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도넛들고 지구대 찾은 이상민…"경찰 개선안에 심각한 오해"
39 더팩트 2022.07.01 16:05:49
조회 87 댓글 0 신고

"불순한 의도로 선동…처우개선할 것"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을 두고 경찰내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지구대에서 경찰제도 개선안에 대한 일선 경찰관 의견 청취 및 격려를 위해 방문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을 두고 경찰내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지구대에서 경찰제도 개선안에 대한 일선 경찰관 의견 청취 및 격려를 위해 방문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경찰국 설치 등 경찰제도 개선안을 추진 중인 행정안전부 이상민 장관이 1일 현장 경찰관의 목소리를 듣고자 서울 일선 지구대를 방문했다. 일선 목소리를 들은 이 장관은 제도 개선안에 심각한 오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2시19분쯤 서울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를 방문했다. 이날 행안부에서는 자치분권실장과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경찰은 배용석 마포경찰서장(총경)과 조영호 홍익지구대장(경정), 순찰팀원 등이 참석했다.

지구대원들과 한 명씩 악수를 한 이 장관은 도넛 2박스를 격려차 전달했다. 이후 자리에 앉은 이 장관은 약 16분가량 모두발언을 통해 경찰국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처우 개선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나 치안비서관 등으로 파견된 비선라인이 밀실 인사라든지 불법도 있었을 것"이라며 "과거 잘못된 관행을 대통령님의 큰 결단으로 비공식적인 지휘라인을 없애고 공식 절차에 따르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선에 계신 분들이 동요할 것은 전혀 없다"며 "경찰청장을 중심으로 열심히 잘해온 것을 그대로 하면 된다. 15~20명이 행안부 사무실로 와서 저를 도와준다고 해서 30년 전으로 돌아간다는 말은 동의할 수 없고, 굉장히 불순한 의도로 여러분을 선동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행안부가 경찰 편에서 처우 개선 등 돕는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복수직급제나 공안직화, 특정 출신이 고위직을 차지하는 것 등을 어떻게 해결할지를 논의하자는 것"이라며 "인사제청권도 단독으로 행사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이 장관은 홍익지구대 경찰관들과 30분가량 비공개 의견 청취 시간을 가졌다. 이 장관은 "진정성에 의심을 많이 하는 것 같다"며 "공안직화 의지와 많은 사람의 우려를 시정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경찰위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냐는 질문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에 이해가 안 돼있다"며 "심각한 오해는 제가 행안부 내 지원조직을 만드는 것을 제가 직접 치안 업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15명 인원으로 14만의 치안 업무를 어떻게 하겠냐. 비정상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지에 이해가 너무 안 돼 있다"고 전했다.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처우 개선 쪽에 많은 말씀을 하셨다"며 "질문을 많이 했고 나름 저희가 생각하는 것들을 성의껏 대답했다. 처우개선에 역점을 두고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bell@tf.co.kr



[인기기사]

· 박지현, 조유나 양 가족 비극에 "민주당 책임 커"

· 野 '97그룹' 전대 출마 바람…이재명 대세론 누를까

· 윤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 면담…"대북 정책 관심·협력" 당부

· '툭' 하면 늘어나는 與 정책특위, '용두사미' 우려

· 尹정부 검찰인사 사표 러시…'블루벨트 인증' 검사도 떠난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속보] 검찰, 정경심 형집행정지 불허 의결  file new 더팩트 0 17:04:56
하이트진로 점거 농성 사흘째…긴장감 고조  file new 더팩트 0 17:00:52
샤이니 키, 정규 2집 트랙리스트 공개...NCT 제노 피처링 참여  file new 더팩트 1 16:49:59
윤희근 "'검수원복' 시행령, 법 개정 취지 훼손 우려"  file new 더팩트 0 16:43:04
"문재인-조국 갈등설 출처는 강기정" 김용호 혐의 부인  file new 더팩트 0 16:22:41
방탄소년단 제이홉, 집중호우 피해 극복 위해 1억 원 기부  file new 더팩트 0 16:28:33
세븐틴 디노, 美 투어 중 코로나19 확진 "다른 멤버들은 음성"  file new 더팩트 0 16:20:20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제기' 하태경·심재철 손배소 패소  file new 더팩트 0 16:15:01
교육부, 메타버스·연극으로 학교폭력 예방  file new 더팩트 0 16:16:05
이원석 총장 후보자 "검찰 중립성 가치 소중히 지키겠다"  file new 더팩트 1 16:03:49
블랙핑크, 정규 2집 예판 일주일 만에 150만 장 돌파  file new 더팩트 2 16:09:43
YG 측, 강승윤·문지효 열애설에 "사생활이라 확인 어려워"  file new 더팩트 9 16:02:58
노원구, 노면 밑 '공동' 조사…싱크홀 방지  file new 더팩트 1 14:40:57
교사 95.5% “만5세 취학 대신 유치원 의무교육”  file new 더팩트 0 14:28:06
서울시, 폭우 피해 시민에 취득세 면제·지방세 유예  file new 더팩트 1 14:06:51
경찰, 무자격 세무대리 의혹 '삼쩜삼'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10 13:11:16
경찰, '의료 과실 은폐 의혹' 의료중재원 불송치  file new 더팩트 1 13:10:15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자 44명…절반 이상 기저질환  file new 더팩트 4 13:12:28
'밀정의혹' 김순호 "인노회는 이적단체…특채와 무관"  file new 더팩트 7 13:09:30
임영웅, '본캐' 능가하는 '부캐' 인기 확인…"역시 임영웅답다"  file new 더팩트 167 12:56:5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