3개월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습니다.

손예진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심스럽고도 기쁜 소식을 전할까 한다"며 "저희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직 얼떨떨하지만, 걱정과 설렘 속에 몸의 변화로 인해 하루하루 체감하며 지내고 있다. 너무 감사한 일이지만 그만큼 조심스러워서 아직 주위 분들께도 말씀을 못 드렸다. 저희만큼이나 이 소식을 기다리고 있을 팬들과 주위 분들에게 더 늦기 전에 소식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손예진은 "저희에게 찾아온 소중한 생명을 잘 지키겠다"면서 "여러분도 여러분의 삶에서 소중하게 지켜야 할 것들을 잘 지켜나가며 건강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인사를 덧붙였습니다.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손예진은 임신 초기 단계"라며 "현재 모두가 새 생명을 기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우리도 손예진이 SNS로 소식을 알리기 직전에 알게 됐다. (손예진이) 팬들에게 가장 먼저 알리고 싶은 마음에 SNS를 통해 소식을 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2018년 영화 '협상'을 통해 인연을 맺은 손예진과 현빈은 지난 2019년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또다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교제 사실을 인정한 뒤 지난 3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하니(왼쪽)와 양재웅이 열애를 인정했다. /더팩트 DB, 미스틱스토리 제공
하니(왼쪽)와 양재웅이 열애를 인정했다. /더팩트 DB, 미스틱스토리 제공

하니♥양재웅, 2년간 키워온 사랑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와 여러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린 정신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이 교제 중입니다.

지난 29일 하니와 양재웅이 약 2년째 열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에 양측 모두 이를 인정했습니다.

하니 소속사 써브라임은 "하니와 양재웅이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면 감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재웅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역시 "두 사람이 앞으로도 좋은 만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습니다.

두 사람이 열애를 인정하면서 이들의 SNS도 뒤늦게 화제가 됐습니다. 하니와 양재웅의 '럽스타그램'이 재조명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하니는 1월 2일 한라산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그리고 같은 날 양재웅 역시 "40세가 넘어서야 처음 가본 한라산"이라며 등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1992년생인 하니와 1982년생인 양재웅은 열 살 차이입니다. 나이 차를 극복하고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두 사람에게 축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성접대 의혹' 이준석 수사 속도…공소시효 판단 관건

· '공무원 피살 사건' 공방 가열…'진상규명' 사활 건 민주당

· [단독]안동 옥동서 만취 20대 흉기휘둘러 1명 사망

· [강일홍의 클로즈업] 예능인들이 인정한 강호동의 '의미있는 기부'

· 헌법재판소로 넘긴 '검찰 수사권 축소'…전망은 "글쎄"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중부지방 폭우로 5명 사망·4명 실종…서울 강수량 407.5㎜  file new 더팩트 0 07:23:03
지하철 1~8호선 정상 운행…9호선 급행 중단  file new 더팩트 7 06:34:29
콩비지 도넛, 대추즙 막걸리…청년 골목창업가 30명 선발  file new 더팩트 2 06:00:01
'물에 잠긴 강남'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에 속수무책 (영상)  file new 더팩트 10 03:28:46
수능 100일 앞으로…“오답노트·모의고사 자주 접해야”  file new 더팩트 2 00:00:03
법무부 사면심사위 9일 개최…MB·김경수 사면 여부 주목  file new 더팩트 6 00:00:02
"넥스트 레벨 향해"...골든차일드, 제대로 선 넘은 'AURA'(종합)  file new 더팩트 6 00:00:02
전도연·전혜진·이정현…8월 극장가, 걸크러쉬 열연 [TF프리즘]   file new 더팩트 13 00:00:02
국민대 총장 “김건희 논문 재조사 회의록 공개 못해”  file new 더팩트 29 22.08.08
박순애, 35일 만의 사퇴…음주운전부터 학제개편까지  file new 더팩트 12 22.08.08
'경찰국 공방' 윤희근 청문회…시종일관 모호한 답변  file new 더팩트 10 22.08.08
법원, '아들 50억' 곽상도 보석 허가…주거지 제한 (종합)  file new 더팩트 10 22.08.08
서울시, 퇴근시간 지하철·버스 증차…집중호우 대비  file new 더팩트 13 22.08.08
오세훈, '법적대응 예고' 이준석에 "우려스럽다"  file new 더팩트 13 22.08.08
[속보] 박순애 부총리 사퇴…임명 34일 만에  file new 더팩트 6 22.08.08
윤희근, '대우조선 경찰특공대' 놓고 "깊이있는 판단 못해"  file new 더팩트 5 22.08.08
이제훈, 3년 만에 단독 팬미팅…"고마운 마음 보답할 기회"  file new 더팩트 10 22.08.08
'원조 이빨꾼' 김승현, TBN 심야 '낭만이 있는 곳에' 추억과 낭만 ..  file new 더팩트 6 22.08.08
윤희근, '갭투자' 의혹에 "사정 겹치면서 실거주 못해"  file new 더팩트 5 22.08.08
오세훈 "한강을 글로벌 석양 명소로"…수상공연장·대관람차도  file new 더팩트 10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